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국 신문에는

 

영국에서 술을 마시는 사람의 비율이 가장 낮은 곳은 런던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연봉 4만 파운드 이상의 소득 계층이 술을 가장 많이 마시고 남자는 맥주, 여자는 와인을 좋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통계청(Office for National Statistics : ONS)이 발표한 영국인들의 음주 패턴에 대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런던 주민의 약 47%만이 설문 조사를 하던 시기를 기준으로 "지난 주 술을 마신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는 전국 평균 57.4%보다 낮은 수치로, 가장 높은 음주율을 기록한 영국 남서지역(70.1%)보다 13% 이상 낮다.

 

영국 전역에서 런던이 가장 낮은 음주율을 기록한 것은 런던이 다른 지역에 비해 다양한 민족이 모여 살기 때문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술을 전혀 마시지 않는 문화권의 사람들이 런던에 많이 살기 때문이다.
ONS는 2005년부터 매년 음주 패턴에 관한 설문조사를 시행해왔는데 올해 조사에서 음주율이 전국 평균 60% 이하를 기록, 영국인들의 음주량이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한편 영국에서 주기적으로 술을 마실 확률이 가장 낮은 연령대는 16-24세 사이로 나타났는데, 이 연령대는 술을 자주 마시지는 않지만 한 번 마시면 폭음이나 과음을 할 확률이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에서 음주량이 가장 많은 소득층은 연봉 4만 파운드가 넘는 사람들이었다. 
영국 남성이 선호하는 술은 맥주, 여성은 와인 종류를 좋아한다고 답했다.

 

 

헤럴드 김젬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566 현금인출기 앞, 범죄가 가장 잦은 곳은? hherald 2018.09.03
565 킹스톤 쓰레기 재활용 48% 이상, 목표는 50% hherald 2018.08.27
564 영국 음주 운전 사상자 연 9천 명 넘어 hherald 2018.08.20
563 영국, 거부 의사 없으면 누구나 장기 기증자로 자동 가입 hherald 2018.08.06
562 월드컵 영국팀 성적 따라 슈퍼마켓 매출도 쑥쑥 hherald 2018.07.09
561 빠르고 편리하다, 카드 결제가 현금보다 많아 hherald 2018.07.02
560 영국 자동차 정기검사(MOT test) 더 어려워진다 hherald 2018.05.21
559 잉글랜드와 웨일스에서 흉기 사용 범죄 증가 hherald 2018.05.07
558 바빠서 역에 서지 않는 기차? 하루 160대가 넘어 hherald 2018.04.30
557 빈집털이 범죄 64% 경찰 조사도 없이 사건 종결 hherald 2018.04.16
556 지하철 연착이 가장 많은 노선은 디스트릭트 라인(District line) hherald 2018.03.26
555 학기 중 무단결석 벌금, 한 해 800만 파운드 hherald 2018.03.19
554 의사도, 병상도 없어 구급차에서 기다리는 환자들 hherald 2018.01.22
553 영국에서 펍 Pub 맥주가 런던보다 더 비싼 곳은? hherald 2017.12.18
552 런던에서 버스 안 범죄가 가장 자주 일어나는 곳은? hherald 2017.12.11
551 영국 40세 이상 여성 출산 늘고 청소년 임신 줄었다 hherald 2017.11.27
550 영국 스피드 카메라 반은 빈 깡통, 52%만 정상 작동 hherald 2017.11.13
549 "이성애자? 동성애자?" 영국 병원에서 묻는다 hherald 2017.10.16
548 자전거와 보행자 충돌 사고, 10년 새 2배 증가 hherald 2017.10.09
547 영국 박물관에서 사라진 수천 점의 문화재 행방은? hherald 2017.10.0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