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코로나19로 문을 닫았던 학교가 다시 문을 열고 수업을 시작했지만 많은 학생이 자가격리 등 코로나 관련 조치로 제대로 교육을 받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 조사 결과에 따르면 잉글랜드에서 등교를 재개한 3월 이후 전국 모든 학생 중 5.1%인 37만5천여 명의 초, 중, 고등학생이 코로나 관련 이유로 결석한 바 있다.
이 가운데 코로나 확진자는 4%인 1만5천여 명에 불과했다. 나머지 2만5천여 명은 코로나 의심 증상을 보였다는 이유로, 27만9천 명은 학교에서 의심  환자와 접촉을 했다는 이유로, 5만7천 명은 사회에서 의심 환자와 접촉을 했다는 이유로 결석해야 했다.
코로나와 관련 없는 이유로 결석한 학생까지 포함하면 4개월 동안 영국 전역 학생 중 13%가 하루 이상 결석한 적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6월에 결석한 학생 수가 그 전 달인 5월보다 4배나 많았다.
또한 초등학생보다 중, 고등학생 결석자가 6.2%나 더 많다.
폴 화이트먼 영국 학교장연합회장은 “학교는 정부 지침에 따라 모든 안전조치를 하고 있다. 하지만 정부는 실제 상황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다. 새 학기가 시작되는 가을에는 새로운 방침이 필요하다”고 했다.
또 다른 교육 관계자는 “정부는 어린이와 청소년 사이에 감염 사례가 증가하는 것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다. 지금의 지침은 희망 사항일 뿐”이라고 비난했다. 
영국 정부는 코로나19 변종으로 인해 감염자 수가 증가하더라도 새 학기부터는 수업 중단을 최소화하는 새 방침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학생 중 확진자가 나오거나 코로나 의심 증상을 보이는 학생이 발생해도 무조건 대대적 자가격리 하는 것이 아니라 접촉자가 매일 검사를 받는 방법을 검토 중이라고 한다.
가빈 윌리암슨 교육부 장관은 “보건부, 과학자, 의료진과 협동해 학교 내 코로나 방침 변경을 검토 중이다. 확진자 혹은 의심 환자가 생기면 많은 학생이 제대로 된 교육을 받지 못한다. 모든 어린이와 청소년이 최상의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헤럴드 김젬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972 英 올겨울 독감, 바이러스로 6만 명 사망 예상 hherald 2021.08.16
971 재영국 한인회장 선거 9월 4일 시행 hherald 2021.08.09
970 영국 16세, 17세 청소년도 코로나 백신 계획 hherald 2021.08.09
969 피곤하고 쑤신다...병이 나아도 아픈 '만성 코로나' hherald 2021.08.09
968 재영동포사회의 '교양 힐링' - 코윈UK '한여름 인문학 콘서트' file hherald 2021.08.02
967 "축하합니다" 권오덕 신임 노인회장 file hherald 2021.08.02
966 英 한 해 500만 건 이상 택배가 사라진다 hherald 2021.08.02
965 A3 오픈 테니스대회, 스포츠 문화 축제가 됐다 file hherald 2021.07.19
964 영국은 전면 해제, 정부 내각은 확진자로 전면 봉쇄 hherald 2021.07.19
963 내년부터 런던 지하철 휴대폰 통화, 인터넷 가능 hherald 2021.07.19
962 우리 문화 알림이 지킴이, 한국문화예술원 문 열었다 file hherald 2021.07.19
961 훌리건의 부활? 영국, 축구도 지고 매너도 졌다 hherald 2021.07.12
960 백신 접종자 코로나 양성자 접촉해도 격리 안 해 hherald 2021.07.12
959 바둑 . 장기 클럽 노인회관에 개설 file hherald 2021.07.12
958 영국 19일 거리두기, 마스크에서 해방될듯 hherald 2021.07.05
» 무조건 결석? 학교 코로나 대처 방침 수정 hherald 2021.07.05
956 영, 9월부터 코로나 부스터 샷(3차 접종) 계획 hherald 2021.07.05
955 런던한국학교 졸업식 file hherald 2021.06.28
954 백신 접종한 영국 입국자 격리 면제 검토, 7월 시행 예상 hherald 2021.06.28
953 주영국 신임 대사 김건 외교부 차관보 file hherald 2021.06.2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