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영국 연재 모음

 

이메일과 소셜 미디어의 상용이 점차 증가함에 따라 우체국을 통한 우편 발송물은 요즘 사람들의 삶과 점점 더 멀어져 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우편 발송은 여전히 이용되어 지고 있으며, 중요한 문서들은 우편으로 보내지고 있어 내 이름의 우편이 아니라면 함부러 취급해서는 안됩니다. 그렇다면 내 우편물이 아닌 경우, 어떻게 처리하면 좋을까요?

 

먼저, 세입자가 거주하는 동안 집주인에게 발송된 우편물과 세입자가 이사를 나간 후 세입자에게 도착한 우편물의 처리 방법에 대해서 팁을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1
집주인의 우편물
가장 먼저 우편물 배송 오류를 줄이기 위하여 중요한 우편물을 받아야 할 곳이 있다면 해당 기관에 저장되어 있는 개인정보(집 주소)를 수정하는 것이 가장 완벽한 방법이겠지요. 하지만 100% 모두 수정 하는 것이 불가능하고 만약 당신의 우편물이 세입자가 살고 있는 집으로 보내 질 가능성이 있다면, 사전에 Re-direction 을 신청하세요. (Royal mail 웹사이트에서 신청 가능)

만약 당신이 세입자 인데 집주인 앞으로 도착한 우편물을 받았고 어떻게 해야 할지 잘 모르겠다면, 집 주인에게 먼저 알린 후 어떻게 처리할 지 문의하세요. 집주인이 있는 곳으로 재발송을 하던지, 혹은 보관하고 있다가 집주인이 수거 하러 올 것인지 상의 후 알맞은 방법으로 처리하시면 됩니다.

 
2
세입자의 우편물
세입자들 역시 이사를 가게 되었을 때 postal re-direction을 신청해야 합니다. 그러나 해당 서비스는 제한된 시간 동안만 가능하기 때문에 만약을 위해서 새로운 세입자에게 인지가 될 수 있도록 집주인/에이전시에 새로운 주소를 알려주는 것이 좋은 방법일 것 입니다.

 
3
일반적인 우편물 처리 방법
만약 당신 앞으로 온 우편물이 아니라면 절대 우편물을 열어서는 안 됩니다. 만약 당신이 우편물의 주인이 어디에 있는지 안다면, 봉투에 “Forward to ~~” 라 적은 후, 배송지를 적어 우체통에 다시 발송 하도록 하세요.

만약 당신이 그 우편물들을 어디로 보내야 할 지 모른다면, 우편물 뒷면에 ‘Not known at this address’ 혹은  ‘gone away’ and ‘return to sender’라고 표시하여 인근 우체통에 넣어두면 우체국에서 처리하게 됩니다.

당신은 모르는 사람의 미납 안내 우편물을 계속해서 받게 되었을 때 이 방법을 사용하는 것을 고려할 수 있습니다. 우편물이 발송지로 반환되면 발송자가 우편물을 보내려는 사람이 더 이상 해당 주소지에 거주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되고 해당 주소로 보내는 것을 멈추게 됩니다.

 

 

 

IAN  Licensed ARLA Agent (영국 부동산 협회 정회원)

http://blog.naver.com/lettings4u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929 부동산 칼럼 - 내향적인 당신에게 어울리는 영국 도시는? hherald 2019.02.25
1928 신앙의 기준 hherald 2019.02.25
1927 이민칼럼: 영어연수비자 타비자 전환문제 hherald 2019.02.25
1926 천수보감 - 양생 hherald 2019.02.25
1925 말씀의 향기 목회자칼럼- ‘성령 세례’에 대한 바른 이해 hherald 2019.02.18
1924 부동산 상식- 2019 영국의 주택 임대 분야 가격 동향은? hherald 2019.02.18
1923 이민칼럼- 비자연장 언제부터 가능한가? hherald 2019.02.18
1922 진로코칭 컬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42 나에게 주어진 첫번째 보물 “재능”2 hherald 2019.02.18
1921 신앙칼럼- 독서삼도 讀書三到 hherald 2019.02.18
1920 천수보감 보따리와 건강 - 우울증 hherald 2019.02.18
1919 헬스벨 - 고개가 안돌아가요 hherald 2019.02.18
1918 진로코칭 컬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41 나에게 주어진 첫번째 보물 “재능” hherald 2019.02.11
1917 이민칼럼: EEA배우자 이혼, 사망시 비자문제 hherald 2019.02.11
1916 부동산 칼럼 - 주택 판매 전, 내 집의 가치 올리기 hherald 2019.02.11
1915 신앙칼럼 - 사람 차별하지 않는 교회 hherald 2019.02.11
1914 천수보감 보따리와 건강 - 정안침 hherald 2019.02.11
1913 헬스벨 - 뼈가 약해진다…칼슘은 다 어디로 가는가? hherald 2019.02.11
1912 말씀의 향기 목회자칼럼-교회란 무엇인가? 은사주의는 비성경적이다 hherald 2019.02.03
1911 천수보감 보따리와 건강 - 디톡스 (Detox) hherald 2019.02.03
1910 헬스벨- 포화지방, 건강의 적인가, 친구인가 hherald 2019.02.0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