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조금 움직였을 뿐인데 숨이 가쁘면 폐병을 의심해야 한다?
폐 건강 관련 자선 단체인 British Lung Foundation이 영국인의 폐 건강에 관한 조사 내용을 발표했다.
영국 성인 10명 중 3명이 계단을 오르는데 숨이 가빠진다고 답했다. 40%가 버스를 타러 뛰다가 숨이 가빠진다고 했으며 25%는 성관계 때 숨이 차다고 했다.
약 10%의 성인은 바닥에서 무엇을 줍고 난 후에 숨이 차다고 했으며 직장인 중 20%는 스트레스와 압박감으로 근무 중 어지럽고 호흡 곤란 증상을 겪은 적이 있다고 했다.
평균 일주일에 6번 정도 가벼운 운동에도 숨이 가빠지는 경험을 한다고 했다. 영국 성인의 25% 이상이 일주일에 한 번 이하 운동을 했다.
British Lung Foundation은 일상 생활에서 간단한 일을 하면서 숨이 가빠지는 것은 폐병의 증상일 수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했다.

 

관계자는 "영국에는 많은 사람이 폐병을 앓고 있는데 의사의 진단을 받지 않아 치료를 못 받고 있다. 일상적인 생활을 하는데 숨이 가빠지는 것은 정상이 아니다. 증상이 계속되면 도움을 청해야 한다. 건강한 생활을 위해 폐 건강이 매우 중요하기에 본인의 폐활량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라고 했다.
호흡이 가빠지고 난 뒤 다시 정상 호흡이 되는데 평균 38초 걸리는데 5%는  2분 이상 걸려 시간이 길수록 폐병을 앓을 확률이 높다.
조사에 참여한 2000명 중 44%가 자신의 현재 체력이 나쁘다고 인정했다.체력을 기르지 못하는 이유가 15%는 부상으로 운동을 못 하고 있으며 15%는 직장 생활이 너무 힘들어 항상 피곤하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현재 영국에서 11명 중 1명이 천식을 앓으며 인구의 2%가 만성 폐쇄성 폐질환(Chronic Obstructive Pulmonary Disease)을 앓으며 폐암은 세 번째로 흔한 암이며 가장 높은 사망률을 기록하는 암이다. 
British Lung Foundation은 "어떤 상황에도 체력을 기르고 폐를 건강하게 만들 수 있다. 강도 높은 운동으로 건강해지는 것이 아니라 자기 체력에 맞춰 조금씩 발전시키는 게 중요하다. 예를 들어 항상 리프트만 탔으면 일주일에 몇 번은 계단을 이용하고 버스를 타면 내려야 하는 정거장보다 한 정거장 미리 내려 조금 걸으면 폐 건강에 도움이 된다."라고 했다.
British Lung Foundation는 홈페이지 https://breathtest.blf.org.uk/에 호흡 곤란 정도에 따라 의사를 찾아가야 하는지 알려주는 간단한 온라인 테스트가 있으니 폐 건강이 염려되는 사람은 테스트해볼 것을 추천했다.

 

헤럴드 김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82 킹스톤 버스전용차선 위반 많아 - Eden Street, London Road 주의 hherald 2018.07.16
681 영국 학교에서 학생, 학부모의 국적, 출생지 정보 요구 금지 hherald 2018.07.16
680 '아리랑'으로 한·영 하나가 된 목소리 file hherald 2018.07.09
679 민간외교의 일선에 선 사람들을 찾아서-- 한복, 한식, 한글 그리고 한·영의 화음 <Korean Art Festival 2018> file hherald 2018.07.09
678 런던, 12살 이하 어린이 범죄자 3년 1,423명 체포...강간, 마약 밀수 등 hherald 2018.07.09
677 6월, 한국전 참전용사들이 다시 모였다 file hherald 2018.07.02
676 어린이가 NHS 치과 치료 받는데 최고 253일 기다려 hherald 2018.07.02
675 "희생에 감사합니다" 6.25 68주년 참전용사의 날 file hherald 2018.06.25
674 '심장만큼 뇌도 중요하다' NHS 건강검진에 치매 검사 포함 hherald 2018.06.25
673 똑똑해진 인천공항, 집에서 짐 부치고 여권 탑승권 없이 검색대 통과 hherald 2018.06.18
672 영국은 여전히 테러로부터 안전하지 않다? hherald 2018.06.18
671 '핸드폰, 핸드백 조심!' 오토바이 이용한 날치기 급증 hherald 2018.06.11
670 영국 NHS 안과 치료 '너무 기다린다' 수술 기다리다 1년 260명 '실명' hherald 2018.06.11
669 대입 지원서에 범죄기록 적는 것, 없앤다 hherald 2018.06.04
668 코카콜라, 맥도날드... 소아 비만 때문에 런던에서 광고 사라질 듯 hherald 2018.06.04
667 루턴 공항, 비행기 출발 지연 시간 가장 길어, 가장 짧은 공항은? hherald 2018.05.28
666 이낙연 총리, 런던 한국전 참전기념비 헌화, 동포 간담회 hherald 2018.05.28
665 이낙연 총리, 오스트리아, 아일랜드 공식방문, 26일 영국 동포간담회 hherald 2018.05.21
664 영국 사립학교 학비 3.4% 인상, 1년 평균 1만7천 파운드 넘어 hherald 2018.05.21
663 "외국인 간호사 가족의 건강부담금 폐지해 주세요" hherald 2018.05.1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