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국 신문에는

보리스 존슨 총리는 의료진이 의무적으로 백신 접종을 마쳐야 한다는 규정이 의료진들의 반발에 부딪혀 시행을 연기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규정상, 리셥셔니스트, 청소부, 병원 도우미를 포함한 모든 의료계 종사자는 4월 1일까지 2차 백신 접종을 마쳐야 한다. 따라서 모든 NHS 소속 직원은 2월 3일까지 적어도 1차 예방 접종을 해야 하는데 전체 의료진의 약 6%인 8만 명가량이 아직 1차 접종도 하지 않은 것으로 추측된다. NHS 병원은 3일부터 미접종 직원을 다른 업무에 재배치하거나 해고할 수 있다.
하지만 많은 보수당 의원이 이에 반대하고 백신 의무화 규제의 완전 폐기를 요구하는 의료 종사자들의 지속된 반대 시위로 보리스 존슨 총리는 의료인의 접종 의무화를 최대 6개월 연기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주말 수천 명의 의료관계자가 런던, 버밍엄, 맨체스터 등지에서 접종 의무화 폐기를 위한 시위를 열었다. '선택의 자유(freedom of choice)'를 시위에서 주장했다. 
런던에서는 수백 명의 시위자가 BBC 본사 앞에 모여 트라팔가광장으로 행진했다. 일부 시위자가 시위를 막는 경찰에게 유니폼을 던지기도 했다. 많은 보수당 의원이 백신 접종 의무화 규정에 반대의사를 표명했다. 한 보수당 의원은 “지난 2년간 끊임없이 일선에서 일해온 의료진을 해고하는 것은 그들을 모욕하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존슨 총리는 “반대 의견이 있는 것을 이해한다. 하지만 위험군에 있는 환자들도 생각해야 한다. 실제로 백신 접종 의무화를 시행한 후 NHS 직원의 접종률이 급격히 늘었다. NHS 직원들을 강제로 밀어내려는 의도는 없다. 하지만 직업 특징상 그에 따르는 책임이 있다는 것도 부인할 수 없다.”라고 했다.

 

헤럴드 김젬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16 법정 변호사 줄어 재판 길어지자 성범죄 신고 안 할까 우려 hherald 2022.06.20
615 암 검사·치료, 대기 시간 짧아져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회복 hherald 2022.05.24
614 코로나 때문에 여성의학과 대기자 60% 증가 hherald 2022.04.11
613 5월부터 주빌리 라인 Jubilee Line 심야 운행 재개 hherald 2022.04.11
612 전쟁의 불똥? 영국에 해바라기 식용유가 없다 hherald 2022.04.04
611 英 대학 학자금 대출 상환 연봉 £25,000부터 기한 40년으로 연장 hherald 2022.03.28
610 로열 메일 Royal Mail 4월 4일부터 우푯값 인상 hherald 2022.03.21
609 브렉시트 이후 EU 학생 영국 대학 지원 크게 줄어 hherald 2022.03.21
608 英 버려지는 백신 많지 않다 hherald 2022.03.07
607 英 GCSE 영어, 수학 낙제하면 학자금 대출 금지 hherald 2022.02.28
606 3월1일부터 런던 대중교통 요금 4.8% 인상 hherald 2022.02.21
605 코로나 '플랜 B' 종료, 런던 활기 찾을까 hherald 2022.02.14
» 영국 의료진 백신 접종 의무화, 연기할까? hherald 2022.01.24
603 코로나로 결석 많은 학교, 열에 아홉은 런던 hherald 2022.01.17
602 영국 코로나 자가진단키트 "이젠 공짜 아냐" hherald 2022.01.10
601 헬스벨 - 만병의 근원, 피로! hherald 2021.09.27
600 홈 오피스 임시 거주지의 난민 사망자 최근 급증 hherald 2021.08.09
599 대중교통 이용 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잘 지켜진다 hherald 2020.06.29
598 영국 성인들 깨어있는 시간 1/4 핸드폰이나 컴퓨터 hherald 2020.06.29
597 코로나 저위험 국가 입국자 14일 자가격리 면제 hherald 2020.06.2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