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국 신문에는


 

영국 병원 주차장이 너무 복잡해 위급한 환자를 운송한 응급차가 병원에 도착해서도 평균 3분 정도를 병원 밖에서 더 기다린다고 노동당이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병원 응급실 밖 주차장이 혼잡해 심장마비나 뇌졸중 같은 경각을 다투는 환자가 병원 밖에서 기다리는 시간이 노동당 정권 당시 2011년보다 평균 1분 1초나 늘었다고 한다. 
특히 East Midlands 지역은 더 심해 2분 21초가 늘고 영국 동쪽 지역은  최고 2분 48초가 늘었다. 
뇌졸중 관련 단체 Stroke Association의 리서치 담당 데일 웨브 대표는 "뇌졸중은 뇌에 피가 제대로 통하지 않아 생기는 병인데 구급차에서 시간을 소비한다는 것은 최대한 빠른 도움이 필요한 환자에게 치명적이다."라며 "심장마비나 뇌졸중은 1초가 중요한 병이기 때문에 빨리 이 문제가 해결되어야 한다."라고 했다.
앤디 번함 예비내각 보건부 장관은 응급신고가 999에 접수된 후부터 병원까지 후송되는 데 걸리는 시간이 길어졌다는 것은 정부가 NHS를 제대로 운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했다. 그는 "NHS의 구조적 문제로 인명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환자들이 응급차를 벗어나지 못하고 계속 기다리는 건 환자에게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입히고, 999에 신고하고 응급치료를 기다리는 다른 환자도 더 기다리게 한다."라고 비난했다.  


헤럴드 김 바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407 임신 중 가벼운 음주도 영.유아 정신병 위험 높여 hherald 2014.09.22
406 노동당 "집권하면 최저임금 8파운드로 올리겠다" hherald 2014.09.22
405 새 단장 리치몬드 공원 이사벨라 가든 모습 드러내 hherald 2014.09.15
404 South West Trains 제시간 운행 기차 3대 중 2대도 안 돼 hherald 2014.09.15
403 영국 청년층 저소득 갈수록 심각...저임금에 시달려 hherald 2014.09.01
402 영국 대학생은 집에서 얼마나 먼 대학을 선택 hherald 2014.09.01
401 영국 백화점, 모슬렘 여학생 위한 히잡 판매 계획 hherald 2014.08.18
400 A-Level 결과 - 수학이 최고 인기 과목, A* 증가 hherald 2014.08.18
399 노비튼 역의 위험한 'Mind the gap' 보수한다 hherald 2014.08.11
398 킹스톤 병원 하루 한 건꼴로 사건 사고 발생 hherald 2014.08.11
397 혈액 표본 든 차량 도난, 환자들 재검사 권유 hherald 2014.08.04
396 남성 허리둘레 102cm 넘으면 당뇨병 위험 5배 hherald 2014.08.04
395 영국에서도 은행 카드로 지하철 요금 낼 수 있다 hherald 2014.08.01
394 영국 인구 8.8%가 마약을 한다 hherald 2014.08.01
» 구급차에서 3분가량 대기하는 응급 환자들 hherald 2014.08.01
392 천식 흡입제 사용하는 어린이 키 덜 자란다 hherald 2014.08.01
391 영국 산모 10명 중 1명 산후우울증, 전문가는 태부족 hherald 2014.07.07
390 킹스톤 지역 학교에 2년간 244번 경찰 출동 hherald 2014.07.07
389 영국, 10년간 간암, 피부암 환자 급증 hherald 2014.06.23
388 영국 NHS 세계 최고 의료시스템 선정 hherald 2014.06.2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