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국 신문에는

 
영국 청년들의 술 소비량이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University College London(UCL) 대학은 영국의 16세부터 24세 청년들의 2005년과 2015년의 술 마시는 양 비교 조사를 했다.
이번 조사는 2015년에 시작해 약 1만 명의 청년이 설문 조사에 참여했다. 영국 전역 모든 
계층의 청년이 대상자에 포함했고 참가한 이들의 건강 상태도 함께 조사했다.
2005년에도 똑같은 설문 조사를 진행한 바 있는데 이로 인해 10년 사이 술 소비량이 어떻게 바꿨는지 비교해 올해 조사 결과를 발표한 것이다.

우선 2005년 조사에서 평상시 술을 안 마시는 비율이 18%였으나 2015년에는 29%로 증가했다. 술 한 모금도 마시지 않았는 청년은 2005년 9%에서 2015년 17%로 증가했다.
2주일에 한 번씩 술을 마시는 비율은 2005년 35%에서 2015년 50%로 올라갔다.
알코올 권장량보다 더 많이 마신다고 응답한 이는 2005년 43%에서 28%로 줄었다. 폭음하는 청년은 2005년 27%에서 2015년 18%로 줄었다.

따라서 조사 결과 10년 사이 젊은이들의 술 소비량이 많이 줄어들고 아예 술을 마시지 않는 사람이 많아졌고 폭음하는 젊은이가 줄었다는 것을 볼 수 있다.
이 조사 결과는 영국 통계청(Office for National Statistics)에서 발표한 "영국 성인들의 알코올 소비량이 줄었다."는 내용과 비슷하게 나왔다.

영국 북부 지역에 사는 청년과 런던 포함 남부 지역에서 사는 청년의 술 소비량에는 큰 격차가 없었으며 모두 감소했다.

가정 소득 수준과 상관없이 모든 소득층에서 술 소비량이 감소했고 대학을 다니든 직장을 다니든 모두 소비량이 줄었다.
단 정신병을 앓는 청년과 흡연하는 청년들의 술 소비량은 줄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청년의 알코올 소비량이 준 이유는 지난 10년간 젊은이들의 건강에 대한 인식이 바뀌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정부와 여러 단체의 건강한 식습관 홍보가 큰 영향을 줬고 청년들 포함해 모든 나이대의 성인이 몸에 해로운 음식을 피하고 술까지 덜 마시는 추세라고 했다.

NHS는 이 통계를 매우 반기면서도 아직 28%의 청년이 권장된 소비량보다 더 많은 알코올을 마시니 홍보를 계속하고 도움이 필요한 청년들에게는 지원이 마련돼야 한다고 했다.
영국의 현재 알코올 권장량은 남녀 상관없이 일주일에 14유닛 이하로 맥주 6파인트, 와인은 작은 잔으로 10잔 정도다.

헤럴드 김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599 대중교통 이용 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잘 지켜진다 hherald 2020.06.29
598 영국 성인들 깨어있는 시간 1/4 핸드폰이나 컴퓨터 hherald 2020.06.29
597 코로나 저위험 국가 입국자 14일 자가격리 면제 hherald 2020.06.29
596 세인즈버리, 매장에 가구당 성인 1명만 입장 가능 hherald 2020.04.06
595 코로나19로 일부 죄수 조기 석방 계획 hherald 2020.04.06
594 마담투소에서 해리 왕자 부부 밀랍 인형 철거 hherald 2020.01.13
593 지하철, 버스 타기 불안하다.. 런던 대중교통 범죄 증가 hherald 2019.12.16
592 운전 중 핸드폰 사용... 적발 건수는 왜 가장 적을까 hherald 2019.11.04
591 소포도 편지처럼 간편하게... 길거리 소포 전용 우편함 hherald 2019.11.04
590 영 소매업 일자리 없어진다... 1년에 8만5천 명 실직 hherald 2019.10.28
589 내달부터 GP 종이 처방전 사라지고 약국으로 디지털 전송 hherald 2019.10.21
588 영국, 유방암 사망자 30년간 많이 줄었다 hherald 2019.10.07
587 달아야 잘 팔린다... 영국인, 여전히 당 섭취량 많아 hherald 2019.09.23
586 금연 정책 덕분인가, 영국 흡연율 7년 동안 25% 감소 hherald 2019.09.02
585 영국, 비만으로 인한 어린이, 청소년 당뇨 환자 증가 hherald 2019.07.22
584 핸드폰 통신사 바꾸기, Ofcom 문자 서비스로 척척ㅊ hherald 2019.07.08
583 영국 홍역 예방접종 하지 않은 어린이 많아 hherald 2019.05.20
582 성소수자 억압 국가, 런던 대중교통에 광고 못 해 hherald 2019.05.13
581 999에 장난 전화 하지 마세요 hherald 2019.04.08
580 7월부터 영국 병원 여성 환자에게 여성용품 무료 제공 hherald 2019.04.0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