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영국 연재 모음


 
어김없이 영국인들 가슴에 빨간 개양귀비(poppy·포피) 꽃이 피었다. 지난 100년간 그랬다.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11월 11일 오전 11시 11분 영국인들은 포피 배지를 달고 2분간 묵념을 한다. 이맘때쯤 배지를 단 사람이 하나둘 늘면 '현충일이 돌아왔구나. 또 한 해가 가는구나' 생각하게 된다. 배지는 보통 10월 초부터 11월 11일 현충일까지 단다.

 
1918년 11월 11일 3900만명의 사상·실종자를 낸 제1차 세계대전이 끝났다. 1년 뒤 현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아버지 조지 5세가 첫 기념식을 열었다. 전쟁 때 가장 치열한 전투가 벌어진 곳 중 하나인 벨기에 플랑드르 벌판엔 개양귀비가 유난히 많았다. 생김새와 색깔이 꼭 스러진 젊은이들의 심장과 같았다. 살아남은 자들은 이 꽃을 잊을 수가 없었다. 그렇게 포피는 전쟁과 평화, 희생, 교훈을 상징하는 꽃이 됐다.

배지 가격은 정해진 게 없다. 본인이 알아서 모금함에 돈을 넣는다. 가장 간단한 종이 제품이 1파운드이고, 매년 4000만개 정도가 팔린다. 영국 인구가 6500만명이니 어린아이를 빼고 거의 모든 영국인이 하나씩 샀다고 볼 수 있다. 지난해 배지 판매 모금액은 5050만파운드(약 765억원). 전년보다 7.5% 늘었다. 올해 모금액 집계는 내년에나 나올 것이다.

 

배지는 동네 가게 등에서도 살 수 있지만 대부분 자원봉사자들이 길거리에서 판다. 5만명에 달하는 자원봉사자들이 늦가을~초겨울의 찬 바람을 맞으며 길에서 포피를 판다. 지난달 영국에서 최고령의 포피 판매 자원봉사자였던 론 존스의 장례식이 있었다. 존스는 102세였고 작년까지 40년간 배지를 팔았다. 그는 2차 대전 중 포로가 돼 아우슈비츠 포로수용소에 수용돼 있다가 기적적으로 살아 돌아온 참전 군인이다.

영국인들에겐 100년 전 전쟁도 아직 끝나지 않았다. 지금의 평화와 자유가 누군가의 희생으로 이뤄졌음을 너무도 잘 알기 때문이다. 영국인 가슴에 매년 피는 개양귀비에는 그런 비극을 다신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의지와 바람이 담겨 있다.

권석하
재영 칼럼니스트.
보라여행사 대표. IM컨설팅 대표.
영국 공인 문화예술해설사.
저서: 유럽문화탐사(2015)
번역: 영국인 발견(2010), 영국인 재발견1,2 (2013/2015)
연재: 주간조선 권석하의 영국통신, 조선일보 권석하의 런던이야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181 이민칼럼- 영국 취업비자와 연봉 hherald 2019.12.16
2180 헬스벨-양날의 검, 항생제 hherald 2019.12.16
2179 피트니스칼럼-달리기 많이 하는 사람들을 위한 셀프관리법 hherald 2019.12.09
2178 부동산 상식- 올 한 해, 임대료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hherald 2019.12.09
2177 런던이야기 [11] 런던브리지 수난사 hherald 2019.12.09
2176 영국의 복지정책- 간병인에게 지원 되는 케어 비용 직접 결제 hherald 2019.12.09
2175 영국교육 제대로 알고하자- 케임브리지 입학 정보 및 전략 hherald 2019.12.09
2174 헬스벨-성장 호르몬의 파워 hherald 2019.12.09
2173 이민칼럼- 장기해외체류 영주권자 배우자비자 hherald 2019.12.09
2172 영국교육 제대로 알고하자- University of Manchester hherald 2019.12.02
2171 영국의 복지정책- 케어 비용 직접 결제 hherald 2019.12.02
2170 헬스벨- 갱년기 관리, 향후 50년을 좌우한다 hherald 2019.12.02
2169 부동산 상식- 내년, 부동산 세일즈 마켓 전망은? hherald 2019.12.02
2168 피트니스 칼럼-굽은등? 거북목? 가슴근육에 주목해보자! hherald 2019.12.02
2167 이민칼럼- 영국취업비자 성격과 자격 hherald 2019.12.02
2166 영국교육 제대로 알고하자-KCL hherald 2019.11.25
2165 영국의 복지정책-자격 평가를 받으신후 hherald 2019.11.25
» 런던이야기 [10] 영국인 가슴에 매년 피는 꽃 hherald 2019.11.25
2163 피트니스 칼럼-근육 만들 때 흔히 할 수 있는 실수 hherald 2019.11.25
2162 신앙칼럼- 느보산 철학 hherald 2019.11.2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