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국 신문에는

코로나로 제때 진료를 받지 못한 여성의학과(산부인과) 대기자가 판데믹 동안 60% 증가했다. 병원의 모든 과 중 가장 많이 증가했다.
영국 전역 57만 명이 넘는 여성이 여성의학과 의사를 만나기 대기 중이다. 
전문가들은 지금 과다한 대기자 문제가 판데믹으로 시작되진 않았지만 판데믹때문에 악화된 것이라고 지적한다.
여성의학과 대기자는 2020년 2월 28만6,008명이 있었으나 가장 최근 통계인 2022년 1월에 45만6,938명으로 증가했다.
1년 이상 기다린 경우가 코로나 전에는 66명이었으나 현재는 2만5천 명이 넘는다. 2년 이상 대기하는 환자도 1,300명 이상이다.
그러나 40만 명이 넘는 여성이 전문가 진단이 필요한 상태에 있을 것으로 추측해 잠재적인 대기자까지 포함하면 85만 명 이상일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측한다.
여성의학과와 산부인과 의사 단체인 Royal College of Obstetricians and Gynaecologists (RCOG) 관계자는 현재 의료 시스템으로는 많은 여성이 적절한 의료 서비스를 받지 못하며 문제가 더 악화하기 전에 충분한 자원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여성의학과 관련 질병은 단기간에 악화되기 쉬워 초기 진단을 놓치면 큰수술이 필요하거나 사망할 수 있어 빨리 전문가를 만나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RCOG는 830명의 여성을 대상으로 대기 시간이 길어지면서 정신 건강에 미친 영향을 조사했다. 10명 중 8명은 정신 건강까지 피해를 입었다고 했으며 77%는 직장을 그만두거나 사회생활하는 데 지장이 있다고 했다.
NHS England는 "판데믹 기간에 영국 역사상 가장 규모가 큰 백신 프로그램을 진행해 코로나 환자 64만 명을 치료했다. 그러나 대다수 병원 내 과들마다 못 처리한 일들이 쌓였다. 현재 NHS 병원마다 코로나 때문에 미뤄진 의료서비스를 신속하게 처리하고 있다."고 했다.

 

헤럴드 김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16 법정 변호사 줄어 재판 길어지자 성범죄 신고 안 할까 우려 hherald 2022.06.20
615 암 검사·치료, 대기 시간 짧아져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회복 hherald 2022.05.24
» 코로나 때문에 여성의학과 대기자 60% 증가 hherald 2022.04.11
613 5월부터 주빌리 라인 Jubilee Line 심야 운행 재개 hherald 2022.04.11
612 전쟁의 불똥? 영국에 해바라기 식용유가 없다 hherald 2022.04.04
611 英 대학 학자금 대출 상환 연봉 £25,000부터 기한 40년으로 연장 hherald 2022.03.28
610 로열 메일 Royal Mail 4월 4일부터 우푯값 인상 hherald 2022.03.21
609 브렉시트 이후 EU 학생 영국 대학 지원 크게 줄어 hherald 2022.03.21
608 英 버려지는 백신 많지 않다 hherald 2022.03.07
607 英 GCSE 영어, 수학 낙제하면 학자금 대출 금지 hherald 2022.02.28
606 3월1일부터 런던 대중교통 요금 4.8% 인상 hherald 2022.02.21
605 코로나 '플랜 B' 종료, 런던 활기 찾을까 hherald 2022.02.14
604 영국 의료진 백신 접종 의무화, 연기할까? hherald 2022.01.24
603 코로나로 결석 많은 학교, 열에 아홉은 런던 hherald 2022.01.17
602 영국 코로나 자가진단키트 "이젠 공짜 아냐" hherald 2022.01.10
601 헬스벨 - 만병의 근원, 피로! hherald 2021.09.27
600 홈 오피스 임시 거주지의 난민 사망자 최근 급증 hherald 2021.08.09
599 대중교통 이용 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잘 지켜진다 hherald 2020.06.29
598 영국 성인들 깨어있는 시간 1/4 핸드폰이나 컴퓨터 hherald 2020.06.29
597 코로나 저위험 국가 입국자 14일 자가격리 면제 hherald 2020.06.2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