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영국 연재 모음

 

Q: 영주권을 받고 한국에 나갔다가 1년만에 영국에 입국하다가 방문무비자 입국스탬프를 받았다. 입국심사시 한국에서 일한다고 했는데, 2년전에 받은 방문 무비자 스탬프로 영주권이 취소된 것인지 궁금하다.

A: 이 경우는 영주권이 취소된 것으로 보인다. 영주권자가 해외에 장기 거주하고 입국할 때 입국심사 인터뷰는 신중히 해야한다. 오늘은 영주권자의 입국심사와 그 주의사항을 알아본다.


ㅁ 영주권 취소된 상황
이 질문자는 여권에 스티커로 영주권을 받고 살다가 한국에서 1년간 체류하고 영국에 입국 할때 심사관의 질문에 한국에서 직장을 다니고 있고 영국에 잠깐 다니러 왔다고 말했고, 이말을 듣고 심사관은 방문무비자 스탬프를 찍어 주고 웃으면서 여권을 건네 주었다. 당연히 아무런 문제가 없었으리라 생각하고 무슨 스탬프가 찍힌지도 확인을 하지 않았었다. 그리고 영국에 몇일 머물고 다시 한국에 가서 2년정도 거주하고 영국에 다시 입국하려고, 여권을 확인해 보니 2년여 전에 방문무비자가 찍혀있음을 뒤늦게 발견했다. 즉, 그때 영주권이 취소되었다는 의미다.  

그런 문제가 있었으면, 그 자리에서 심사관에게 정정을 요청했어야 했다. 만일 정정이 안되었으면 그것을 가지고 영국에 일단 들어와서 바로 법률인 등을 통해서 항소를 했어야 했다. 그러나 이미 2년이 지난 상황에서는 아무것도 할 수 없기에 상황을 받아 들여야만 한다.


ㅁ 영주권자 입국심사
영주권자는 영국에 입국시에 반드시 언제 나갔는지를 물어본다. 이때 몇개월이상 상당한 기간을 해외에 체류했으면, 그 사유를 물어보게 된다. 이때 대답을 잘 해야 한다. 대답할 때에는 영주권자가 영주권을 유지하려면 영국에 반드시 살아야 한다는 개념을 갖고 있어야 한다. 즉, 해외에 정착해 사는 사람에게 영국영주권을 유지해 주지 않는다.

따라서 해외에 파견근무를 했으면, 파견근무를 하고 뒤국하는 길이라고 하면 영국에 살 의지를 가지고 입국한다고 본다. 즉, 영주권자는 2년미만에서 홀리데이, 고향방문, 질병치료, 직장근무, 개인사정 등으로 해외에 체류할 수 있다. 그러나 영국에 입국시에는 반드시 영국에 살기위해서 입국해야 한다. 물론 살기위해 입국했다가 상황이 바뀌면 다시 2년미만으로 출타 할 수 있다.

이런 개념없이 함부로 해외에서 직장잡고 살고 있고, 영국은 잠시 방문하러 왔다고 말했다가 질문자처럼 1년 해외체류하고 입국했지만, 문제가 되어 영주권을 취소당할 수 있다.


ㅁ 전자여권 자동입국심사
요즘은 한국 전자여권을 가지고 있으면 영국입국시 입국심사를 이민국직원에게 받지 않아도 된다. 즉, 전자여권 인식시스템을 통해 기계 앞에 서서 여권을 카메라위에 올려 놓고 인식하게하고, 카메라를 보며 얼굴인식을 한 후에 입국문이 열리면, 입국하면 된다. 즉, 입국심사관에게 불필요한 설명을 해야 할 필요가 없다. 그러면 말한번 잘못해서 영주권이 취소되는 그런 사례는 발생하지는 않을 것이다.


서요한이사
영국이민센터 대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944 신앙칼럼- 함께 가꿔야 할 세상 –심전경작- hherald 2019.03.11
1943 천수보감 보따리와 건강 - 불임(Infertility) hherald 2019.03.11
1942 진로코칭 칼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45 나의 선호찾기 hherald 2019.03.11
1941 이민칼럼- 영국 T1E사업비자 폐지 발표 ㅊ hherald 2019.03.11
1940 부동산 상식- 체크 아웃 시, 디포짓 차감을 막는 스마트 클리닝 노하우 hherald 2019.03.11
1939 헬스벨- 장 점막 그리고 글루텐 hherald 2019.03.11
1938 신앙칼럼- 호가호위 狐假虎威 hherald 2019.03.04
1937 진로코칭 칼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44 나에게 주어진 두번째 보물 “선호” hherald 2019.03.04
1936 천수보감 보따리와 건강 - 봄소식을 알리는 Hay fever hherald 2019.03.04
1935 헬스벨- 아침, 먹을 것인가 말것인가, 무엇을 먹을 것인가 hherald 2019.03.04
1934 이민칼럼- 브랙시트 이후 EEA패밀리 거주와 영주권 hherald 2019.03.04
1933 부동산 상식-외향적인 이들에게 취향 저격 도시는? hherald 2019.03.04
1932 언중유골 言中有骨 hherald 2019.02.25
1931 폭발적인 하체의 잠재력을 깨운다 hherald 2019.02.25
1930 진로코칭 칼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43 나의 재능찾기 hherald 2019.02.25
1929 부동산 칼럼 - 내향적인 당신에게 어울리는 영국 도시는? hherald 2019.02.25
1928 신앙의 기준 hherald 2019.02.25
1927 이민칼럼: 영어연수비자 타비자 전환문제 hherald 2019.02.25
1926 천수보감 - 양생 hherald 2019.02.25
1925 말씀의 향기 목회자칼럼- ‘성령 세례’에 대한 바른 이해 hherald 2019.02.1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