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영국 연재 모음

 

태극을 가장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것은 아마도 우리나라 국기일 것이다. 태극기의 출생 배경에는 1882년 제물포에서 조인된 조미조약이 있다. 이때 급하게 국기가 필요하게 되었고 조약을 총괄한 슈렐트에 의해서 7월 각 해상 국가들의 깃발이 수록된 미 해군 서적에 현재 태극기의 기초 모양을 급히 만들어 Corea Ensign이라는 이름으로 수록되었다고 한다. 이때 일본 수신사로 파견된 박영효에게 고종의 어명이 떨어져 태극기를 만들게 된 것으로 전해진다. 

 

당시 중국의 마건충은 조선의 국기가 없으니 당시 중국의 국기와 비슷하게 삼각형 청색에 용을 그려야 한다고 강요했지만, 고종은 이 의견을 따르지 않고 1883년 당시의 태극기를 조선의 국기로 공포한다.  

 

태극기 디자인의 유래는 이렇다 정확하지는 않지만 1876년 강화조약을 맺기 위한 회의 도중 일본 측에서 조선의 국기는 어떤 것인가를 물어왔다. 이때 통번역을 담당했던 외교관리였던 오경석이 국기가 없어, 개성에 있었던 유수영 정문에 그려져 있는 태극 모양에 착안해서 그린 것이 우리 국기의 유래라고 한다.

 

이후 여기저기서 사용되었던 태극기 모양이 제각각 달라 1949년 10월 15일 현재의 태극기가 국기제작법고시로 최종적으로 채택되었다고 한다. 태극기 모양을 이해하려면, 1/2, 1/3, 1/4, 1/12, 1/24 비율과 의미를 알아야 한다.  

 

밝음, 순수, 평화의 상징인 흰색 바탕에 빨강과 파랑의 태극으로 음과 양의 대자연의 진리를 표현한다. 거기에, 자연계 구성의 기본이 되는 하늘·땅·못·불·지진·바람·물·산 등을 상징하는 팔괘를 합친 그림이다. 감히 다른 나라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풍부한 동양의 문화와 심오한 철학이 내포되어 있다.  

음과 양을 합친 태극의 일원화와 건(乾), 곤(坤), 감(坎), 리(離) 즉, 하늘과 땅, 물과 화를 담아낸다. 이를 기초로 사상체질, 태양, 태음, 소양, 소음을 나타낸다. 침, 구, 약의 병리적 접근은 칠서(사서삼경), 사군(대학, 중용, 맹자, 논어), 삼경(시경, 서경, 역경)에서 시작되고, 이들은 태극, 음양, 사상, 오행, 팔괘에 그 기초를 두고 있다.

 

공자의 계사상전(繫辭上傳) 제11장에는 “역에 태극이 있으니 이것이 양의(兩儀, 음양)를 낳고 양의가 사상(四象; 太陽, 少陽, 太陰, 少陰)을 낳으며 사상이 팔괘(八卦: 乾☰, 巽☴, 坎☵, 艮☶, 坤☷, 震☳, 離☲, 兌☱)를 낳는다고 했다. 낳고 낳음을 역이라 하고, 태극이 역이며 역이 곧 태극이다. 음과 양의 조화를 유지하면서 건강한 4월을 보내시길 바란다.

 

 

케이한의원 윤규탁 원장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081 런던이야기 [6] 英 명문 이턴 스쿨의 특이한 전통 hherald 2019.09.02
2080 이민칼럼- 영국서 비자연장신청 후 해외여행문제 hherald 2019.09.02
2079 천수보감 보따리와 건강 - ‘Kooth’와 꿈 hherald 2019.09.02
2078 부동산 상식- 브렉시트 앞두고, 주택 가격 변화 추이는? hherald 2019.09.02
2077 진로코칭 칼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64 진로준비 :: 진로 진입 전략을 세우기 hherald 2019.09.02
2076 헬스벨- 우리는 왜 코끼리처럼 될 수 없나요? hherald 2019.09.02
2075 진로코칭 칼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63 진로준비 :: 진로 역량을 개발하기 hherald 2019.08.19
2074 헬스벨- Mr Banting그리고 Mr Keys hherald 2019.08.19
2073 부동산 상식-주택 확장 규제 완화, 이번 기회에 리노베이션 해볼까? hherald 2019.08.19
2072 피트니스칼럼- 운동순서 어떻게 구성해야할까? file hherald 2019.08.19
2071 이민칼럼-예술분야 인턴쉽 어떤 비자로 해야 하나? hherald 2019.08.19
2070 천수보감 보따리와 건강 -기 순환 hherald 2019.08.19
2069 이민칼럼-취업비자 이직자 영주권위해 받을 서류들 hherald 2019.08.12
2068 런던이야기- 초라한 영국 총리 관저 file hherald 2019.08.12
2067 피트니스칼럼- 달릴 때 계단 내려 갈 때 무릎에 통증이 있다면? file hherald 2019.08.12
2066 부동산 상식- 임대인(Landlord)의 연간 지출 비용 얼마나 될까? hherald 2019.08.12
2065 신앙칼럼- 내 인생이 걸었던 그 꽃길 hherald 2019.08.12
2064 천수보감 보따리와 건강 -혈 (피) 순환 hherald 2019.08.12
2063 진로코칭 칼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59 진로와 인생설계6 :: 인생설계 비전보드 만들기 file hherald 2019.08.12
2062 헬스벨- 잘못 먹어 찐 살, 운동으로 뺄 생각 말라 hherald 2019.08.1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