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영국 연재 모음

 

아무리 작고 외진 곳이라도 절대 소홀히 하지 않는 영국의 영토 수호 의지와 단호한 행동을 보여준 사례는 1982년 4월 2일 일어난 포클랜드전쟁이다. 영국은 2차 세계대전 이후 처음으로 영토를 침범한 아르헨티나군에 맞서기 위해 단 3일 만에 전광석화 같은 속도로 정책검토·결정·출병까지 해냈다. 그러고는 1만2000㎞ 바다를 밤낮을 쉬지 않고 달려 18일 만에 도착, 71일 만에 아르헨티나의 무조건 항복을 받아냈다.

 
 
전쟁 전 영국은 '영국병(病)'의 한가운데 있었다. 대처 총리는 전임 노동당 집권 5년 동안 깊어진 영국병을 치유하느라 정신이 없었다. 경제는 거대 국유기업들의 계속되는 천문학적인 적자와 함께 통제 불능 상태로 급격히 늘어나던 사회보장제도 부담으로 난파 직전이었다. 전쟁은 그런 상황에서 결정됐다. 북대서양과 남대서양을 모두 종단해야 갈 수 있는, 크기는 제주도 6.5배인 곳에 겨우 1847명이 사는, 영국 언론 표현에 의하면 '부는 바람밖에 없는(only windswept)' 작은 섬을 되찾기 위해….

아르헨티나의 레오폴도 갈티에리 장군의 군사독재 정권은 인기 하락의 궁지를 벗어날 묘수로 영국과 오랜 영유권 분쟁을 겪고 있는 '말비나스 군도(Islas Malvinas·포클랜드의 다른 이름)'를 되찾고자 전군을 동원해 정말 죽자 살자 매달렸다.

영국에선 도저히 이길 수 없는 전쟁이라는 패배 분위기가 널리 퍼졌다. 언론들도 여러 조건을 봤을 때 대처가 절대 파병을 못 하고 파병하더라도 절대 이기지 못한다고 전망했다. 하지만 결과는 우리가 아는 대로다. 모든 면에서 절대적으로 열세라던 영국군의 일방적인 승리였다. 영국이 이긴 이유와 조건, 변수 등에 대해선 많은 얘기가 있을 것이다. 한 가지 확실한 건 이 전쟁을 통해 영국은 나라를 하나로 묶을 수 있었고, 국가적 위기를 반전시킬 기회를 잡았다는 점이다. 대처의 신속하고 단호한 결단은 현대 영국 역사상 가장 현명하고 위대한 결단으로 일컬어진다.

최근 한국 언론에 서해 함박도가 북한 땅이냐 남한 땅이냐를 두고 논란이 일었다. 대처였으면 어떤 생각을 가졌을까, 정말 궁금하다.

 

 

권석하
재영 칼럼니스트.
보라여행사 대표. IM컨설팅 대표.
영국 공인 문화예술해설사.
저서: 유럽문화탐사(2015)
번역: 영국인 발견(2010), 영국인 재발견1,2 (2013/2015)
연재: 주간조선 권석하의 영국통신, 조선일보 권석하의 런던이야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255 피트니스 칼럼- 열심히 운동해도 살은 왜 안 빠질까? file hherald 2020.04.06
2254 신앙칼럼- 두 교회가 하나의 교회가 되는 이유 hherald 2020.04.06
2253 영국교육 제대로 알고하자-영국 의대, 치대 입학 정보및 입학 전략 file hherald 2020.04.06
2252 영국의 복지정책 - 지역 카운슬에서 케어홈 비용 부담 hherald 2020.04.06
2251 이민칼럼: 코로나사태 4월 영국비자 신청상황 hherald 2020.04.06
2250 헬스벨 - 100년 만의 사건 hherald 2020.04.06
2249 신앙칼럼- 마음공간 hherald 2020.03.23
2248 영국교육 제대로 알고하자-영국 의대, 치대 입학 정보및 입학 전략 file hherald 2020.03.23
2247 영국의 복지정책 - 지역 카운슬에서 케어홈 비용 부담 hherald 2020.03.23
2246 이민칼럼 - 배우자비자로 오버스테이 어떻게? hherald 2020.03.23
2245 헬스벨 - 비현실적 세상의 시작 hherald 2020.03.23
2244 영국의 복지정책 - 지역 카운슬에서 케어홈 비용 부담 hherald 2020.03.16
2243 영국교육 제대로 알고하자-영국 의대, 치대 입학 정보및 입학 전략 hherald 2020.03.16
2242 신앙칼럼- 문명의 속도 hherald 2020.03.16
2241 헬스벨 - 영국 정부의 거대한 도박 hherald 2020.03.16
2240 이민칼럼 - 배우자비자 거절과 항소 및 기간 hherald 2020.03.16
2239 영국교육 제대로 알고하자- University of Oxford 인터뷰 hherald 2020.03.09
2238 영국의 복지정책 - 케어홈 비용을 본인이 부담 해야 합니까? hherald 2020.03.09
2237 이민칼럼- 코로나영향 요즘 한국인 영국입국심사 hherald 2020.03.09
2236 헬스벨 - 파도가 밀려온다 hherald 2020.03.0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