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국 신문에는



 



NHS가 개의 후각을 이용해 암을 발견하는 프로젝트를 허용했다.
밀톤 킨즈 병원은 전문적인 훈련을 받은 개를 이용해 전립선암을 조기발견하는 프로젝트를 실행할 것이라고 했다. 
지금까지 발표된 여러 논문에 따르면 개는 93%의 정확도를 가지고 후각으로 사람의 소변에서 전립선 암을 찾아낸다 
밀톤킨즈 대학병원은 개 훈련을 담당하는 Medical Detection Dogs 자선단체와 협력해 프로젝트를 시행할 것이라고 했다. 
지금 전립선 암을 진단하는데 가장 많이 쓰여지는 검사는 혈중 전립선특이항원(PSA)검사인데 소량의 혈액에서 PSA의 수치를 측정하는 방법이다. 전문가들은 이 검사가 잘못된 결과를 내는 경우가 잦아 건강에 문제가 없는 사람을 환자로 의심해 조직검사를 받게 한다고 전했다. 
밀톤 킨즈 병원의 비뇨기과 전문의 익발 안줌씨는 이 프로젝트가 '미래지향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개가 종양의 냄새를 아는 능력이 있다는 것은 여러 논문에서 증명된 바 있다. 종양과 관련된 세포들이 인간의 소변에 섞여서 나오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소변검사는 다른 검사보다 쉽고 값싸며 더 정확할 것으로 판단된다."라고 했다. 
밀톤 킨즈 병원과 협력하는 자선단체 Medical Detection Dogs는 2008년 클레어 게스트 박사가 설립한 단체인데 2003년부터 암을 발견하도록 개를 훈련시켜왔다. 
게스트 박사는 지난 2009년 자신이 키우던 개가 평소와 달리 난폭하게 박사의 가슴을 치는 것을 의아하게 여겨 병원을 찾았는데 검사 결과 가슴에서 종양 2개가 발견돼 유방암 조기치료를 받을 수 있었다. 
게스트 박사는 "영국은 암 조기발병률이 심각하게 낮다. NHS는 새 진료법을 넓은 마음으로 받아들이고 효과적임을 인정해야 한다. 올림픽 수영장 2개를 모은 양의 물에 피 한방울만 떨어트려도 이를 찾아내는 게 개의 후각이다."라며 신뢰감을 보였다. 

헤럴드 김 바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467 벌점 12점 이상 면허정지 중 일부는 여전히 운전? hherald 2015.08.17
466 불법체류자 고용한 회사, 벌금 제대로 못 거둬 hherald 2015.08.17
465 런던, 영국에서 과체중 어린이 가장 많은 지역 hherald 2015.08.10
» NHS, 개 후각 이용한 암 조기발견 프로젝트 허용해 hherald 2015.08.10
463 영국 건강협회 "탄산음료, 과일 주스 당 섭취의 주범" hherald 2015.07.20
462 암 예방 위해 2020년 담뱃값 15파운드로 인상 hherald 2015.07.20
461 런던 올림픽 공원에 도심 해수욕장 개장 hherald 2015.07.13
460 케임브리지 대학 "청년 노숙자, 알려진 수보다 3배 더 많아" hherald 2015.07.06
459 쓰레기로 덮혀 쥐 들끓는 거리, 로얄메일 우편배달 거부 hherald 2015.06.15
458 코카인에 빠진 영국 청년들, 유럽에서 최다 hherald 2015.06.15
457 정확도 99.7% 에이즈 자가진단 테스트 판매 시작 hherald 2015.06.08
456 대학생 3명 중 1명, 학과 선택 후회 hherald 2015.06.08
455 일 안 하는 카운슬러, 주민이 퇴출한다 hherald 2015.06.01
454 옥스퍼드 대학 최초로 여성 부총장 임명 hherald 2015.06.01
453 South West Trains '기차 연착과 운행 취소' 줄었다 hherald 2015.05.25
452 NHS, 비만 환자에 유전자 맞춤 다이어트 프로그램 제공 hherald 2015.05.25
451 킹스톤 카운슬, 지역 중소기업 5만 파운드 대출 지원 hherald 2015.05.18
450 Aldi 슈퍼마켓, 할랄 음식 포장에 돼지고기 성분 표기 hherald 2015.05.18
449 강한 햇빛에 노출, 피부암 환자 급증 hherald 2015.05.11
448 12세 미만 어린이 공항여객세 면제 hherald 2015.05.1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