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영국 연재 모음

 

Q: 현재 YMS비자로 영국 회사에서 일하고 있는데이 회사에서 취업비자 지원을 해 주고자 한다현재 26세미만으로 취업비자를 받고자 한다면 연봉 책정은 얼마로 해야 하는지 궁금하다.

 

A: 연봉은 26세미만인 경우 21,000파운드이상으로 그 직책의 최저연봉이상을 책정해야 한다오늘은 26세미만인 경우 영국취업비자 신청시 연봉책정과 고려해야 할 사항들을 알아본다.

 

ㅁ 영국취업비자 연봉책정
영국 취업비자 신청자는 연봉이 영국인 평균연봉이상 받아야 한다이는 나이와 직책을 고려해서 책정하는데업종별로 그리고 직책별로 연봉구조가 다르다하지만 이민국의 분명한 입장은 취업비자 신청자는 어떤 경우에도 연봉21,000파운드이상 주도록 요구하고 있다이때 영국내에서 취업비자를 신청하는 경우에는 나이에 관계없이 연봉 21,000파운드이상으로 영국정부가 정한 그 직책 최저연봉 이상을 주면 된다하지만 해외에서 비자를 신청하는 경우는 다르게 적용된다.

 

ㅁ 해외서 영국취업비자 신청자 연봉
해외에서 영국취업비자(T2G)를 신청하려면영국회사로부터 스폰서쉽증서 RCoS를 발급받아야 한다이는 영국스폰서(회사)가 대개 28일이상 구인광고한 후에 영국현지인을 찾을 수 없어 외국인을 고용이 필요하다고 이민국에 RCoS할당신청을 해서 먼저 인원할당을 받아야 한다이때 RCoS할당신청을 하려면 26세미만은 연봉 21,000파운드이상26세부터는 연봉 30,000파운드이상으로 그 신규직원이 가질 직책에 영국정부가 책정해 놓은 최저연봉 이상을 책정해야 한다.

 

ㅁ 업무레벨 대졸(RQF 6)업무 이상 
취업비자 신청시 채용할 직원의 직책을 주어야 하는데그 직책이 대졸업무(RQF6)이상의 업무가 되어야 되어야 한다예외적으로 영국정부가 Creative로 구분한 극히 일부업종은 RQF4이상도 가능한다이는 디자인업종 중에 몇개 코드만 그렇게 분류해 두었고나머지는 모두 Creative업종으로 구분해 놓지 않았다그리고 직업부족군으로 구별된 직종은 RQF레벨이 적용되지 않아 예외다예를들면, 5년경력 요리사 등은 직업부족군으로 예외적으로 가능하다.

대졸자 업무로 구분된 RQF Level 6업무는 기술직인 경우는 웹디자이너처럼 일반사원인 경우도 가능하지만그렇지 않은 일반직인 경우에는 대개 매니저급이상이 되어야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그렇기에 메니저급으로 책정하는 경우는 대개 연봉은 3만파운드가 넘는 편이다예를들면마케팅메니저세일즈메니저 등그러나 일부 업종은 RQF6이상 메니저급이라도 3만파운드 미만인 경우도 있다반대로 메니저라도 RQF4 혹은 5정도로 분류되는 업종도 있는데 이런 것은 메니저라도 취업비자가 안된다오피스메니저레스토랑메니저 등.

 

ㅁ 결론적으로
그 회사에서 무슨직책으로 연봉얼마를 주고자 하는지를 알아보고이를 영국정부가 정한 직책별 최저임금을 확인한 후에 가능여부를 파악해 볼 수 있다또는 반대로 연봉 얼마를 생각하고 있는지 알아봐서그정도로 취업비자를 받을 수 있는 RQF6이상 직책이 어떤 것이 있는지 체크해 봐야 한다그래서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되면취업비자를 진행해 볼 수 있겠다.

 

서요한이사
영국이민센터 대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035 이민칼럼- 제 3국서 영국비자 신청 hherald 2019.07.08
2034 신앙칼럼-사람을 귀하게 여기는 마음 hherald 2019.07.08
2033 피트니스칼럼- 열심히 운동해도 살은 왜 안빠지는 걸까? file hherald 2019.07.01
2032 헬스벨- 소화의 핵심 물질, 위산! hherald 2019.07.01
2031 진로코칭 칼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58 진로와 인생설계2 :: 내 인생의 테마 정하기 file hherald 2019.07.01
2030 이민칼럼-11개월 영어연수와 유럽여행 hherald 2019.07.01
2029 천수보감 보따리와 건강 - 폭염과 보약 hherald 2019.07.01
2028 신앙칼럼-사람마다 그릇이 다른 이유 hherald 2019.07.01
2027 부동산 상식- 집주인의 잦은 방문 어떻게 대처해야할까? hherald 2019.07.01
2026 피트니스칼럼- 뭉친근육, 폼롤러가 풀어드립니다! file hherald 2019.06.24
2025 신앙칼럼- 일상에 숨겨져 있는 보물 hherald 2019.06.24
2024 진로코칭 칼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57 진로와 인생설계 hherald 2019.06.24
2023 부동산 상식 - 집으로 재테크 하는 법? Buy-to-let이란 hherald 2019.06.24
2022 천수보감 - 거북목과 하늘 보기 hherald 2019.06.24
2021 이민칼럼- 채리티등록과 교회스폰서쉽 hherald 2019.06.24
2020 헬스벨 - 명(命)을 재촉한다 - 위산 분비 억제제(PPI) hherald 2019.06.24
2019 피트니스칼럼- 퉁퉁 부은 종아리 셀프관리법 file hherald 2019.06.17
2018 권석하의 런던 사는 이야기 [2]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국회의원들 file hherald 2019.06.17
2017 이민칼럼- 대학원과정 수료후 교사임용과 취업비자 hherald 2019.06.17
2016 신앙칼럼-비본질을 통한 본질의 접근 hherald 2019.06.1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