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영국 연재 모음

 

동의보감의 명의 허준처럼 중국에서는 편작과 화타가 대표적인 명의로 알려져 있다.

화타는 한나라 말에 대마와 술을 배합하여 마취제를 만들었고, 침 하나로 많은 병을 치료하는 일침 민중 의사로 유명하다.

 

그 유명한 명의 편작도 고치지 못하는 병이 있었으니 다음과 같다.

교만하고 방자하여 치료의 이치에 따르지 않는 환자, 몸을 소중히 여기지 않고 재물이 더 소중하여 몸을 돌보지 않는 환자, 먹고 입는 것을 잘 챙기지 않는 환자, 음양과 환자의 장기가 안정되지 않는 경우, 몸이 너무 마르고 지병 등으로 제대로 음식이나 약을 소화해 내지 못하는 환자, 마지막으로 의사를 믿지 않는 환자라 한다.

 

한국의 대학병원 평균 진료 시간이 4.2분이다. 편작이 말한 의사를 믿지 못할만한 시간도 허락하지 않는다는 말이다. 많은 경우, 병이 생기면 믿을만한 의사를 찾기 위해 지인들을 통해 좋은 의사를 수소문하는 것이 다반사다. 이런 과정을 통해 많은 것들을 경험할 수 있게 된다.

 

질병이란 때로는 나에게 아주 큰 변화를 가져다준다. 사람들은 늘 이러저러한 병과 낯설고 또는 친숙한 존재로 살아가지만, 나이가 들어 좀 살만한 것 같다 싶을 때 찾아오는 불청객 병과 싸우며 고생하는 경우들도 많이 본다. 안타깝게도 많은 사람은 그제야 본인이 달려온 삶들을 돌아보게 되는 기회들 얻는다. 뒤도 안 돌아보고 열심히 모은 돈 치료하느라 다 없애는 경우도 종종 볼 수 있다. 아이러니다.

 

우리는 잘 죽는 연습을 해야 한다. 동의보감의 내경편 ‘64쪽 기’,를 보면 기초를 다지고 고행으로 자신을 단련하여 신기가 소모되는 것을 막는 것이 장생, 즉 장수의 비결이다. 제일 좋은 것은 자신의 욕심을 버리고 마음을 비우는 것이다.

 

심신에 병이 생겼다는 조짐이나 통증이 느껴지면 우선, 심신을 편하게 가지고 자신의 생활 습관을 찬찬히 되돌아보면서 일찌감치 좋은 의료진을 찾아 상담하면 큰 병으로 발전되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케이한의원 윤규탁 원장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215 영국의 복지정책 - 오랜 기간 간호 서비스가 필요하실 때 중간치료(Intermediate care) hherald 2020.02.03
2214 피트니스칼럼-짐볼로 복근 불태우기 file hherald 2020.01.27
2213 신앙칼럼-신앙의 적폐요소 hherald 2020.01.27
2212 영국교육 제대로 알고하자- 옥스퍼드 입학 정보 및 전략 hherald 2020.01.27
2211 영국의 복지정책 - 오랜 기간 간호 서비스가 필요하실 때 hherald 2020.01.27
2210 이민칼럼 - 영국이민 위한 YMS비자와 솔렙비자 hherald 2020.01.27
2209 부동산 상식 - 에너지 효율(EPC) F등급, 주택 거래 가능한가요? hherald 2020.01.27
2208 헬스벨-국지적 현상 hherald 2020.01.27
2207 영국의 복지정책- 보호주택및추가관리 hherald 2020.01.20
2206 피트니스칼럼- 머신웨이트 vs 프리웨이트 hherald 2020.01.20
2205 영국교육 제대로 알고하자- 케임브리지 .옥스퍼드 입학 정보 및 전략 hherald 2020.01.20
2204 신앙칼럼-사람 차별하지 않는 교회 hherald 2020.01.20
2203 헬스벨 - 식물이 나를 공격한다 hherald 2020.01.20
2202 부동산 상식 - 2020 년 부동산 매매 시장 전망은? hherald 2020.01.20
2201 이민칼럼: 석사후 박사과정 사이 체류문제 hherald 2020.01.20
2200 영국의 복지정책- 오랜 기간 간호 서비스가 필요하실 때 조언 및 도움의 필요성 file hherald 2020.01.13
2199 영국교육 제대로 알고하자-케임브리지 입학 정보 및 전략 hherald 2020.01.13
2198 피트니스칼럼- 굵은팔 매끈한 팔뚝라인 삼두운동을 해보자 file hherald 2020.01.13
2197 이민칼럼- 영국 취업비자와 경력/전공 및 연봉 hherald 2020.01.13
2196 신앙칼럼- 내 인생의 에벤에셀 hherald 2020.01.1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