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런던 교통국 Transport for London(TfL)이 내년부터 런던 시내 교통범칙금을 인상할 계획이라고 발표하자 단순히 세수를 거둬들이려는 인상일 뿐이라는 운전자들의 반발이 드세다고 BBC가 보도했다.
TfL은 런던 시내 주차 위반, 버스 전용차선 운전, 도로 상 진행 방해, 혼잡 통행료 Congestion Charge 미납 등의 경우 교통범칙금 Penalty Charge Notices(PCN)을 130파운드 부과하는데(14일 이내 납부하면 50% 절감한 65파운드) 내년 초 이를 160파운드로 23% 인상하는 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경우에도 14일 이내 납부하면 50% 절감한 80파운드.

 

TfL은 인상 이유가 벌금이 많지 않아 운전자에게 경각심을 주는 효과가 크지 않다고 했다. TfL은 그 근거로 교통범칙금 처벌을 받은 운전자가 지난 5년간 계속 증가했고 2016/17년 조사에서는 1년 전과 비교해 130만 명에서 150만 명으로 급격히 많아졌다는 것이다.

 

따라서 TfL은 벌금액을 높이면 운전자가 안전 운전을 하고 교통 체증을 줄이는 효과가 있다는 주장이다.
단순히 범칙금 수익을 노리는 인상이 아니냐는 반발에 대해 TfL은 수익이 증가하면 런던 도로를 더 안전하고 편리하게 만드는 데 더 투자되기 때문에 일거양득의 효과가 있다고 반박한다. 

 

TfL 관계자는 "대부분의 운전자가 도로법을 준수한다. 그러나 다양한 방법으로 도로법을 어기는 운전자가 생겨나고 벌금을 무는 경우가 해마다 증가한다. 금액을 올리면 운전자들에게 도로법을 지켜야 한다는 경각심을 주고 어긴 운전자에게 무거운 처벌을 하는 효과가 있다. 그렇게 거둬들인 수익은 모두 런던의 도로를 안전하게 만드는 데 재투자된다."고 했다. 

 

도로 안전 관련 자선단체인 RAC Foundation의 스티브 구딩 회장은 벌금을 올리는 것이 런던 교통문제의 해답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그는 "TfL이 런던의 도로를 더 편하고 안전하게 만들겠다는 의지는 높이 평가하지만, 벌금을 160파운드로 올리는 게 문제의 해답일지는 의문이다. 5년간 범칙금을 낸 운전자가 증가한 것이 단순히 벌금 액수가 낮아서 사람들이 도로법을 무시하고 어긴 것이 아니다. 도로 표지판의 미비 등과 같은 운전자의 문제가 아닌 도로의 문제는 없는지 TfL은 벌금을 인상하기 전에 이를 더 살펴봐야 할 것이다."라고 했다.

 

 

헤럴드 김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32 한인 노인정 개관식 "어르신들의 힘으로 만들어냈다" hherald 2018.01.22
631 교육기금이 개인금고? 사무총장 7만 파운드 횡령 file hherald 2018.01.15
630 영국, 어린이 치아 건강 적신호... 단것 먹고 이 뽑는 아이 하루 170명 hherald 2018.01.15
629 시험 규정 위반으로 처벌받은 학생, 교사 증가 hherald 2018.01.08
628 초등학교 성적 순위 발표, 킹스톤 지역 'Malden Parochial' 최상위 hherald 2018.01.08
627 옥타 런던지회 정기총회및 송년회 file hherald 2017.12.18
626 영국 홈오피스, 은행 계좌 조사해 불법 체류자 찾는다 hherald 2017.12.18
625 남북이 하나 된 목소리 - 런던한인합창단의 뉴몰든 아리랑 file hherald 2017.12.11
624 런던의 크리스마스는 빈집털이 기회? 킹스톤 평소보다 35% 증가 hherald 2017.12.11
623 송구영신送舊迎新하세요 file hherald 2017.12.04
622 혹시 내 아이가? 어린이 전염병 '성홍열' 영국에 극성 hherald 2017.12.04
621 영국 해리 왕자, 배우 메건 마크리와 내년 봄 결혼 hherald 2017.11.27
620 드론 함부로 날리면 처벌 강화, 드론 면허시험도 마련 hherald 2017.11.27
619 다음 달부터 운전면허 실기시험 확 바뀐다 hherald 2017.11.20
618 영국 대학 졸업 후 5년 - 어느 대학, 어떤 전공이 가장 수입이 많은가? hherald 2017.11.20
617 김훈규 한국화 작가, 영국 ‘The Chadwell Award 2017’ 수상 file hherald 2017.11.13
616 "빛으로 쓴 역사 - 촛불혁명" 발간 file hherald 2017.11.13
615 영국, 12살 어린이 포함 하루 60명 청소년 자살 상담 hherald 2017.11.13
614 런던 한복판에서 만나는 한국 세계문화유산 file hherald 2017.11.06
613 런던 37곳 파출소 폐쇄 계획, 뉴몰든 파출소 문 닫는다 hherald 2017.11.0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