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BBC "웸블리 공연 BTS 역사를 만들었다"

hherald 2019.06.03 17:02 조회 수 : 1919

 

방탄소년단의 6월 1일 지난 토요일 웸블리 공연 뒤 영국 BBC는 공연 모습을 전하며 BTS는 한국 아티스트로서는 처음으로 웸블리에서 단독 공연했으며 이 공연을 역사적인 순간으로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BBC는 공연 모습을 상세히 소개했다. 방탄소년단은 모두 24곡을 불렀으며 뛰어난 무대 연출, 물과 반짝이 종이를 뿌리는 독특한 퍼포먼스를 곁들여 6만 명의 팬이 함성을 지르게 했다.

 

7인 그룹인 BTS는 이날 자신들이 '라이브 에이드(Live Aid)'를 보고 자랐다고 소개하며 프레디 머큐리를 추모하는 퍼포먼스로 보라색으로 머리를 물들인 멤버 진이 퀸의 트레이드마크인 'ay-oh'를 불렀다고 소개했다.

 

다음은 BBC가 전한 공연 스케치다. 

 

<지금까지 웸블리에서 공연한 가수 중 비교적 덜 알려진 그룹이지만 (많은 이가 아직 방탄소년단의 노래 중 한 곡도 부르지 못할 것이다) '아미'라고 불리는 BTS 팬들은 매우 헌신적이고 그 영향력을 빠르게 키워가고 있다.

 

8개월 전 방탄소년단은 2만 명을 수용하는 O2 Arena에서 공연했다. 이번 공연에서 스타디움인 공연장을 모두 매진시켜 영향력을 실감했다.

 

방탄소년단도 이번 공연의 부담감을 고백했다. 래퍼 슈가는 공연 전 기자회견에서 "너무 긴장돼 잠을 못 잤다. 긴장된 만큼 더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

 

그들의 공연은 노력한 흔적이 보였다.

 

거대한 두 개의 표범 모형 사이에서 등장한 BTS는 턴 하나, 점프 하나 등 작은 동작에도 최선을 다했다. 

 

멤버 모두가 빛났다. 정국은 Euphoria 중 하이와이어를 착용하고 겁 없이 공연장을 날아다녔고 지민은 Serendipity에서 발레 같은 댄스를 뽐냈다. 가장 멋진 퍼포먼스는 7명의 멤버가 함께한 록 형식의 Fake Love와 저스틴 비버 스타일의 Make It Right이었다.

 

앵콜곡을 부르며 멤버들이 얼마나 사이가 좋은지도 보여줬다. 서로 코믹한 춤을 추며 서로를 웃기려 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그들은 공연 내내 영국 악센트를 쓰려는 배려심도 보였다

 

아쉬운 점도 있었다. 라이브 밴드가 없이 모든 배경 음악이 미리 녹음된 것이었다는 점. 춤동작이 격한 곡 중 일부 립싱크가 의심되지만, The Truth Untold를 열창하는 모습을 보니 역시 라이브에 문제가 없을 듯 하다. 

 

하지만 이런 의문이 팬들에게는 전혀 중요하지 않았다. 모두 함께 큰소리로 한국어 노래를 불렀으며 파도타기 응원을 했다. BTS가 춤을 추면 소리를 질렀고, 노래를 부르면 소리를 질렀다. 불꽃놀이에 소리를 질렀고 멤버 진이 장미를 꺼내자 소리를 질렀다. 멤버들이 카메라를 쳐다볼 때마다 소리를 질렀는데 심지어 멤버 뷔의 애완견 '연탄'이 등장했을 때도 웸블리가 떠나갈 듯 소리를 질렀다.>

 

헤럴드 김젬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818 2019제 28회 재영한글학교연합 글쓰기 대회 시상식 file hherald 2019.12.02
817 2020년 런던 교통비 Pay-as-you-go 동결, Travelcard 2.8% 인상 hherald 2019.12.02
816 런던브리지 테러사건 발생에 따른 주의 요망 file hherald 2019.12.02
815 2019년 재영한인회 '송년의 밤' file hherald 2019.12.02
814 "함께 하면 김장이 어렵지 않아요" file hherald 2019.11.25
813 레스토랑 테이블 위의 스마트 폰, 절도범의 표적이 된다 hherald 2019.11.25
812 제19기 민주평통 영국협의회 출범 hherald 2019.11.18
811 맛, 정, 나눔의 즐거움... 영국 최초 김장 축제 'Kimjang Festival' hherald 2019.11.18
810 '즐거운 나눔의 밤' 2019 교육기금의 밤 file hherald 2019.11.11
809 12월은 뉴몰든 워털루 기차가 없다? SWR 한 달 내내 파업 hherald 2019.11.11
808 서울부동산, British Property Awards 금메달 수상 file hherald 2019.11.04
807 운전 중 핸드폰 규정 강화... 만지기만 해도 벌점 6점 범칙금 200파운드 hherald 2019.11.04
806 특별기고 : 영국 한인사 관련 저의 견해를 밝힙니다 file hherald 2019.10.28
805 "오늘은 내가 문화 외교관이다" file hherald 2019.10.28
804 영국 증오범죄 급증... 장애인, 트렌스젠더, 유대인 피해 증가 hherald 2019.10.28
803 주영대사관 2019년 최우수 사례 공관 선정 hherald 2019.10.28
802 아기 상어 뚜 루루 뚜루 귀여운 뚜 루루 뚜루 file hherald 2019.10.21
801 영국, 차량 절도 5분에 한 대... 스마트키 차량이 손쉬운 먹잇감 hherald 2019.10.21
800 우려가 현실로... "하루 10시간 이상 스마트폰 보니 '색맹' 됐다" hherald 2019.10.14
799 영국의 해외독립유적지를 찾아서 2 잊힌 독립운동가, 방치된 독립유적지... 114년만에 재영한인들이 되살린다 file hherald 2019.10.1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