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국 신문에는

로얄 메일(Royal Mail)이 다음 달부터 우편 요금을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4월 3일부터 First Class 우표 가격이 15p 인상된 £1.10로 올라 처음으로 1파운드를 넘게 된다. Second Class 역시 7p 올라 75p가 된다.
로얄 메일은 지난해에도 First Class를 10p 올린 바 있다.
로얄 메일은 거리와 상관없이 같은 비용을 받고, 일주일에 6일 배달하는 현재 서비스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했다. 특히 팬데믹 이후 우편량은 25% 줄었지만, 운송비는 더 많아졌다고 설명한다. 
로얄 메일의 닉 런던 대변인은 “기업과 가정의 경제적 어려움을 잘 알기에 합리적인 선에서 가격을 유지하려 노력했다. 운송량이 줄었는데도 주소지가 많아지고 주 6일 배달을 해야하니 가격을 올릴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로얄 메일은 올해 약 4억 5천만 파운드 적자를 예상한 바 있다.
Citizens Advice 시민 상담센터의 매튜 업톤 대표는 우편 요금 인상에 불만을 토로했다. 그는 “5년 전보다 First Class 우표 가격이 64%나 올랐다. 서민에게는 Second Class 우표 가격도 부담스럽다. 우편물 운송 지연으로 많은 사람이 불편을 겪는데 나쁜 서비스에 돈을 더 내라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Citizens Advice 조사에 따르면 이용자의 60%가 우편물 지연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 크리스마스 기간에는 620만 명이 병원 편지 등 중요한 우편물이 분실된 것으로 신고했다.
로얄 메일의 자체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에는 First Class 우편의 약 54%만이 제시간에 배달된 것으로 나타났다. 

 

헤럴드 김젬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65 서튼 B&Q 문 닫고 아파트 들어선다 hherald 2024.06.03
664 영국도 관광세 도입한다...1박에 2파운드 hherald 2024.05.20
663 NHS 75세 이상 코로나 추가 접종 hherald 2024.04.15
662 4월부터 TV Licence 6.6% 인상 hherald 2024.03.25
661 영국 암 환자들...지난해 너무 오래 기다렸다 hherald 2024.03.11
660 런던 지하철·버스 1회 탑승료 일 년 동결 hherald 2024.02.26
659 폭력, 절도 급증... 런던 지하철 타기 겁난다 hherald 2024.02.12
658 16세 이하 340만 명 홍역 미접종, 런던 특히 위험 지역 hherald 2024.02.05
657 영국, 술 관련 질병으로 사망하는 여성 급증 hherald 2024.01.22
656 영국 주택 시장 연초부터 활기 되찾아 hherald 2024.01.15
655 앨버트 브릿지 3t 이상 차량 통행금지 hherald 2024.01.08
654 내년 21세 이상 최저임금 £11.44로 인상 hherald 2023.12.18
653 런던 10만 명 팔레스타인 지지 시위 hherald 2023.10.23
652 영국 "암은 치료가 가능한 병" hherald 2023.10.16
651 런던 지하철에 와이파이, 4G/5G 통한다 hherald 2023.09.11
650 '날씨 나쁘고 비싸' 자전거 대여 서비스 이용자 줄어 hherald 2023.08.21
649 英 TV 방송은 봐도 TV는 안 본다? hherald 2023.08.21
648 英 자동차 보험료 1년 새 21% 올라 hherald 2023.08.21
647 코로나 끝났는데... 결석 학생 여전히 많아 hherald 2023.08.14
646 영국 주세 제도 변경으로 술값 평균 10.1% 증가 hherald 2023.08.0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