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영국 연재 모음

염증도가 노화와 질병 발생을 결정한다 

 

염증이라면 관절염이나 피부염에서 나타나는 것과 같이 벌겋게 붓고 아픈 상태를 먼저 떠올리기 쉬우나 ‘조용한 염증’이라고 해서 통증이 느껴지는 역치 아래에 존재하는 만성 염증 상태가 있습니다. 어디가 아픈지 정확히 지목하지는 못하더라도 전반적으로 몸 상태가 안좋다, 피곤하다, 면역력이 약하다, 생각이 잘 안되고 집중력과 기억력이 떨어진다, 기분이 좋지 않다 등 인체가 제 기능을 못하는 상태의 저변에 이 ‘조용한 만성 염증’ 상태가 자리잡고 있습니다. 만성 염증은 사람의 활력과 총기를 갉아먹고 본인이 가진 육체적 정신적 잠재력을 발휘하지 못하여 괴롭습니다. 시중의 진통소염제는 급성 염증 상태 해결을 위해 부작용을 감내하고 단기간 사용하는 것입니다. 이러한 만성 염증 상태는 기존 의학에서 잘 인지하지 못하고 특별히 해줄 것이 없습니다. 손상이 오래 누적되어 인체 어느 장기의 질환으로 뚜렷하게 발현되고 큰 병이 나서야 비로소 진단을 받는데 발현된 부분은 빙산의 일각으로서 저변에서 계속 진행되는 염증의 불씨를 제거하지 못하고 기능 저하와 퇴행이 축적됩니다. 현대인이 처한 조건은 문명이라는 이름의 편리함 때문에 지난 2백 5십만년 간 성립된 우리 유전자에 이질적이고 위배되는 생활 습관을 형성하여 인간의 본연 디자인 매뉴얼과 충돌하여 여러가지 질환들을 발생시키고 있습니다. 기억력이나 인지력 감퇴, 치매, 알츠하이머, 근육 감소와 쇠약,  당뇨, 동맥 경화를 비롯한 각종 대사 질환의 발생 등 현대인이 당연히 노화 현상이라고 받아들이고 있는 각종 퇴행성 변화는 결코 자연스럽지 않은 현상으로서 전세계 장수촌의 노인들이나 수렵 채취인들을 보면 행복도가 높고 우울증이나 치매가 없으며 3-4대가 같이 살면서 현역에서 부지런히 일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이에 비하면 현대인이 얼마나 육체적 정신적으로 피폐하게 늙어가는지 비교가 됩니다. 

 

만성 염증도를 보여주는 혈액 검사 지표들:

 

만성 염증 상태를 조절해야 건강하게 오래 살 수 있기에 건강 검진 결과를 가지고 오면 인체의 염증 상황을 직간접적으로 나타내는 지표들을 아주 중요하게 보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인체 전신의 염증 수준, 특히 심혈관 염증도를 반영하는 HS-CRP, 혈관 내벽 염증도를 나타내는 Homocystein 그리고 혈관을 막아서가 아니라 염증 상태에 대한 인체의 반응을 보기 위해 콜레스테롤을 사이즈별로 봐야 하며 그리고 중성지방, 비타민 D 수치를 중요시 봅니다. 혈당 조절의 문제는 인체에 다각적으로 엄청난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공복시 혈당 수치를 체크해야하며 혈당에 반응하여 분비되는 인슐린 호르몬 수치(높을 수록 신체 염증도 증가)까지 파악하면 좋은데 이는 일반 혈액 검사에서 여의치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대신 당화혈색소 (헤모글로빈 A1C: HbA1C) 라는 검사가 있는데 일반 혈액 검사에서 루틴하게 포함되는 검사로서이는 가장 중요한 혈액 검사 항목이라 할 수 있습니다.  

 

삶의 질을 수치로 보여준다: 헤모글로빈 A1C 

 

