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올해 전반기 잉글랜드와 웨일스에서 칼을 사용한 범죄가 부쩍 많이 발생해 2010년 이래 최고치를 찍을 것으로 보인다.
영국 법무부 발표에 따르면 올 1월부터 6월까지 칼을 사용한 범죄와 관련돼 체포돼 징역, 

사회봉사, 경고 등의 처분을 받은 사람이 2만천백 명을 넘었다.
이들 중 66%가 칼을 소지한 죄로 잡혔으며 나머지는 칼이나 흉기로 상대를 위협하거나 공격했다가 잡혔다.

칼과 관련된 범죄를 저지른 범인 중 36%가 징역형을 받았다. 전체 범인 중 75%가 초범으로 대체로 처음 범죄를 저지르면 징역형을 받지 않는데 칼과 관련된 범죄는 매우 엄하고 처벌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가벼운 범죄라고 판단해 경고를 받은 경우는 11%에 불과했다. 칼을 사용한 범죄를 두 번 이상 저지르면 대부분 징역형을 받는다.
잉글랜드와 웨일스의 칼 관련 범죄가 많이 증가한 것은 런던에서 관련 범죄가 크게 증가해 수치가 높아진 것이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칼 관련 범죄의 증가는 마약 거래의 증가와 크게 관련이 있다고 한다. 범법행위를 하는 이들이 칼을 소지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또 다른 요인으로는 SNS의 영향으로 칼을 갖고 있는 것을 멋스럽게 생각하는 모방 심리가 생긴다고 했다. 

런던에서 칼 관련 범죄가 부쩍 더 많아졌는데 사디크 칸 런던시장은 올 4월 경찰 122명을 추가 모집해 칼이나 총을 사용하는 범죄자를 전담하도록 배치한 바 있다. 이 시기 런던의 살인 사건이 뉴욕보다 더 많아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됐다.

칼이나 총을 사용한 살인 사건의 50% 이상이 공공장소에서 발생했다. 살인을 한 이유가 범죄 행위와 연관된 것이며 가정 폭력으로 인한 살인도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따라서 전문가들은 이런 통계에서 알 수 있듯이 시민의 안전을 위해 경찰력의 증강이 필요한데 현 정부가 예산을 이유로 지원하지 않는 것이 큰 문제라고 지적한다.

헤럴드 김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858 한국-영국 하늘길 막혔다 hherald 2020.04.06
857 4월부터 최저임금 인상... 25세 이상 시간당 £8.72 hherald 2020.04.06
856 영국 정부 코로나19 지원책 발표 - 내가 받을 수 있는 혜택은? hherald 2020.03.23
855 영국 2035년부터 디젤, 페트롤 신차 판매 금지 hherald 2020.03.16
854 평통 영국협의회 대구시에 성금 전달 hherald 2020.03.16
853 영 코로나19 대응 70세 이상 4개월 자가격리 계획 hherald 2020.03.16
852 뉴몰든 테스코의 텅 빈 진열대 hherald 2020.03.09
851 영국축구협회 11세 이하 어린이 축구 연습 때 헤딩 금지 hherald 2020.03.09
850 박은하 대사 "한국, 투명하고 신속하게 코로나19 대응" hherald 2020.03.09
849 마스크 판매, 환자 리스트... 코로나 사칭 사이버 범죄 기승 hherald 2020.03.09
848 런던 혼잡통행료 지역 제한속도 20마일로 감속 hherald 2020.03.02
847 South Western Railway 3월 두 차례 파업 예정 hherald 2020.03.02
846 한식세계화를 위한 네트워킹 행사 출범 hherald 2020.03.02
845 코로나19가 만든 한인타운의 마녀사냥 '신천지 괴담' hherald 2020.03.02
844 불법체류자 한 명 추방 비용이 1만2천 파운드? hherald 2020.02.24
843 로열 메일, 3월 23일부터 우푯값 인상 hherald 2020.02.24
842 내년부터 점수제 취업비자, 영어 못하고 연봉 적으면 힘들어 hherald 2020.02.24
841 런던한국무용단 중증장애인 시설 방문 자선공연 file hherald 2020.02.17
840 볼거리 환자 급증, 나이 상관없이 MMR 백신 예방접종 필요 hherald 2020.02.17
839 영 '외국인 노동력 빠질라' 비자 조건 낮춰 hherald 2020.02.1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