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국 신문에는

모유 수유 가장 낮은 국가는 영국

hherald 2016.02.08 20:04 조회 수 : 1630

 

영국이 모유 수유율이 가장 낮은 국가로 나타났다. 
브라질의 Federal University of Pelotas가 의학저널 Lancet에 발표한 조사에 따르면 영국 여성 200명 한 명, 0.5%의 여성만이 12개월 후에도 영아에 모유 수유를 한다고 했다. 이는 독일의 23%, 브라질의 56%, 세네갈의 99%에 훨씬 못 미친다
영국에는 81%의 산모가 모유 수유를 해본 적 있다고 했는데 이 중 34%만이 6개월 후에도 하고 있으며 12개월 후에는 오직 0.5%만이 모유 수유를 했다. 
한편 미국은 79%의 산모가 모유수유를 해본 적 있으며 49%가 6개월 후에도, 27%가 1년 후에도 계속했다.
조사에서 영국은 세계에서 모유 수유율이 가장 낮은 국가로 선정됐다. 대체적으로 모유 수유율은 제3세계 국가가 높고 영국 포함 유럽은 낮다. 
영국 여성은 정부지침서에 따라 생후 6개월까지 모유 수유를 하고 이후에는 모유와 다른 음식을 섞어 먹이도록 권유받는다.
조사를 담당한 Federal University of Pelotas의 세자르 빅토리아 교수는 "모든 국가의 신생아와 산모는 모유 수유를 통해 더욱 건강해질 수 있다."며 "모유 수유는 유방암, 난소암 예방에 좋고 영아급사 증후군의 위험을 3배이상 줄일 수 있다."고 했다.

생후 12개월 모유수유율이 가장 높은 국가 순
1 세네갈 99.4%
2 감비아 98.7%
3 말라위 98.3%
4 기니비사우 97.8%
5 에티오피아 97.3%

생후 12개월 모유수유율이 가장 낮은 국가 순
1 영국 0.5%
2 사우디아라비아 2%
3 덴마크 3%
4 그리스 6%
5 캐나다 & 프랑스 9%

 

한인 헤럴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508 신고 전화 101 경찰과 통화 못 하는 경우 많다 hherald 2016.07.18
507 영국, 4세 어린이가 성범죄 피의자? 8세 방화범? hherald 2016.07.18
506 기업소식- 대한항공, 중국 최대 온라인 여행사 시트립과 마케팅 제휴 file hherald 2016.07.11
505 영국 강간 피해여성 전용 산부인과 설립 hherald 2016.07.11
504 런던 중심지, 중고등학생 86% 나쁜 공기 마신다 hherald 2016.07.04
503 킹스턴, 런던 남부 지역에서 남녀 임금 격차 가장 많아 hherald 2016.06.13
502 허가 없는 금지견은 압류될 수 있다 hherald 2016.05.16
501 런던 지하철역 3곳 중 1곳 홍수 위험 hherald 2016.04.11
500 어린이 천식 환자, 오진으로 환자 아닌 경우 많아 hherald 2016.04.04
499 킹스톤 카운슬 택스 인상액 4%에서 다시 2%로 내려 hherald 2016.02.15
498 여성 성폭행 피해자 중 30%가 16세 이하 어린이 hherald 2016.02.15
» 모유 수유 가장 낮은 국가는 영국 hherald 2016.02.08
496 영국 성형수술 증가 - 지방흡입술이 최다 증가 hherald 2016.02.08
495 영국 초등에서 대학까지 학비, 최소 4만1천 파운드 hherald 2016.01.25
494 살인, 성폭행 등 영국에서 강력범죄 늘어 hherald 2016.01.25
493 킹스톤 올해 카운슬 택스 약 4% 인상 예정 hherald 2016.01.18
492 톨워스 타워와 톨워스 브로드웨이 재개발 확정 hherald 2016.01.18
491 운전 중 전화 사용 벌금, 벌점 올린다고 줄어들까? hherald 2016.01.04
490 초등학생 졸업까지 구구단 12단 암기 필수 hherald 2016.01.04
489 교사 부족해 임시 교사 채용 예산도 증가 hherald 2015.12.1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