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영국 연재 모음

졸업전시의 신화, yBa ‘Freeze’展

1988년 런던 동쪽 외진 도클랜드(Dockland) 지역의 한 빈 창고에서 ‘Freeze’라는 전시가 열려 대 성황을 이루었다. 더 놀라운 것은 이 전시는 대학도 갓 졸업하지 않은 작가들이 모여 기획한 전시였다는 것이다. 이 전시의 주역은 다름아닌 현 세계 미술 시장을 이끄는 데미안 허스트(Damien Hirst)와 그의 대학동기들이다. ‘Freeze’展을 통해 지금은 모두 세계적인 유명한 작가가 된 이 미술학도들은 데미안 허스트를 비롯해 마크 퀸(Marc Quinn), 게리 흄(Gary Hume), 트렌시 에민(Tracey Emin), 사라 루카스(Sarah Lucas), 더글라스 고든(Doublas Gordon), 레이첼 화이트리드(Rachel Whiteread) 등 현재는 그 이름만 들어도 쟁쟁한 스타작가들 이다. 우리는 1980년 대 말 이후 혜성처럼 나타난 이 영국의 젊은 미술가군을 일컬어 yBa “young British artist”라 부르기 시작했다.

다양한 매체와 미디엄을 이용하여 각기 독립적이고 뚜렷한 개성을 지닌 작업을 하는 이들은 전통적인 회화나 조각이 아닌 새롭고 다양한 형태의 개념미술을 선보였다. 잘린 소의 목, 자신의 피를 뽑아 제작한 자화상 조각, 개인적인 성생활을 이야기하는 작가 등 ‘yBa’ 이들의 작업은 다소 충격적인 모습으로 이전에 신비로움과 거리감으로 미술의 우아함을 강조했던 기성미술가와 달리, 강력한 세속성과 과도한 노출로 세상의 이목을 집중 시켰다. 또한 때로는 파격적이고 충격적이기까지 한 그들의 표현방식은 예술을 현대 자본주의 세계의 문화 코드와 정확히 연계함으로써 예술을 자본화 할 수 있는 자료를 제공 했다고 평가 받고 있다. 

그 밖에 외부적인 요소로 ‘Freeze’展을 성공으로 이끈 또 다른 인물은 영국의 주요한 컬렉터이자 딜러인 찰스 사치(Charles Saatchi)를 빼 놓을 수 없다. 데미언 허스트를 비롯한 yBa의 주요 작품을 사들이기 시작했고, 1992년 자신의 갤러리에서 “YBA”展과 1997년 로얄 아카데미에서 열린 “Sensation”展을 통해 영국 현대미술의 세계화의 그 토대를 마련하였다. 이 후에도 이들은 베니스 비엔날레와 같은 세계적인 무대에서 영국의 현대미술을 대표 하였고 터너 프라이즈의 수상자 또는 후보자로서 영국 내에서도 그들의 인지도와 명성을 계속해서 이어나갔다.

이런 전례 때문일까? 매해 열리는 졸업 전시이지만 행여나 사치가 다녀가진 않을까 내 작업을 다 사주지는 않을까 그리하여 일약 스타덤에 오르지는 않을까 하는 기대 어린 우스갯소리를 심심치 않게 들을 수 있다. 성공하는 작가의 등용문으로 또는 가능성 많은 신진 작가의 발굴 장소로의 졸업전시, ‘Freeze’展과 ‘yBa’가 남긴 것은 전시 그 이상이다. 

굳이 상업적인 또는 명성을 위한 이유가 아니더라도 풋풋하고 신선한 아이디어가 넘치는 졸업전시에 한번쯤 들러 보는 것도 새로운 경험이 될 것이다. 

Camberwell: Friday 2 september ? turhsday 8 september 2011
            Camberwell College of Arts, 45-64 Peckham Road, London SE5 8UF
Chelsea College of Art and Design: Friday 2 september ? turhsday 8 september 2011
            Chelsea College of Art and Design, 16 John Islip Street, London SW1P 4JU
Goldsmiths: Friday 15 July ? Monday 18 July 2011
           Ben Pimlott Building, St James, New Cross, London SE14 6NW
Wimbledon College of Art: Friday 2 ? Thursday 8 September 2011
Wimbledon College of Art, Merton Hall Road, London SW19 3Q

Damien Hirst, The Physical Impossibility of Death in the Mind of Someone Living, 1991
Tracey Emin, My Bed, Mattress, linens, pillows, objects, 79 x 211 x 234cm, 1998
Sarah Lucas, Pauline Bunny, 199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67 부동산 상식-주택임대시 계약서 비용 말고 또 들어갈 비용엔 무엇이 있는지요? [40] hherald 2011.11.14
266 목회자 칼럼-494주년 종교개혁의 날 [3] hherald 2011.10.24
265 이민칼럼- 영국인과 해외서 4년 동거 입국영주권 [10] hherald 2011.10.24
264 유학성공컨설팅- 유학생, ‘악마의 약’에 빠져들지 않도록 자기 자제력 강화 필요 [6] hherald 2011.10.24
263 영국인 발견 - 62회 도로규칙 [8] hherald 2011.10.24
262 부동산 상식- 주택임대중 겨울에 주는 어드바이스 입니다 [102] hherald 2011.10.24
261 영국인 발견 - 62회 부인 규칙 예외: 택시 기사 [6] hherald 2011.10.17
260 -유학 성공 컨설팅- 진짜 영국 문화를 경험하고 싶다면 Pub으로 가라!! [10] hherald 2011.10.17
259 이민칼럼- 영국출생 조상을 통한 혈통비자 [188] hherald 2011.10.17
258 부동산 상식- 독자분들에게 드리는 글 [9] hherald 2011.10.17
257 하이델베르그 교리문답(1563) 제18주일 hherald 2011.10.17
256 목회자 칼럼- 하이델베르그 교리문답(1563) 제17주일 [4] hherald 2011.10.10
255 영국인 발견 - 61회 Ps (Please)와 Qs (Thank you) 규칙 [47] hherald 2011.10.10
254 부동산 상식-주택임대 종료 때 청소 문제 '알아서 잘 처리해 주세요'의 주의 할점 [74] hherald 2011.10.10
253 -유학 성공 컨설팅-아픈 충치 치료 놔두지 말고 영국에서 치료 받자! [9] file hherald 2011.09.12
252 목회자 칼럼- 하이델베르그 교리문답(1563) 제13주일 hherald 2011.09.12
251 부동산 상식-주택 임대 계약시 정원 관리를 잘 할 자신이 없어 [259] hherald 2011.09.12
250 목회자 칼럼-하이델베르그 교리문답(1563) 제11주일 hherald 2011.08.22
249 부동산 상식- 보증금 보호 증서에 따른 보상처리 문제 [131] hherald 2011.08.22
248 이민칼럼- 동반비자에서 T2G취업비자로 전환 [216] hherald 2011.08.2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