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런던에서 고작 10살에서 12살 사이의 어린이가 폭행, 강간, 마약 밀수등의 범죄자로 지난 3년간 1천423명이 체포됐다는 충격적인 사실이 드러났다. 

 

런던 경찰청 Metropolitan Police 발표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7년 까지 3년간 체포된 어린이 범죄자의 범죄 유형은 방화, 강간, 폭행, 휵기 소지, 마약 밀수 등인데 이 중에서 흉기를 갖고 있거나 흉기를 사용한 협박으로 체포된 경우가 가장 많다는 것이다. 3년간 약 300명의 어린이가 관련 범죄로 체포됐다. 270명이 공공장소에 칼을 소지했다가 붙잡혔다.

 

폭행으로 피해자가 사망하거나 중상을 입은 심각한 범죄를 저지른 것도 243명이나 됐다.
12세 이하 어린이가 강간 용의자로 체포된 것도 7명이다. 캠든, 바킹, 해크니, 벡슬리, 리치몬드, 크로이돈, 하운슬로 지역에서 나왔다. 이들 중 기소된 수는 알려지지 않았다. 

 

강간 용의자까지는 아니지만 '심각한 성범죄 other serious sexual crimes' 용의자로 체포된 어린이도 36명이나 됐다.

 

10-12세 어린이 범죄자의 체포 및 검거율이 높은 지역은 지난 3년간 124명이 체포된 브롬리, 90명 바킹, 86명 벡슬리 카운슬 등이다. 반대로 낮은 지역은 16명이 체포된 킹스톤과 17명의 리치몬드 카운슬로 밝혀졌다. 

 

맥도노 경찰청장은 "어느 특정 지역이 더 위험하다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며 “크로이돈, 브롬리, 서튼 등은 다른 지역보다 어린이가 더 많이 살고 학교가 많아 다른 카운슬보다 수치가 높게 나온 것으로 판단된다.”라고 했다.  

 

런던 경찰청은 심각한 범죄에 연루된 어린이 수가 최근 줄고 있다며 미디어를 통한 범죄예방 캠페인이 효과를 내고 경찰청과 지역 카운슬이 함께 홍보한 결과라며 자찬했다. 2017년에 체포된 12세 이하 어린이  범죄자는 2016년보다 86명 줄었다. 

 

 

헤럴드 김젬마

 


Total number of children under 13 arrested in each borough

Kensington 24
Westminster 27
Camden 36
Hammersmith 45
Hackney 32
Tower Hamlets 63
Waltham Forest 44
Redbridge 30
Havering 35
Newham 66
Barking 90
Lambeth 43
Southwark 74
Islington 42
Lewisham 44
Bromley 124
Harrow 18
Brent 46
Greenwich 54
Bexley 86
Barnet 25
Richmond 17
Ealing 32
Kingston 16
Wimbledon 18
Wandsworth 24
Hounslow 16
Hillingdon 29
Enfield 50
Harringey 48
Croydon 55
Sutton 6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728 신년 특집 대담 Sian Bates 킹스톤 병원장- "환자를 최우선하는 열정적인 직원들이 킹스톤 병원의 재산이며 자랑입니다" file hherald 2019.01.21
727 런던에서 범죄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지하철역은? hherald 2019.01.21
726 제34대 재영한인회 집행부 출범식 file hherald 2019.01.14
725 내 차의 MOT 기한? 확인하고 피해 예방하세요 hherald 2019.01.14
724 장애인 연주단 '맑은소리하모니카' 킹스톤에 온다 file hherald 2019.01.07
723 소송 11년, 분규 8년을 넘어... 한인회, 새 출범의 닻을 올렸다 file hherald 2019.01.07
722 차용 사기, 환전 사기 많다... 주의 또 주의! hherald 2018.12.17
721 런던 살인사건 10년 만에 최고치 기록, 60%가 칼에 희생돼 hherald 2018.12.17
720 한국인 내년 여름부터 영국 입국 편해져 hherald 2018.12.10
719 불법체류자 조사 안 해, 걱정 말고 범죄 신고하세요 hherald 2018.12.10
718 특별기고 "누구를 위한 재영한인회인가?" file hherald 2018.12.10
717 '최악의 선례'를 남긴 한인회장 선거 연기, 올해 내로 치른다 file hherald 2018.12.03
716 재외동포 안전간담회 개최 안내 hherald 2018.12.03
715 런던 대중교통에 '정크푸드' 광고 사라진다 hherald 2018.11.26
714 영국 17세~19세 여자아이 21% 자해나 자살 시도 경험 hherald 2018.11.26
713 실종 한인 유학생 사망한 채 발견 hherald 2018.11.19
712 영국 의사, 간호사가 없다...2년 뒤에는 25만 명 부족 전망 hherald 2018.11.19
711 런던 노숙자 3천 명 넘어 역대 최고, 1월이 가장 위험한 달 hherald 2018.11.12
710 런던 루이샴에서 21세 한인 여학생 실종 file hherald 2018.11.12
709 故 김용훈 씨의 뜻이 킹스톤 병원에 전달 file hherald 2018.11.0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