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133년 역사의 해머스미스 다리가 폭염으로 붕괴할 위험이 있다는 경고가 내려졌지만 돈이 없어 수리를 못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템스강의 첫 번째 현수교인 해머스미스 다리는 구조물 간격이 넓어져 지난해 4월 차량 통행이 통제됐고 주철 받침대에도 미세한 균열이 발견돼 지난달부터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의 통행도 통제됐다. 현재 4곳 이상의 균열이 발견됐다. 
해머스미스&풀햄 카운슬, 런던교통국, 영국 정부는 대책위원회를 만들었지만 고치는데 비용이 많이 들어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차량 통행이 가능하도록 다리를 복구하려면 1억6천3백만 파운드가 들고 보행자와 자전거만이라도 다닐 수 있게 하는데도 4천6백만 파운드가 필요하다. 런던교통국은 다리 상태를 점검하는데 이미 2천5백만 파운드가 들었다며 예산이 없다고 했다.
또 임시로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를 위한 다리를 건설하는 것도 공사 기간이 9개월까지 걸리며 배를 이용해 강을 건너는 방안도 고려됐지만 새롭게 부두를 건설해야 하는 등 난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란트 샵스 교통부 장관은 "대책위원회가 페리 등 임시적인 해결 방안을 알아보고 있다. 시민이 자유롭게 다닐 수 있도록 최대한 빨리 해결하려고 한다."라고 했다. 

 

헤럴드 김젬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931 영, 올해 내로 '자율주행자동차' 도로 주행 가능 hherald 2021.05.03
930 판데믹 끝나자... 홈오피스, 망명 기각자 퇴거, 추방 즉시 시행 hherald 2021.05.03
929 국민보건서비스(NHS)앱, 코로나 백신 여권으로 hherald 2021.05.03
928 백신접종 재외동포 한국 입국시 '자가격리 면제' 가능할까? hherald 2021.05.03
927 제3회 차세대 재외동포 네트워킹 행사 hherald 2021.04.26
926 KOTRA 런던 무역관, 2021 영국 취업 멘토링 웨비나 개최 hherald 2021.04.26
925 런던-인천 직항 항공편 5월부터 일부 재취항 file hherald 2021.04.26
924 BBC 주한 벨기에 대사 부인 폭력 사건 보도…“한국서 분노” file hherald 2021.04.26
923 영국 케이팝 작사·앨범디자인 공모 hherald 2021.04.19
922 영국 임산부도 코로나 백신 접종 받는다 hherald 2021.04.19
921 제3회 차세대 재외동포 네트워킹 행사 hherald 2021.04.19
920 "2022년까지 런던 심야 지하철 운행 중단" hherald 2021.04.19
919 식당 실내영업 '이쯤은 괜찮겠지' 절대 없다 hherald 2021.04.19
918 "개나 먹어라" 손흥민, SNS서 인종차별 hherald 2021.04.12
917 뉴몰든 한인타운의 밥 퍼주는 목사님들 hherald 2021.04.12
916 '안전한 블랙캡 운영' 택시에 마스크와 손 세정제 지급 hherald 2020.12.14
915 우수인재 복수국적 제도 개정 안내 hherald 2020.12.14
914 "재외동포재단 지원금 '눈먼 돈' 아니다" hherald 2020.12.14
913 코로나19 관련 3단계 경고 시스템 안내 hherald 2020.12.07
912 코윈영국지역본부 '재영한인여성들을 위한 생활 법률' 강연 file hherald 2020.12.0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