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국 신문에는

 

 

시츄, 퍼그 등 인기 혈통의 애완견이 병에 걸려 버려지는 사례가 많아졌는데 이 개들은 사람이 좋아하는 외모로 만들려 교배를 거듭하다 병에 약한 체질이 돼 애완견 주인들의 각성이 요구된다.
퍼그와 시츄는 영국인이 사랑하는 대표적인 애완견 품종이지만 유기동물 보호시설인 Battersea Dogs & Cats Home에 들어오는 수가 해마다 늘고 있다.
퍼그는 지난 5년간 3배 늘었고 시츄도 눈에 띄게 증가했다. 퍼그는 2010년 13마리에서 지난해 36마리로 늘었고 시츄도 2010년 44마리에서 지금은 70마리가 보호 중이다. 
이 애완견들은 모두 순수혈통을 의미하는 '완벽한 납작한 얼굴'을 가지고 있지만 대부분 이 얼굴 때문에 병을 앓고 있다. 
'납작한 얼굴과 짧은 코'는 사람들이 이 애완견을 좋아하는 가장 큰 이유다. 그래서 이 외모를 만들려 끊임없이 교배를 시켰다.
수의사들은 퍼그의 코의 길이가 짧아지면서 호흡곤란을 겪는 수가 많아졌고 시츄는 몸집을 점점 더 작게 만들다 보니 병에 약한 품종이 됐다는 것이다.
사람이 좋아하는 외모로 만들려 교배를 거듭하다가 정작 애완견의 삶의 질은 더 나빠졌다는 것이다.
이런 인기 품종의 개가 버려지는 경우는 건강상 문제가 있어 주인이 버리는 것이 대부분으로 Battersea Dogs & Cats Home는 유기견으로 보호시설에 들어온 개 중 지난해 호흡기 질환을 앓고 있는 퍼그와 시츄 20마리를 수술했다고 설명했다.
Battersea Dogs & Cats Home의 숀 오퍼만 대표 수의사는 "수백 년동안 더 납작한 얼굴을 만들려 교배된 퍼그는 숨쉬기가 불편한 얼굴 구조가 됐다. 시츄는 몸집을 줄이도록 교배됐는데, 이로인해 병에 걸릴 확률이 높다. 병에 걸린 개도 사랑하고 보살필 수 있는 사람이 애완견의 주인이 돼야 한다.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강아지를 선물할 때 한 번 더 고려해야 한다."라고 했다.

 

헤럴드 이지영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525 영국 국방부, 비만 군인을 위한 대책에 나서 hherald 2016.11.14
524 대학생 주거비 7년동안 25% 증가, 학생 부담 가중 hherald 2016.11.14
523 [이성훈의 라이프코칭컬럼]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16고통과 스트레스가 필요한 이유 hherald 2016.10.03
522 부동산상식-상황에 따른 적합한 세입자 선택하기 hherald 2016.10.03
521 박필립의 영국 역사 지상강의 - 제 10편 왕정복고와 런던 대화재 hherald 2016.10.03
520 온고지신- 그래도 가보자 hherald 2016.10.03
519 헬스벨- 세포를 청소한다. 오토파지 hherald 2016.10.03
518 이민칼럼- 인터넷 악플과 영국비자 hherald 2016.10.03
517 운전자 시야 좁은 대형 화물차 런던 시내 못 달린다 hherald 2016.10.03
516 치아 건강 적신호, 치과 안 가는 어린이 청소년 너무 많다 hherald 2016.09.26
515 영국 장례비용 평균 4,000파운드, 런던은 5,500파운드 hherald 2016.09.19
514 자살 충동에 빠진 위험한 영국 어린이들 hherald 2016.09.12
513 런던 지하철 주말 24시간 운행, 첫날 사건 한 건도 없어 hherald 2016.08.22
512 주말 24시간 지하철 운행 앞두고 경찰 대거 확충 hherald 2016.08.15
511 영국 경찰, 인터넷 악플 담당 특별팀 발족 hherald 2016.08.15
510 내달부터 티비 라이센스 없이 BBC 재방송 볼 수 없어 hherald 2016.08.08
509 '10대 건강 지킴이 방법'으로 뇌졸중 예방 hherald 2016.08.01
508 신고 전화 101 경찰과 통화 못 하는 경우 많다 hherald 2016.07.18
507 영국, 4세 어린이가 성범죄 피의자? 8세 방화범? hherald 2016.07.18
506 기업소식- 대한항공, 중국 최대 온라인 여행사 시트립과 마케팅 제휴 file hherald 2016.07.1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