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올 12월부터 6개월 이상 영국 비자를 신청하는 사람들의 NHS 분담금Health Surcharge이 두 배 인상된다.
영국 이민국은 올 12월 신청자부터 학생 비자, YMS(워킹홀리데이) 비자 신청자의 NHS 분담금을 현재 연 150파운드에서 300파운드로 인상하고 그 외 6개월 이상 비자 신청자는 연 200파운드에서 400파운드로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인상된 NHS 분담금은 체류 기간에 따라 날짜를 계산해 적용한다. 예를 들어 배우자 비자 해외신청자들은 통상 33개월(2년 9개월)짜리 비자를 받게 되는데 이 경우 분담금 계산은 2년 800파운드, 9개월 300파운드 모두 1,100파운드를 내야 한다. 학생비자, 취업비자 모두 비자에 명시된 체류 기간의 마지막 날짜까지 계산해 하루 1.1파운드를 적용한다.
6개월 이하 방문비자, 단기 학생비자 등은 NHS 분담금을 내지 않는다.

 

정부산하 기관인 DHSC는 이번 NHS 분담금 인상 이유를 분석, 발표했다. 지금까지 영국에 비자를 신청해 들어온 사람들의 평균 NHS 사용료가 470파운드인데 분담금을 연 200파운드만 받았기에 부족한 270파운드를 영국 시민의 세금으로 채워 왔다는 것이다. 이번 인상으로 연간 2억 2천만 파운드의 추가 수익이 생길 것으로 예상돼 적자 폭을 줄인다는 계획이다. 

 

영국 NHS(National Health Service)는 외국인에게도 무료 의료서비스를 제공했으나 2015년 4월 6일부터 유럽 이외 국가 출신 외국인을 대상으로 유료로 전환했다. 당시 잉글랜드에서만 1년에 외국인에게 드는 NHS 비용이 20억 파운드인데 그 가운데 EU 국가 출신이 아닌 외국인에게 9억 5천만 파운드가 쓰인다며 무상 의료서비스를 악용하는 외국인이 많아 분담금을 시행하자는 주장이 많았다.
그러나 이처럼 계속 NHS 분담금을 인상하는 것이 영국 예비 유학생들에게 부담을 줘 교육산업 등이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헤럴드 이지영

기사 제공 : 영국이민센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786 코리안페스티벌 특집-한인축제, 영국의 한인타운이 한류로 '들썩'했다 new hherald 2019.08.19
785 한인축제, 영국의 한인타운이 한류로 '들썩' newfile hherald 2019.08.19
784 A-Level 어려웠나? A*, A 성적 비율 12년 만에 최저 new hherald 2019.08.19
783 8 15 특집- 푸른 눈의 친한親韓 영국인들이 만든 '한국친우회 韓國親友會'를 아시나요? updatefile hherald 2019.08.12
782 한인축제, 영국 한인타운을 한류로 물들인다 file hherald 2019.08.12
781 웨스트민스터 안에 한국의 독립운동 유적지가 있는 걸 아십니까 hherald 2019.08.12
780 영국 '아이 울음소리 줄었다' 출산율 최저 hherald 2019.08.05
779 일년 140장 vs 10장, 일회용 비닐봉지 '확' 줄었다 hherald 2019.08.05
778 올 9월부터 남자아이도 HPV 예방 접종 hherald 2019.07.22
777 외교부, 신규 해외안전여행 어플리케이션 서비스 개시 hherald 2019.07.22
776 제2회 주영한국대사배 한국무예대회 " 한국의 문화와 얼을 전파한다" file hherald 2019.07.15
775 "런던한국학교를 소개합니다" file hherald 2019.07.15
774 노인정에 전달된 사랑의 기부 file hherald 2019.07.08
773 안전벨트 단속 강화, 부주의하다가 범칙금 최고 500파운드까지 올라 hherald 2019.07.08
772 "우리는 한국전쟁에서 목숨을 바친 우리 전우를 기억합니다" file hherald 2019.07.01
771 영국 경찰 '스트레스, 우울증' 어려움 많아 hherald 2019.07.01
770 영국, 전기 발전 시 사용되는 재생 에너지가 화석 연료 앞질러 hherald 2019.06.24
769 뉴몰든 도시재생사업 - 한인들의 뜻대로 만들 수 있다 file hherald 2019.06.24
768 암 환자, 전문의 만나기까지 시간 너무 길어 hherald 2019.06.17
767 BBC, 내년부터 75세 이상 노인도 TV 수신료 내야 한다 hherald 2019.06.1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