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영국 연재 모음

 

 
영국엔 지역 교육청이 없다. 2010년 폐지됐다. 학교 장래와 학생 교육은 교장과 교사가 제일 잘 안다는 이유였다. 공·사립을 막론하고 학교 정책은 지역 유지 중에서 선정한 자원봉사자로 구성된 학교운영위원회가 결정하고 집행은 교장·교사가 한다. 공립은 예산만 지자체가 학생 숫자를 기준으로 금액을 배정한다. 그 예산이 항상 모자라 교장은 부족한 돈을 메우려 사방팔방 뛰어다닌다. 교육 평가는 2~4년에 한 번 영국교육기준청(Ofsted) 불시 감사를 받는다. 필자가 학교운영위원인 공립학교는 2018년 3월 감사 통보가 왔다. 다음 날 담당자 1명이 찾아와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까지 학교를 살펴본 뒤 결과를 현장에서 통보했다. 2014년 이후 처음 받은 감사이니 4년 만이었다.

 

사립학교는 더 자율적이다. 개교 579년 된 세계적 사학 명문 이턴 스쿨〈사진〉에는 특이한 전통이 있다. 졸업생 중 총리가 나오면 하루 휴교한다. 이번 보리스 존슨까지 총리 20명을 배출했으니 이턴 학생들은 그동안 선배 덕분에 학사 일정에 없는 휴일을 20일 즐겼다.

 

영국 사학은 학사 일정은 물론 학교 재정까지 모두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 학비는 부모가 못 내고 부자 할아버지가 내는 게 상식이라는 말처럼 거액이다. 연간 2만~4만파운드(약 3000만~4500만원) 정도다. 교과과정 3분의 1은 음악, 연극, 체육, 미술, 토론 같은 수업이다. 전국 사립학교 2500곳은 전체 학생 중 7%를 교육한다. 이 학교들이 보리스 존슨 총리 내각 구성원 33명 중 21명을 배출했다. 영국 사립학교는 단지 학과목 성적을 올리기 위한 곳이 아니다. 사회와 국가의 지도자를 키운다. 영국 사회에서도 사립학교 존재를 두고 계속 논란이 있었다. 그런데도 아직 굳건히 유지되는 것은 국가와 사회에 필요한 엘리트 양성이 공교육만으론 부족하다는 국가적 합의가 있기 때문이다.

 

영국 학교는 돌봐주는 부모 없이 혼자서 살려고 허덕이는 아이들 같고, 한국 학교는 자식 장래를 위해 뭐가 좋은지 내가 다 안다고 하는 독선적 부모가 과보호해 망가지는 아이들 같다. 각종 자립 특수학교 존폐를 교육감이 자신의 신념으로 독단 결정하는 걸 보고 든 생각이다.


  
권석하 재영 칼럼니스트.

보라여행사 대표. IM컨설팅 대표. 영국 공인 문화예술해설사.

저서: 유럽문화탐사(2015)

번역: 영국인 발견(2010), 영국인 재발견1,2 (2013/2015)

연재: 주간조선 권석하의 영국통신, 조선일보 권석하의 런던이야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124 구미시 ‘항공전자 부품소재 특화단지’ 경운대학교 등 지역대학 연계 필요 file hherald 2019.10.14
2123 피트니스칼럼- 성인비만의 심각성과 운동방법 hherald 2019.10.14
2122 영국교육 제대로 알고하자- University of Cambridge hherald 2019.10.14
2121 영국의 복지정책- NHS의지속적인건강관리지원 file hherald 2019.10.14
2120 헬스벨- 영양학의 지각 변동 hherald 2019.10.14
2119 진로코칭 칼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69 계획 세우기 hherald 2019.10.14
2118 부동산 상식-하반기 주택 매매, 관망 vs 적기를 누릴 것인가? hherald 2019.10.14
2117 이민칼럼- 영주권자 자녀 해외출생시 비자문제 hherald 2019.10.14
2116 영국의 복지정책- NHS의 지속적인 건강 관리 지원 file hherald 2019.10.07
2115 영국교육 제대로 알고하자- 영국 주요 명문대소개 2 file hherald 2019.10.07
2114 피트니스칼럼- 허리통증없이 데드리프트 하기 hherald 2019.10.07
2113 헬스벨- 가장 중요한 혈액 검사: 헤모글로빈 A1C hherald 2019.10.07
2112 이민칼럼- T5GAE포닥비자 타사근무 연장 및 전환 hherald 2019.10.07
2111 진로코칭 칼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68 SMART한 목표 만들기 hherald 2019.10.07
2110 부동산 상식-주택 매매 시 부동산 세금 바로 알기 hherald 2019.10.07
2109 런던이야기 [8] 영국에선 에드워드 왕자 기사를 볼 수 없다는데… file hherald 2019.10.07
2108 피트니스칼럼- 손목통증 에방을 위한 셀프관리법 file hherald 2019.09.23
2107 영국교육 제대로 알고하자- 영국 주요 명문대소개 1 file hherald 2019.09.23
2106 영국의 복지정책- 24시간 원투원 케어(Live in Home Care) file hherald 2019.09.23
2105 헬스벨- 가짜 고기, 가짜 건강 hherald 2019.09.2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