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영국 연재 모음

 

질문: 이사를 나가고 나서 제 앞으로 온 편지중 크레딧 카드를 제 다음으로 온 세입자가 쓴 것 같습니다. 저도 모르게 돈이 나갔습니다. CCTV 비디오를 보니 모자를 푹 눌러쓴 사람이 제 카드를 가지고 물건을 사는 장면이 찍혔습니다. 어떻게 하면 좋은지요?

 

답변: 이사 나가실때의 모든 편지는 이사날짜 전에 미리  www.royalmail.co.uk에 미리 redirection 우편을 신청하시길 바랍니다. 해외로도 redirect가 되니 미리 신청 하시길 바랍니다. 요즘에는 남의 ID를 이용해서 피해를 보는 경우가 많으니 꼭 잊지 마시고 미리 신청해 놓으시길 바랍니다. 아니면 친구/친척집으로 편지를 redirect해놓으셔서 친구나 친척분이 처리 할수 있게 해 놓으십시오. 부동산이나 주인은 세입자가 redirection하지 않은 편지때문에 사고가 나는 일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질문 : 해외로 발령시 이사 나가는데 공항으로 출국 하기 날까지 집에 살려고 합니다. 청소는 그전에 제가 해주고 나가려고 합니다.

 

답변: 청소하고 나서 살게 되면 청소한 효과가 없어 집니다. 우선 계약서에 주택임대 종료후 청소를 전문 청소 회사를 써야 하는지 확인을 하십시오. 또는 입주시기에 전문 청소 회사가 청소한것이 확실하다면 나갈때도 똑같이 청소를 해주고 나가는 것이 원칙입니다.  만일 인벤토리 첵트아웃시에 청소가 제대로 안되어 있어서 걸렸다면 보증금에서 청소 금액을 빼고 돌려 받게 됩니다. 본인이 청소를 한다는 말은 아무리 잘한다고 해도 domestic cleaning standard 이지 프로가 한 청소 상태가 되기 어렸습니다. 만일 청소 전문 회사가 했는데도 청소를 더 해야 한다고 나오면 청소 회사를 다시 보내면 됩니다. 본인이 청소를 했는데 불량 청소 상태 때문에 더 청소 해야 한다고 하면 본인이 힘들게 청소한 이후에 또 돈을 들여 청소를 해 주어야 합니다. 이렇게 되면 기분도 나쁘고 돈도 써야 하므로 해외 출국하고 난후 전문 청소 회사를 쓰는것이 여러모로 좋습니다.

열쇠: 부동산에 몇 세트를 돌려 주겠다고 알려 주십시오.

가스 전기 forwarding address: 이사 나갈때 가스,전기,수도,카운슬택스 등 final bill을 누가 낼것인지 아는 사람 주소를 알려 주시길 바랍니다. 환물 받을 것이 있으면 시간은 걸리나 환불이 되므로 꼭 알려 주시길 바랍니다.집세 standing order도 미리 취소 하십시오. 저절로 끊어 지는 것이 아니니 꼭 취소 하시길 바랍니다.

보증금 환불 편지: 보증금을 받는 사람과 은행계좌를 정확히 알려 주십시오. 만일 여러 사람이 공동으로 보증금을 냈다면 세입자 개별적으로 누가 보증금을 대표로 받을지 확인하는 편지를 써서 주어야 합니다. 왜냐하면 대표가 보증금 환불을 받고 다른 세입자에게 돈을 안줄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정원 원상 복귀: 입주시기에  정원 상태가 좋았다면 그대로 정원관리를 해주고 나가야 합니다. 만일 안하고 그냥 나가면 보증금 보상 요구를 하게 됩니다. 


질문: 주택임대시 열쇠를 가족수대로 달라고 했더니 계약서에 나와 있는 사람만 주겠다고 했습니다. 원래 열쇠를 쓰는 사람수 만큼 주는것 아닌지요?

 

 

답변: 계약서에 나와 있는 사람의 숫자 대로 주는 것이 원칙 입니다.
만일 부동산이 열쇠를 더 가지고 있어서 줄수 있다고 하면 분실시 열쇠 복사비용을 내겠다고 하는 확인 편지에 싸인을 하시고 받을수도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46 목화자 칼럼-칼빈의 “기독교강요” (28) hherald 2011.02.28
145 이민 칼럼- 취업비자, 올해 4월부터 이렇게 바뀐다 [21] hherald 2011.02.28
144 부동산 상식-세입자 잘못인가 ?wear and tear 인가? [208] hherald 2011.02.28
143 맛찾아 떠나는 런던기행-7 동산 [179] file hherald 2011.02.28
142 맛찾아 떠나는 런던기행-6 비빔밥 카페 [549] file hherald 2011.02.21
141 부동산 상식-운반회사의 실수, 일하는 사람의 실수 [207] hherald 2011.02.21
140 목화자 칼럼-칼빈의 “기독교강요” (27) hherald 2011.02.21
139 이민 칼럼- 학생비자, 본국서 연장 및 동반자 일 금지 [23] hherald 2011.02.21
138 영국인 발견 -32회 일의 규칙과 영국인다움 [1] hherald 2011.02.21
137 런던의 한국작가들을 4482로 모은 큐레이터 박계연 [617] hherald 2011.02.21
136 맛찾아 떠나는 런던기행-5 유미회관 [184] hherald 2011.02.14
135 목화자 칼럼-칼빈의 “기독교강요” (26) [4] hherald 2011.02.14
134 영국인 발견 -31회 사무실 파티 규칙 [343] hherald 2011.02.14
133 이민 칼럼- 학생비자(3), 조건부 학생비자 [4] hherald 2011.02.14
132 부동산 상식-holding deposit을 본인의 잘못이라고 되돌려 줄수가 없다고 합니다. [191] hherald 2011.02.14
131 학생방문비자(2), 연장과 그 조건들 [116] hherald 2011.02.07
130 맛찾아 떠나는 런던기행-4 연지 [710] hherald 2011.02.07
129 부동산 상식-귀국 준비전기 가스 change over [11] hherald 2011.02.07
128 영국인 발견 -30회 퇴근 후 한잔 규칙 [1] hherald 2011.02.07
127 목회자 칼럼- 칼빈의 “기독교강요” (25) [3] hherald 2011.02.0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