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지난 2주간 런던 시내 곳곳에서 있었던 영국 환경단체 '멸종 저항(Extinction Rebellion)'의 환경보호 시위가 일요일인 4월 28일 막을 내렸다.
기후변화에 대한 정부의 즉각적인 조치를 이끌어내자는 목표 아래 지난해 발족한 Extinction Rebellion은 4월 15일부터 28일까지 런던 시내에서 기후변화 대응을 촉구하는 다양한 방식의 시위를 했다. Extinction Rebellion은 지난해 발족했으며 런던에 본부를 두고 있다.

 

4월 15일 오후 6시 시위자들은 마블 아치 도로를 막으며 시위를 시작해 옥스퍼드 서커스, 피커딜리 서커스, 웨스트민스터, 워털루 브릿지 등 런던 주요 도로를 점거하는 시위를 이어갔다.

 

인류 멸종을 뜻하는 퍼포먼스로 백여 명이 자연사박물관 바닥에 눕고, 런던 주요 기차역에서 기차 지붕에 올라타고, DLR 기차와 대형트럭에 몸을 붙여 운행을 못 하게 하고, 워터루 브리지에 나무를 심는 퍼포먼스를 하고 때때로 런던 시내 곳곳에서 즉석 공연을 하는 등의 시위를 벌였다. 

 

워털루에 있는 정유화사 Shell 본사에 피해를 입해고 히드로 공항, 런던 증권거래소에서도 시위를 했다.
Extinction Rebellion은 시위를 하며 첫째, 현 정부는 기후변화 문제가 현재 매우 심각하다는 것을 인식해 여러 환경단체와 협조해야 한다.  둘째, 2025년까지 영국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0으로 해야 한다. 셋째, 환경오염을 막는 정부의 행동을 감시할 시민단체가 필요하다는 등 3가지 요구사항이 마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위 기간 동안 공공질서 위반, 도로 통행 방해, 경찰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1천 명이 넘는 시위 참가자가 체포됐으며  69명이 구속됐다. 고속도로 통행을 방해해 벌금형을 받은 이도 수십 명에 달한다.체포된 이들의 연령대는 10대부터 70대까지 다양했다.

 

시위가 주로 다리와 도로를 점거하며 진행돼 지난 2주간 런던 시내 곳곳에서 심한 정체현상을 빚었다. 
1만 명 이상의 경찰이 시위에 동원됐고 대다수의 경찰이 부활절 휴가를 반납했다.

 

시위 참가자들은 28일 하이드파크 공원에 모여 자신들만의 폐막행사를 갖고 시위가 끝났음을 선언했다.
사디크 칸 런던 시장은 시위 중 침착하게 대응한 런던 시민에게 인사하고 런던 경찰에게 고마움을 전했으며 마이클 고브 환경부 장관은 시위자의 목소리를 숙고하겠다고 했다.

 

헤럴드 김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838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악용 이메일, 절대 열지 마세요 hherald 2020.02.10
837 영국 공립 초중고등학교 학생에게 생리용품 무료 제공 hherald 2020.02.03
836 런던 택시 이용객 대상 성범죄 1년 새 81% 증가 hherald 2020.02.03
835 한식 세계화를 위한 네트워킹 행사 개최 안내 hherald 2020.01.27
834 영국 YMS 비자 정부 후원보증서 없어졌다 hherald 2020.01.27
833 한국뇌연구원, 킹스칼리지大 공동 박사학위 과정 모집 hherald 2020.01.27
832 런던 시내버스 옆문, 뒷문으로 못 탄다 hherald 2020.01.27
831 런던 기념품가게 한인 대상 카드 결제 사기 사건 잇달아 hherald 2020.01.27
830 영국 대기오염 관련 질환 하루 30명 사망 hherald 2020.01.20
829 강요에 의해 스스로 포르노 영상을 찍는 11살 소녀를 구해주세요 hherald 2020.01.20
828 영국 경찰 "999, 101로 장난 전화 마세요" hherald 2020.01.13
827 한전 런던사무소 밀린 임차료 떠안은 교민의 사연 hherald 2020.01.13
826 "부가세 받으러 집달관이 찾아간다" 신종 보이스피싱 hherald 2020.01.06
825 영국 최저임금 시간당 8.74 파운드 hherald 2020.01.06
824 런던패션대학 욱일기 의상 사과, 모델 사진 삭제 hherald 2020.01.06
823 코윈영국여성회 송년 잔치 file hherald 2019.12.16
822 영국, 동거해보고 결혼해야 이혼할 확률이 줄어든다? hherald 2019.12.16
821 차세대 재외 동포 네트워킹의 밤 file hherald 2019.12.16
820 2019년 재영한인회 '송년의 밤' file hherald 2019.12.09
819 BBC, 한국 청년 요구에 '독도 왜곡 지도' 기사서 삭제 hherald 2019.12.0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