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영국 연재 모음

 

때는 1506년. 우리나라에서는 중종 반정으로 연산군이 폐위되고 중종이 즉위하던 시기, 지구 반대편 이탈리아 피렌체에서는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마침내 초상화 한 점을 완성하였습니다. 성공한 실크 상인, 프란체스코 죠콘다의 3번째 부인 리자 게라디니의 상반신 초상화로 바로 모나 리자 (리자 여사)가 탄생했습니다.    

 

 

모나리자는 돈으로 환산될 수 없는 가치를 지녀 가격을 매길 수 없기 때문에 보험을 드는 것도 불가능하며 프랑스 국보이자 프랑스 국민 소유로서 판매가 불가능합니다. 이 작품은  유럽 왕실에서 왕족이나 귀족들이 서로 돌려가며 소장 감상하던 작품으로서 레오나르도를 프랑스로 초청했던 프랑수아 1세의 아들 앙리 2세는 레오나르도가 죽은 뒤 모나리자를 욕실에 걸어 놓고 감상한 덕분에 그림이 습기를 먹었다 말랐다를 반복해서 결국은 그림 표면이 쩍쩍 갈라지게 되는 원인이 되었으며 한 때는 나폴레옹의 침실에도 걸려 있었다고 합니다. 모나리자는 미친 사람들에게 습격도 당하고 여러가지 사연이 많은데 1911년, 루브르 박물관에서 감쪽 같이 사라지는 대사건이 있었습니다. 이 때 웃기게도 파블로 피카소가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되어 체포되고 조사받는 수모를 당했는데 그는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고국인 이탈리아가 모나리자의 소유권이 있다고 주장해왔기 때문이었습니다. 알고보니 박물관 직원으로 그 전년에 도난을 막기 위해 그림 주위에 설치한 유리벽을 시공한 작업부이기도 했던 이탈리아계 빈첸조 페루자가  아르헨티나의 사기꾼 발피에르노의 사주를 받아 저지른 것이었습니다. 부자들에게 모사품을 팔아먹다가 돈이 궁해지자 피렌체에서 진품을 팔려다가 검거되었는데 모나리자가 무사히 구출되고 프랑스로 반환되었을 때 전 세계 신문에 대서특필되었고 전 세계가 안도하고 환호하였습니다. 모나리자는 이제 전세계 초등생들도 다 알아보는 가장 사랑받고 유명한 작품이 되었습니다.  

 

 

루브르 박물관의 대대적 리노베이션 이후 이제 단독 전시실에서 그녀를 만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다 빈치가 쓴 색상을 제대로 감상할 수 있도록 천장에서 자연광이 들어오도록 설계되었으며 항상 일정한 습도와 온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모나리자를 직접 보기 위해 전 세계에서 온 방문객들을 방탄 유리 뒤에서 무심한 듯, 해탈한 듯 묘한 표정으로 응시하고 있습니다.

 

 

모나리자의 수수께끼

 

도대체 모나리자의 표정이 무엇을 암시하는 것인지 수백년 동안 미술계에서는 의견이 분분했습니다. 그녀의 표정이 ‘중립적이다’ 라고 하는데까지는 어느 정도 동의가 이루어졌는데 그녀의 심리 상태가 과연 행복한지, 우울한지, 쓸쓸한지, 역겨운지, 화났는지, 슬픈지 도저히 단순하게 정의할 수 없는 없는 미스테리입니다. 리자 여사의 심리 상태가 어떠했든 다빈치의 천재성은 이렇게 후대 자손들이 계속 헛갈리고 보는 사람에 따라 다양하게 해석될 수 있는 감정을 한 화폭에 담아내었다는 점입니다.

 

 

류 원장의 모나리자 분석

 

며칠전 벨기에의 닥터 헤토게의 세미나를 들으면서 호르몬 전반에 대한 리뷰를 하였는데 갑상선 저하증의 대표적인 증상들을 모나리자의 자태에서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          휑한 머리숱 - 베일 앞으로 보이는 그녀의 앞머리는 납작하게 힘이 없고 머리숱도 없습니다. 모델을 섰던 당시 그녀는 20대 중반이라고 하는데 출산 후 머리가 빠졌는지 원래 숱이 없었는지 알 수 없습니다. 머리카락은 젊음, 호르몬의 반영으로 건강한 20대의 머리는 말총과 같이 힘이 있고 풍성한 머리결이 정상입니다.     

