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영국 연재 모음

 

오늘날 10월 31일은 종교개혁의 날이기보다는 ‘할로윈 데이’로 더 많이 알려지고 있습니다. 이 날이 되면 ‘할로윈 데이’ 축제로 세상 사람들은 즐기며 지냅니다. 그런데 이날에 일부 교회와 성도들도 함께 즐긴다고 합니다. 귀신 분장을 하며, 호박 등을 들고 마법 모자를 쓰고 아이들로 하여금 이 귀신의 축제에 동참하게 만든다고 합니다. 아이들이 좋아한다고 그냥 즐깁니다. 오히려 ‘그냥 아이들이 즐기며 이웃과 좋은 관계를 나누는 이것이 왜 나쁘냐?’ 라고 화내고 반문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한다니 참으로 어이없고 기가 막힐 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할로윈 데이는 사탄의 날이며 귀신의 축제일입니다. 교회와 성도가 이날에 동참한다는 것은 십계명을 어기는 죄와 같으며, 영적으로 간음하는 것임을 알아야 합니다. 더 나아가 아이들을 이날에 동참시킨다는 것은 몰렉에게 인신 제사를 드리는 것과 같습니다. 몰렉이란 밀곰, 말감 등으로도 불리우는 고대 가나안 족속들이 섬기던 우상으로 유아(幼兒)들을 희생 제사로 드리는데, 이스라엘 백성들이 우상숭배에 빠져 타락이 극도에 달했을 때, 자식들을 몰렉 신에게 불살라 제사하였습니다. 

 

가나안 땅에 들어가기 전에 모세는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면서 이방인의 풍습을 따르지 말라고 경고 하고 있습니다.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일러 가라사대 너는 이스라엘 자손에게 고하여 이르라 나는 여호와 너희 하나님이라 너희는 그 거하던 애굽 땅의 풍속을 좇지 말며 내가 너희를 인도할 가나안 땅의 풍속과 규례도 행하지 말고 너희는 나의 법도를 좇으며 나의 규례를 지켜 그대로 행하라 나는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니라” (레위기 18:1-4) 

교회와 성도들은 10월 31일을 무슨 날로 보내야 하나?

 

이 날은 종교개혁의 날로 정하여 지키고 있습니다. 독일의 종교개혁자 루터가 1517년에 독일 비텐베르크 대학 교회의 정문에 95개 조항의 반박문을 붙인 것으로 시작으로 종교개혁의 불길이 일어난 날입니다. 교회와 성도들은 이 날을 귀신과 사탄의 날로 즐기는 할로윈 데이로 지낼 것이 아니라, 중세시대 타락한 로마 카톨릭의 부패로부터 성경으로 돌아가고자 일어난 종교개혁의 날로 알고 지내야 합니다. 

 

세상 사람들이 할로윈을 맞아 즐기며 놀아도 교회와 성도들은 이날이 종교개혁의 날로 정하여 지킴을 알고 종교 개혁의 역사와 종교 개혁자들의 책을 읽으며 바른 신앙을 자녀들에게 들려주며 대화를 하는 시간을 가져야 합니다. 귀신의 날인 할로윈 데이가 교회와 성도들과 무슨 상관이 있습니까? 아무 상관도 없습니다. 성도들은 정신을 차려 이 더러운 귀신의 날에 휩쓸릴 것이 아니라 신앙의 정절을 지키며 보내야 합니다. 

 

할로윈을 즐기는 교회와 성도들이 있다면 회개해야 합니다. 만일 그렇게 하지 않으면 하나님의 진노와 저주의 심판이 있음을 알아야 합니다. 10월 31일은 종교개혁의 날로 지키는 날입니다. 우리의 자녀들에게 그리고 자녀의 자녀들에게 과연 무엇을 물려 줄 것입니까? 귀신의 날을 즐기라고 영적으로 타락한 축제를 물려 줄 것입니까? 아니면 종교개혁의 진리를 말씀으로 전하는 날로 전해 줄 것입니까?  

 

 

 

다윗의 교회 최찬영목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969 헬스벨- 내장 지방이 문제이다 hherald 2019.04.15
1968 천수보감보따리와건강- 만나와 고수 hherald 2019.04.15
1967 부동산 상식- 습기, 어떻게 관리하세요? hherald 2019.04.15
1966 이민칼럼- 영국인 배우자 영주권과 시민권 신청 hherald 2019.04.15
1965 이민칼럼- 영국 전자입국심사와 주의사항 hherald 2019.04.08
1964 진로코칭 칼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49 직업적성검사 이해하기 file hherald 2019.04.08
1963 헬스벨 - 내 몸을 리셋한다- 간헐적 단식 hherald 2019.04.08
1962 신앙칼럼- 자승자박 自繩自縛 hherald 2019.04.08
1961 부동산 상식- 주방에서 발견된 쥐똥! 해결은 어떻게? hherald 2019.04.08
1960 천수보감보따리와건강- 몰약과 눈물 hherald 2019.04.08
1959 부동산 상식- 티 포트 내 지저분한 석회 물질 이제 Goodbye! hherald 2019.04.01
1958 헬스벨- 전립선 킬러 hherald 2019.04.01
1957 이민칼럼- 영국취업비자와 구인광고 hherald 2019.04.01
1956 진로코칭 칼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48 내가 직업을 통해 얻고자 하는 것 file hherald 2019.04.01
1955 천수보감 보따리와 건강 -태극과 건강 hherald 2019.04.01
1954 부동산 상식- 높은 이자 내고 있다면? 리모게지 해야 hherald 2019.03.25
1953 천수보감 보따리와 건강 - Detox & Daffodil Sunday hherald 2019.03.25
1952 진로코칭 칼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47 나의 ‘덕’찾기 hherald 2019.03.25
1951 이민칼럼- 영어연수와 유럽여행 hherald 2019.03.25
1950 헬스벨- 암말의 호르몬은 암말에게 hherald 2019.03.2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