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국 신문에는

 
 

과다한 당 섭취량을 줄이기 위한 방편으로 탄산음료와 과일 주스 소비를 줄이는 정책을 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영국 국민의 식습관을 관찰해 섭취 권장량을 조정하는 기관인 Scientific Advisory Committee on Nutrition(SACN)는 보건부, Food Standards Agency 등과 함께 올바른 당 섭취량 관련 조사를 해온 결과 음료에 과다한 당이 함유돼 이를 멀리하는 식습관을 가져야 한다고 권장했다.
콜라 330mL 한 캔에 설탕 35g이 들어있는데 사람들은 주로 주스나 탄산음료로 가장 많은 당을 섭취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4살부터 10살 사이 연령대에서는 음료수로 인한 당 섭취가 30%로 초콜릿, 사탕, 아이스크림보다 더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조사에서 11살 이상 어린이와 성인은 하루에 30g, 7살부터 10살 아이들은 24g, 4살부터 6살 아이들은 19g 이상을 섭취하면 좋지 않다고 경고했다.
영국인은 대체로 당을 과도하게 섭취하며 당에서 오는 에너지양은 10%가 아닌 5%만으로도 충분하다고 했다.
SACN 조사를 총괄한 이언 맥도날드 교수는 "현재 10-11살 아이 중 20%가 과체중이거나 비만이고 성인 3분의 2가 과체중이나 비만인데 비만율은 계속 증가하고 당뇨병 환자는 많아진다. 과다한 당이 든 탄산음료와 과일맛 음료가 주범인데 이를 섭취하지 않는 것이 좋다."라고 했다. 전문가들은 과일 주스도 자연에서 오는 당이 많이 포함되어있기 때문에 하루에 150mL 이상 마시지 말 것을 권하고 있다.
정부는 향후 당이 많이 든 음료수에 20p 세금을 붙이고 건강하지 않는 음식과 음료 광고를 금지하는 등의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했다.

헤럴드 김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467 벌점 12점 이상 면허정지 중 일부는 여전히 운전? hherald 2015.08.17
466 불법체류자 고용한 회사, 벌금 제대로 못 거둬 hherald 2015.08.17
465 런던, 영국에서 과체중 어린이 가장 많은 지역 hherald 2015.08.10
464 NHS, 개 후각 이용한 암 조기발견 프로젝트 허용해 hherald 2015.08.10
» 영국 건강협회 "탄산음료, 과일 주스 당 섭취의 주범" hherald 2015.07.20
462 암 예방 위해 2020년 담뱃값 15파운드로 인상 hherald 2015.07.20
461 런던 올림픽 공원에 도심 해수욕장 개장 hherald 2015.07.13
460 케임브리지 대학 "청년 노숙자, 알려진 수보다 3배 더 많아" hherald 2015.07.06
459 쓰레기로 덮혀 쥐 들끓는 거리, 로얄메일 우편배달 거부 hherald 2015.06.15
458 코카인에 빠진 영국 청년들, 유럽에서 최다 hherald 2015.06.15
457 정확도 99.7% 에이즈 자가진단 테스트 판매 시작 hherald 2015.06.08
456 대학생 3명 중 1명, 학과 선택 후회 hherald 2015.06.08
455 일 안 하는 카운슬러, 주민이 퇴출한다 hherald 2015.06.01
454 옥스퍼드 대학 최초로 여성 부총장 임명 hherald 2015.06.01
453 South West Trains '기차 연착과 운행 취소' 줄었다 hherald 2015.05.25
452 NHS, 비만 환자에 유전자 맞춤 다이어트 프로그램 제공 hherald 2015.05.25
451 킹스톤 카운슬, 지역 중소기업 5만 파운드 대출 지원 hherald 2015.05.18
450 Aldi 슈퍼마켓, 할랄 음식 포장에 돼지고기 성분 표기 hherald 2015.05.18
449 강한 햇빛에 노출, 피부암 환자 급증 hherald 2015.05.11
448 12세 미만 어린이 공항여객세 면제 hherald 2015.05.1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