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스스로 목숨을 끊는 영국 대학생이 크게 늘었다.
영국 통계청(Office for National Statistics:ONS)이 발표한 자료를 보면 2007년에는 10만 명 중 6.6명에 불과했던 영국 대학생의 자살률이 2016년에는 10만 명 중 10.3명으로 증가했다. 스스로 삶을 포기하는 영국 대학생이 지난 10년간 56%나 증가한 것이다. 

 

모든 연령대의 자살률과 비교하면 대학생 연령대의 자살률은 가장 낮다. 그런데 이처럼 대학생의 자살률이 올라간 것은 여학생의 자살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지난해 20대 여성의 자살률이 지난 20년간 최고 수치를 기록한 바 있는데 2016년 스스로 목숨을 끊은 여자 대학생은 51명으로 2012년 22명에 비해 5년 사이 2.5배 가까이 많아졌다.
영국 모든 연령대의 자살자를 비교하면 여성보다 남성이 3배 이상 많다. 특히 40~44세 남성의 자살률이 가장 높다.

 

그런데 2016년은 20대 여성의 자살이 많았고 여자 대학생의 자살 증가는 대학생 전체 자살률의 증가를 가져왔다. 

 

영국 통계청은 대학에 진학하는 학생이 점차 많아져 자살하는 학생도 증가했지만 죽음을 선택한 학생 증가율이 학생 수 증가율을 훨씬 앞지른다고 분석했다. 

 

전문가들은 대학생 자살률 증가 원인을 어느 한 가지로 꼽기 힘들지만 대체로 가정 폭력, 약물, 왕따, 사별 등으로 장기간 스트레스가 쌓인 상태에서 시험 실패나 이성과의 이별 같은 요인이 생기면 스트레스가 폭발해 자살하게 된다는 것이다.

 

특히 비싼 등록금, 졸업 후 취업 걱정, 사이버 폭력, 경제적 어려움 등이 최근 자살을 유발하는 새로운 요인으로 등장했다고 설명한다.

 

대학생 복지 운동가이자 버킹엄 대학 총장인 안토니 셀돈 박사는 "대학이 하기에 따라 자살자를 줄일 수 있다. 새로운 환경에 놓인 신입생의 적응을 돕고 어려움을 겪는 학생을 조기에 찾아 적절한 치료를 제공해야 한다."고 했다. 

 

영국 싱크탱크 공공정책연구소(IPPR)의 조사에 따르면 대학교 신입생 시기에 우울증·불안감 등 정신적 어려움을 겪는 학생이 지난 10년간 5배나 많아졌으며 맨체스터 대학 조사에서는 자살한 학생 중 25% 이상이 자살하겠다는 것을 사전에 주위에 알린 거로 드러났다.

 

헤럴드 김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78 런던, 12살 이하 어린이 범죄자 3년 1,423명 체포...강간, 마약 밀수 등 hherald 2018.07.09
677 6월, 한국전 참전용사들이 다시 모였다 file hherald 2018.07.02
676 어린이가 NHS 치과 치료 받는데 최고 253일 기다려 hherald 2018.07.02
675 "희생에 감사합니다" 6.25 68주년 참전용사의 날 file hherald 2018.06.25
674 '심장만큼 뇌도 중요하다' NHS 건강검진에 치매 검사 포함 hherald 2018.06.25
673 똑똑해진 인천공항, 집에서 짐 부치고 여권 탑승권 없이 검색대 통과 hherald 2018.06.18
672 영국은 여전히 테러로부터 안전하지 않다? hherald 2018.06.18
671 '핸드폰, 핸드백 조심!' 오토바이 이용한 날치기 급증 hherald 2018.06.11
670 영국 NHS 안과 치료 '너무 기다린다' 수술 기다리다 1년 260명 '실명' hherald 2018.06.11
669 대입 지원서에 범죄기록 적는 것, 없앤다 hherald 2018.06.04
668 코카콜라, 맥도날드... 소아 비만 때문에 런던에서 광고 사라질 듯 hherald 2018.06.04
667 루턴 공항, 비행기 출발 지연 시간 가장 길어, 가장 짧은 공항은? hherald 2018.05.28
666 이낙연 총리, 런던 한국전 참전기념비 헌화, 동포 간담회 hherald 2018.05.28
665 이낙연 총리, 오스트리아, 아일랜드 공식방문, 26일 영국 동포간담회 hherald 2018.05.21
664 영국 사립학교 학비 3.4% 인상, 1년 평균 1만7천 파운드 넘어 hherald 2018.05.21
663 "외국인 간호사 가족의 건강부담금 폐지해 주세요" hherald 2018.05.14
662 조금 움직였을 뿐인데 숨이 가쁘다? 폐병 의심해야 hherald 2018.05.14
661 한인 최초 지방의원 2명 당선 file hherald 2018.05.07
660 차 없는 거리 옥스포드 스트리트, 웨스트민스터 카운슬 반대로 불투명 hherald 2018.05.07
659 킹스톤 시의원에 도전한 한인 출신 후보 file hherald 2018.04.3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