혈액 속의 적혈구는 수명이 4개월 정도로서 헤모글로빈 A1C 검사는 지난 3-4개월간 적혈구가 당분과 얼마나 결합되었는지를 보여주는 지표입니다. 높은 혈당을 유지하였을 수록 적혈구가 끈적하게 당분과 엉켜진 상태가 누적되는데 이 수치를 보면 인체의 구성 단백질이 당분으로 얼마나 손상되고 염증을 뿜어내고 있는지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분은 결코 인체에서 곱게 배출되지 않고 단백질과 결합하여 손상시키고 상흔을 남기는데 이를 ‘당화 작용 (glycation)’이라고 합니다. 설탕을 가열하면 끈끈한 캬라멜이 되는 것과 비슷한 과정이 세포에서 나타나 고유의 기능을 잃게되고 항산화제 복용으로는 무마할 수 없는 산화 스트레스가 DNA 수준에서 발생하여 노화와 퇴행에 가속도가 붙습니다. 얼굴에 주름이 생기고, 신체의 경직되며, 시각, 후각, 청각 기능을 점점 잃고 신경통이 발생하고 결국 장기의 기능에 에러가 나는 등 신체에 대한 통제력을 점점 잃게 됩니다.  학계에서는 HbA1C를 일컬어 삶의 질을 반영하는 지표라고 말합니다. 당뇨병 환자가 되어서야 A1C 수치를 관리하도록 지도 받지만 당뇨병 환자들이 아니더라도 누구나 관심을 기울여야 합니다.  이 수치와 암 발생율에 뚜렷한 비례 관계가 나타났는데 대부분의 암세포가 전적으로 당분을 연료로 사용하니 만성적으로 혈당이 높은 사람, A1C 수치가 높은 사람은 암 발생 확율이 높은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닙니다. A1C 수치는 특히 신경계의 손상과 밀접한 연관이 나타났는데 그 수치가 높을 수록 두뇌 위축이 가속화되며 치매와 알츠하이머 발병율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A1C 수치를 최적으로 유지할 수록 세포 상태를 보존하고 노화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공식적으로 6% (42 mmol/mol) 까지 정상이라고 하고 당뇨인은 6.5% (48 mmol/mol) 을 타겟으로 하나 이는 정상 범위를 지나치게 넓게 설정한 감이 있습니다.  6%면 이미 평균 혈당 140mg/dl에 육박했기에 혈당 조절 불량으로 인한 세포 손상이 이미 누적되어 있는 상태이며 이미 5% 중후반 대에서도 말초 신경 손상, 눈 손상 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우울증이 있든, 당뇨병이 있든, 심장병, 관절염이 있든, 저희 환자 분들께는 5% 초반대를 목표로 잡고 적극적으로 관리하도록 권장하여 인체 세포에 회복과 재생의 기회를 부여하도록 합니다. 

 

런던한의원 원장 
류 아네스  MBAcC, MRCHM

 

대한민국 한의사
前 Middlesex 대학 부설 병원 진단학 강의
The Times선정 Best Practice criteria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821 특별기고- 납북자 문제 해결 노력 hherald 2023.06.05
2820 부동산 칼럼- 비가 적은 여름철 가든 잔디에 물을 자주 줘야 할까요? hherald 2023.06.05
2819 헬스벨- 바차타 6개월 후기 hherald 2023.06.05
2818 요가칼럼- 종아리 알 쏙 빼는 최고의 스트레칭 file hherald 2023.06.05
2817 부동산 상식- 영국 부동산 취득세(Stamp Duty Land Tax)의 모든 것 file hherald 2023.05.29
2816 특별기고- 납북자의 북한 내 생활실태 file hherald 2023.05.29
2815 헬스벨 - 태양과 함께 진화하였다 hherald 2023.05.29
2814 김준환 변호사 칼럼- 루브르박물관 예습하기 file hherald 2023.05.29
2813 요가칼럼- 오늘은 '누워서' 스트레칭 하는 날 file hherald 2023.05.29
2812 김준환 변호사 칼럼 -롤스로이스와 벤틀리 file hherald 2023.05.15
2811 부동산 상식- 작은 야외공간, 더 크게 쓸 수는 없을까? hherald 2023.05.15
2810 런던통신- 21세기 마지막 쇼 찰스 3세 대관식 참관기 hherald 2023.05.15
2809 헬스벨 - 폐경에 대한 관점을 바꾸자 hherald 2023.05.15
2808 요가칼럼- 이번 생애 나도 유연해지고 싶다..면? file hherald 2023.05.15
2807 런던통신- 찰스3세 대관식에 초대받는 1300명의 ‘동네 영웅’들 hherald 2023.04.24
2806 김준환 변호사 칼럼 - 열쇠의 추억 hherald 2023.04.24
2805 부동산 칼럼- 영국 부동산 법률 규제 변화 hherald 2023.04.24
» 헬스벨 - 가장 중요한 혈액 검사: 헤모글로빈 A1C hherald 2023.04.24
2803 요가칼럼- 허리통증 없애고 허리와 하체라인 살려주는 하루 15분 스트레칭 file hherald 2023.04.24
2802 김준환 변호사 칼럼- 항공사로부터 보상받기 file hherald 2023.04.1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