 

-          사라진 눈썹, 속눈썹 – 모나리자를 분석하기 위한 최첨단 스캔이 수차례 이루어졌는데 수년동안 다빈치는 덧칠을 반복하였습니다. 원래는 눈썹과 속눈썹이 있었는데 모델을 서는 동안 건강이 나빠지면서 눈썹이 빠졌는지 후에 아무리 다빈치가 명망있는 화가라도 쉽지 않았을 것 같은데 모델의 눈썹을 지웠습니다. 덕분에 모나리자는 더욱 현실 사람같지 않은 신비로운 느낌이 듭니다.   

 

-          안광  - 눈은 내면의 창입니다. 양인들은 맹수들처럼 번쩍거리고 반사하거나 쏘아보는 눈을, 음인들은 소처럼 조용하고 흡수하는 눈을 가졌습니다. 리자 여사는 조용히 응시하는 약간 멍한 눈빛을 가졌습니다. 참고로 모나리자의 오른쪽 동공에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이니셜 LV 가 새겨져 있다고 합니다.

 

-          노리끼리한 얼굴빛 – 화폭의 전체적인 톤이라고 할 수도 있지만 모나리자는 결코 혈색 좋은 느낌은 아닙니다.

 

-          부은 얼굴과 턱살 – 눈 애교살 부위가 부어있고 턱관절 부위가 후덕하며 이중 턱인 것을 볼 수 있습니다.

 

-          목 중앙 부위가 상당히 부어있는데 갑상선 종대나 결절이 형성된 것으로 보입니다.

 

-          콜레스테롤  - 왼쪽 코와 눈 사이를 보면 조그마한 혹이 보이는데 바로 황색종이라고 피부에 콜레스테롤이축적된 것입니다. 잘보면 눈 흰자위에도 축적반이 보입니다. 갑상선 저하는 혈중 콜레스테롤 상승을 유발하는 것이 잘 알려져 있습니다.  

 

-          그녀의 표정 – 다빈치는 리자 여사가 긴장을 풀고 웃을 수 있도록 모델을 서는 동안 6명의 악사들이 음악을 연주하고 직접 고안한 음악 분수도 대동했다고 합니다. 리자 여사는 좋게 말하면 신비롭고 사실 애매모호하게 보이는데 우울증에 시달리거나 머리가 멍하고 웃을 힘도 없어 억지 미소를 짓지 않았나 싶습니다. 우리 한의원에서 가장 많이 보는 증상인데 혹시 당신도 모나리자와 비슷한가요?

 

 

런던한의원 원장 

류 아네스  MBAcC, MRCHM

대한민국한의사

前 Middlesex 대학 부설 병원 진단학 강의

The Times선정Best Practice criteria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835 말씀의 향기 목회자칼럼- 교회란 무엇인가? (44) hherald 2018.10.22
1834 이민칼럼- 한국인, 영국비자 신청 어디서 할 수 있는가? hherald 2018.10.22
1833 부동산 상식-렌트한 짐에 생긴 곰팡이, 누구에게 관리 책임이 있나요? hherald 2018.10.22
1832 신앙칼럼- 이청득심 以聽得心 hherald 2018.10.22
» 헬스벨- 모나리자의 애매 모호한 미소 hherald 2018.10.22
1830 진로코칭 컬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29 직업에 대해서 얼마나 아는가? hherald 2018.10.22
1829 천수보감 보따리와 건강 - 잠이 보약이다 hherald 2018.10.22
1828 이민칼럼- 불체자 출국 및 영국 재입국 hherald 2018.10.15
1827 헬스벨- 이제 중년, 어떤 운동을 해야 하나 hherald 2018.10.15
1826 신앙칼럼- 반면교사 反面敎師 hherald 2018.10.15
1825 말씀의 향기 목회자칼럼- 교회란 무엇인가? (43) hherald 2018.10.15
1824 부동산 상식- 빠른 주택 판매를 위한 기본적인 10가지 간단한 사항 파악하기 hherald 2018.10.15
1823 진로코칭 컬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28 진로를 준비하는 과정 hherald 2018.10.15
1822 천수보감 보따리와 건강 - 영지버섯 hherald 2018.10.08
1821 말씀의 향기 목회자칼럼- 교회란 무엇인가? (42) hherald 2018.10.08
1820 헬스벨-성장 호르몬을 촉진하는 라이프 스타일 hherald 2018.10.08
1819 부동산 상식- 세입자 거주 중 임대 주택의 막힌 싱크대에 대한 책임은 누구에게 있을까요? hherald 2018.10.08
1818 진로코칭 컬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27 진로의 첫단추. 나를 똑바로 알기 hherald 2018.10.08
1817 천수보감 보따리와 건강 . 칼럼을 시작하며... hherald 2018.10.01
1816 말씀의 향기 목회자칼럼- 교회란 무엇인가? (41) hherald 2018.10.0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