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TOP PHOTO.PNG

 

 토트넘 코트 로드를 차 없는 거리로 만들겠다는 캄덴 카운슬의 결정에 반발한 택시 운전사들의 시위가 열린 1월 22일 저녁 토트넘 코트 로드가 블랙캡들로 꽉 막혀있다. 3월부터 토트넘 코트 로드에 모든 차량의 통행이 금지되고 버스만 운행된다는 결정에 반대하는 택시운전사들은 "택시는 매우 중요한 대중교통이다. 버스가 다니는 곳은 당연히 택시도 갈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토트넘 코트 로드(Tottenham Court Road)가 3월부터 버스를 제외한 차량 통행이 금지된다

런던시는 2019년 3월부터 월요일에서 토요일까지, 오전 8시부터 저녁 7시까지 토트넘 코트 로드를 보행자, 버스, 자전거만이 통행 가능한 '차 없는 거리'로 운영한다고 발표했다. 차 없는 거리를 만들어 공기를 맑게 하고, 차량 혼잡을 줄이는 등 도시환경을 개선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반하면 130파운드의 범칙금을 물린다.

이를 위해 런던시는 토트넘 코트 로드를 일방통행 도로로 바꾸고, 이 도로를 지나는 버스 노선을 6개로 늘려, 시간당 최대 114대의 버스가 다닐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인도를 넓혀 보행자의 편의를 높이고 센터포인트 빌딩 맞은편의 작은 골목 여러 개를 없애고 그 공간에 쉼터를 만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캠든 카운슬은 지난 2015년부터 토트넘 코트 로드 주변 지역 현대화 프로젝트를 세우고 3천5백만 파운드를 들여 대대적인 사업을 시행했다. 

카운슬은 토트넘 코트 로드를 차 없는 거리로 만들면 교통안전은 물론, 공기 오염을 줄여 기존 '찾는 사람이 많지 않은 동네(unloved street)'에 안락한 쉼터 공간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공표한 바 있다. 캠든 카운슬의 아담 해리손 대변인은 “택시 통행만 금지해도 통행 차량이 25% 줄어든다. 그만큼 매연양도 줄어들고 차량 혼잡도 사라진다.”라고 했다. 

 

하지만 택시조합은 토트넘 코트 로드를 차 없는 거리로 만들면 오히려 주변 도로가 더 혼잡해지고 결국 환경오염이 더 심해질 것이라고 했다. 

 

영국 택시운전자협회(Licensed Taxi Drivers’ Association: LTDA)의 리차드 마셋 회장은 "차 없는 거리를 만든다는 계획은 주민과 주변 상인들에게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택시는 대중교통의 가장 중요한 일부분이다. 실제로 대중교통 중 100% 휠체어 사용이 가능한 것은 택시뿐이다. 따라서 버스나 자전거가 통행할 수 있는 거리는 당연히 택시도 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런던교통공사(Transport for London:TfL)가 토트넘 코트 로드 현대화 프로젝트의 일부를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TfL의 벤 플라우덴 대변인은 “캠든 카운슬이 차량을 통제하고 인도와 쉼터 개설에 투자하기로 한 것은 반가운 일이다. 런던시의 교통이 더 안전해지고 공기가 깨끗해질 것이다.”라고 했다. 택시업계의 반대에 대해서는 “전적으로 캠든 카운슬의 결정이다. 카운슬은 택시가 탄소배출을 ‘제로’로 한다(substantially zero emission)는 확실한 의사를 밝히면 재협상할 수 있을 것”이라며, 차량 통행 규제는 TfL과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헤럴드 김젬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802 아기 상어 뚜 루루 뚜루 귀여운 뚜 루루 뚜루 file hherald 2019.10.21
801 영국, 차량 절도 5분에 한 대... 스마트키 차량이 손쉬운 먹잇감 hherald 2019.10.21
800 영국의 해외독립유적지를 찾아서 2 잊힌 독립운동가, 방치된 독립유적지... 114년만에 재영한인들이 되살린다 file hherald 2019.10.14
799 우려가 현실로... "하루 10시간 이상 스마트폰 보니 '색맹' 됐다" hherald 2019.10.14
798 10월 19일(토) 브렉시트 반대 대규모 시위 예정 hherald 2019.10.14
797 EU 후쿠시마 농수산물 규제 완화? 방사능 식품 식탁에 오를라 hherald 2019.10.07
796 한인소식- 제9기 코윈영국여성회 출범, 권혜숙 2대 회장 취임 file hherald 2019.10.07
795 "전범 신사 방문한 럭비팀, 주일영국대사가 꾸짖어?" 가짜뉴스였다! hherald 2019.09.23
794 사치갤러리 코리안아이 2020 티저전시 file hherald 2019.09.23
793 英 2020년 입학 유학생부터 졸업 후 2년짜리 취업 비자 hherald 2019.09.16
792 대한노인회 영국지회의 '바쁜 추석' file hherald 2019.09.16
791 한국 영문운전면허증 발급, 대사관 번역.공증 없이 영국 운전 가능 hherald 2019.09.16
790 영국, 음주운전 사망자 10년 이래 최고... 음주단속 강화 요구 hherald 2019.09.09
789 영국 불법체류자들 임시보호소에서 단식투쟁... 왜? hherald 2019.09.09
788 "THANK YOU" KOREAN BBQ-DAY file hherald 2019.09.02
787 비싸야 좋은 교복? 새 학기 되면 교복값이 가장 큰 부담 hherald 2019.09.02
786 코리안페스티벌 특집-한인축제, 영국의 한인타운이 한류로 '들썩'했다 file hherald 2019.08.19
785 한인축제, 영국의 한인타운이 한류로 '들썩' file hherald 2019.08.19
784 A-Level 어려웠나? A*, A 성적 비율 12년 만에 최저 hherald 2019.08.19
783 8 15 특집- 푸른 눈의 친한親韓 영국인들이 만든 '한국친우회 韓國親友會'를 아시나요? file hherald 2019.08.1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