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올해 전반기 잉글랜드와 웨일스에서 칼을 사용한 범죄가 부쩍 많이 발생해 2010년 이래 최고치를 찍을 것으로 보인다.
영국 법무부 발표에 따르면 올 1월부터 6월까지 칼을 사용한 범죄와 관련돼 체포돼 징역, 

사회봉사, 경고 등의 처분을 받은 사람이 2만천백 명을 넘었다.
이들 중 66%가 칼을 소지한 죄로 잡혔으며 나머지는 칼이나 흉기로 상대를 위협하거나 공격했다가 잡혔다.

칼과 관련된 범죄를 저지른 범인 중 36%가 징역형을 받았다. 전체 범인 중 75%가 초범으로 대체로 처음 범죄를 저지르면 징역형을 받지 않는데 칼과 관련된 범죄는 매우 엄하고 처벌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가벼운 범죄라고 판단해 경고를 받은 경우는 11%에 불과했다. 칼을 사용한 범죄를 두 번 이상 저지르면 대부분 징역형을 받는다.
잉글랜드와 웨일스의 칼 관련 범죄가 많이 증가한 것은 런던에서 관련 범죄가 크게 증가해 수치가 높아진 것이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칼 관련 범죄의 증가는 마약 거래의 증가와 크게 관련이 있다고 한다. 범법행위를 하는 이들이 칼을 소지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또 다른 요인으로는 SNS의 영향으로 칼을 갖고 있는 것을 멋스럽게 생각하는 모방 심리가 생긴다고 했다. 

런던에서 칼 관련 범죄가 부쩍 더 많아졌는데 사디크 칸 런던시장은 올 4월 경찰 122명을 추가 모집해 칼이나 총을 사용하는 범죄자를 전담하도록 배치한 바 있다. 이 시기 런던의 살인 사건이 뉴욕보다 더 많아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됐다.

칼이나 총을 사용한 살인 사건의 50% 이상이 공공장소에서 발생했다. 살인을 한 이유가 범죄 행위와 연관된 것이며 가정 폭력으로 인한 살인도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따라서 전문가들은 이런 통계에서 알 수 있듯이 시민의 안전을 위해 경찰력의 증강이 필요한데 현 정부가 예산을 이유로 지원하지 않는 것이 큰 문제라고 지적한다.

헤럴드 김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802 아기 상어 뚜 루루 뚜루 귀여운 뚜 루루 뚜루 file hherald 2019.10.21
801 영국, 차량 절도 5분에 한 대... 스마트키 차량이 손쉬운 먹잇감 hherald 2019.10.21
800 영국의 해외독립유적지를 찾아서 2 잊힌 독립운동가, 방치된 독립유적지... 114년만에 재영한인들이 되살린다 file hherald 2019.10.14
799 우려가 현실로... "하루 10시간 이상 스마트폰 보니 '색맹' 됐다" hherald 2019.10.14
798 10월 19일(토) 브렉시트 반대 대규모 시위 예정 hherald 2019.10.14
797 EU 후쿠시마 농수산물 규제 완화? 방사능 식품 식탁에 오를라 hherald 2019.10.07
796 한인소식- 제9기 코윈영국여성회 출범, 권혜숙 2대 회장 취임 file hherald 2019.10.07
795 "전범 신사 방문한 럭비팀, 주일영국대사가 꾸짖어?" 가짜뉴스였다! hherald 2019.09.23
794 사치갤러리 코리안아이 2020 티저전시 file hherald 2019.09.23
793 英 2020년 입학 유학생부터 졸업 후 2년짜리 취업 비자 hherald 2019.09.16
792 대한노인회 영국지회의 '바쁜 추석' file hherald 2019.09.16
791 한국 영문운전면허증 발급, 대사관 번역.공증 없이 영국 운전 가능 hherald 2019.09.16
790 영국, 음주운전 사망자 10년 이래 최고... 음주단속 강화 요구 hherald 2019.09.09
789 영국 불법체류자들 임시보호소에서 단식투쟁... 왜? hherald 2019.09.09
788 "THANK YOU" KOREAN BBQ-DAY file hherald 2019.09.02
787 비싸야 좋은 교복? 새 학기 되면 교복값이 가장 큰 부담 hherald 2019.09.02
786 코리안페스티벌 특집-한인축제, 영국의 한인타운이 한류로 '들썩'했다 file hherald 2019.08.19
785 한인축제, 영국의 한인타운이 한류로 '들썩' file hherald 2019.08.19
784 A-Level 어려웠나? A*, A 성적 비율 12년 만에 최저 hherald 2019.08.19
783 8 15 특집- 푸른 눈의 친한親韓 영국인들이 만든 '한국친우회 韓國親友會'를 아시나요? file hherald 2019.08.1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