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5월 20일부터 영국에서 입국신고서 Landing Card가 사라졌다.

 

랜딩 카드는 비행기나 배로 영국에 들어올 때 유럽연합(EU) 국가 출신이 아닐 경우 공항이나 항만에서 입국심사관에게 제출하는 서류다. 1971년부터 시행됐는데 입국자의 개인 정보와 머물 곳, 영국에 온 목적 등을 적는다.

 

올 6월부터 미국, 호주 등 6개 국가 출신 입국자에 한해 랜딩 카드를 없앤다는 소식이 있었지만 예고 없이 이처럼 전격 없어진 것이다.
랜딩 카드 폐지 계획은 2017년에 처음 나왔고 올 3월 금년 내로 없애겠다고 발표했었으나 날짜를 확정하지 않았다.
폐지 소식도 Border Force로부터 나온 것이 아니라 언론에 정보가 유출된 것이다. 유출된 문서를 보면 Border Force 폴 린콘 대표는 직원들에게 "랜딩 카드를 없앰으로써 우리는 해마다 늘어나는 영국 방문객을 적절하게 심사하고 신속하게 업무를 처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직원들은 입국자의 개인정보가 담긴 종이보다 사람에게 더 집중해 효율적으로 일을 처리하길 바란다."라고 했다.

 

즉 입국신고서가 폐지된 것은 영국 입국자가 너무 많아 랜딩 카드를 일일이 살펴보고 입국 심사를 하니 시간이 너무 많이 걸리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랜딩 카드가 없어지면 불법 이주자를 가려내기 힘들고 영국 국경 보안에 큰 영향을 주지 않느냐는 의혹이 나오는 것에 대해 Border Force는 "오히려 입국심사관이 입국자와 대화하는 시간이 길어지고 시간의 여유가 있어 입국에 문제가 있는 사람을 더 쉽게 찾아낼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영국에서 매년 약 1600만 장의 랜딩 카드가 만들어진다.

 

한편, 영국 정부는 최근에 영국 시민과 EU 출신 입국자들만 사용하던 여권 자동 검사기인 e-gates를 미국, 호주, 뉴질랜드, 캐나다, 일본, 싱가포르, 한국 출신 입국자도 사용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고 했다.

 

헤럴드 김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50 4월 1일부터 최저임금 시간당 7.83파운드로 올라 hherald 2018.03.26
649 2017–18 한국의 날’ 행사가 열렸다. file hherald 2018.03.19
648 항공사 하계 '런던 인천' 스케줄 변경 hherald 2018.03.19
647 교통위반 티켓, 억울하면 어필하세요 "40%가 취소" hherald 2018.03.19
646 '쉽고 편한 환치기?' 온라인 환전 사기 조심하세요 hherald 2018.03.05
645 뉴몰든 블락돈로드 Blagdon Road 재개발, 이렇게 바뀐다 hherald 2018.03.05
644 런던 성폭행 사건 20% 증가, 경찰도 증가 이유 몰라 hherald 2018.02.26
643 채링크로스 역,워털루 등 기차역에 무료 식수대 설치 hherald 2018.02.26
642 할머니 할아버지 세배받으세요 file hherald 2018.02.19
641 영국의 한국무술 사범들 모임 공식 출범 file hherald 2018.02.19
640 영국 전립선암 사망자 급증, 유방암을 앞질렀다 hherald 2018.02.19
639 써리, 카운슬 택스 6%(최대 인상 한도액) 올린다 hherald 2018.02.12
638 교육기금 대책위원회 구성, 새 청사진을 마련한다 file hherald 2018.02.12
637 지난 일 년간 범죄는 14% 증가, 경찰은 2만 명 줄어 hherald 2018.02.05
636 런던 버스 환승제 확대 - 한 시간 안에 £1.50으로 무제한 환승 hherald 2018.02.05
635 영국 간호사 해마다 10명 중 1명 사표 hherald 2018.01.29
634 영어권 학생보다 비영어권 출신 학생 GCSE 성적 더 좋아 hherald 2018.01.29
633 정세균 국회의장 재영동포 간담회 file hherald 2018.01.22
632 한인 노인정 개관식 "어르신들의 힘으로 만들어냈다" hherald 2018.01.22
631 교육기금이 개인금고? 사무총장 7만 파운드 횡령 file hherald 2018.01.1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