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영국 연재 모음

 

 

교회는 교회로서의 사명이 있습니다. 교회에 신자들이 모여 가장 중요하게 행하는 일이 무엇입니까? 그것은 바로 예배입니다. 그런데 예배가 모두 다 바른 예배가 아닙니다. 예배 가운데 참된 예배와 거짓 예배가 있습니다. 이것을 말하기 전에 먼저 예배의 의미에 대해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예배란 오직 창조주시며 구속주 되신 성 삼위 하나님께 합당한 영광과 찬송을 돌리는 것입니다. 그러기에 우리의 예배는 타종교에서 행해지는 인간의 욕구 충족과 기복적이며 의식적인 종교 예배와는 다릅니다.

 

예배에는 성경적 원리가 있습니다. 예배는 신자들이 자기 마음대로 하는 것이 아니라 성경의 원리에 따라 해야 합니다.

예배를 드림에 있어서 성경적 원리는 십계명에서 가르쳐 주고 있습니다. 십계명을 통해 예배의 원리를 알아보기 전에 잠시 십계명에 대한 오해와 바른 정의를 가질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십계명은 구약 이스라엘 백성에게만 유효한 것인가? 아니면 오늘날 성도들에게도 필요한 것인가? 이 물음에 대부분의 신자들은 후자보다 전자를 더 많이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생각하는 이유 중의 하나가 십계명은 율법이며 오늘날은 은혜시대이기에 더 이상 율법이 필요 없다고 생각하기에 십계명을 지키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것은 대단히 잘못된 생각입니다. 십계명을 말하면 율법주의자라고 말하는 자들은 교리와 신학에 대해 무지한 것을 스스로 말하는 것입니다. 다른 말로 하자면 성경을 모른다고 자백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십계명에 대해서 성도들은 반드시 알아야 하며 지켜야 한다는 사실을 인식해야 합니다.

 

여기서 우리는 율법에 대한 기본 이해부터 살펴보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율법은 ‘하나님이 모세를 통하여 이스라엘 백성에게 주신 생활과 행위의 규범’ 이므로 이스라엘 백성들은 반드시 지켜야 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율법에 대해 많은 오해를 가지고 있는 신자들이 있는데 그것은 율법은 나쁜 것, 악한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율법에 대해 간략하게 살펴보면 율법은 나쁜 것도 아니고 악한 것도 아닙니다. 율법은 거룩한 것입니다. 율법이 거룩한 것이라고 말하면 놀라는 신자들이 있는데 사실 그렇습니다, 바울은 로마서에 “...율법도 거룩하며 계명도 거룩하며 의로우며 선하도다” (롬7:12) 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다만 범죄한 인간들이 이 거룩한 율법을 지키지 못하고 행하지 못하기에 사람들과 원수가 된 것 뿐입니다.

 

율법에는 종류가 있습니다. 율법에는 3가지가 있습니다. ① 의식(제사)적 율법 (출 24장-31장)이 있는데 이것은 구약의 제사인 번제, 소제, 화목제, 속죄제, 속건제를 말합니다. ② 시민적 율법 (출 21:1-14절)이 있는데 이것은 이스라엘 백성들이 지켜야 할 사회적 법들을 말합니다. ③ 도덕적 율법 (출 20:1-26절)이 있는데 이것은 십계명을 말합니다. 이 세 가지 율법중에 의식법과 시민법은 폐지되었습니다. 구약 이스라엘 백성들에게만 적용이 되던 시민법은 신약으로 들어서면서 사라지게 되었으며, 의식법은 실체이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오심으로 폐지가 되었습니다.

 

 

 

다윗의 교회 최 찬영 목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893 이민칼럼 -T4G동반자 T2M종교비자 전환과 조건 hherald 2019.01.14
1892 말씀의 향기 목회자칼럼-교회란 무엇인가? (49) hherald 2019.01.14
1891 진로코칭 컬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38 직업세계의 트랜드: 글로벌화, 고령화 hherald 2019.01.14
1890 부동산 상식-First time buyer 가 알아야할 5가지 팁! hherald 2019.01.14
1889 헬스벨- 식용유는 왜 식용으로 부적합한가 hherald 2019.01.14
1888 진로코칭 컬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37 직업세계의 트랜드: 기계화, 정보화 hherald 2019.01.07
1887 천수보감 보따리와 건강 -NHS 무료 진료 hherald 2019.01.07
1886 말씀의 향기 목회자칼럼- 바른 예배와 주일 성수 hherald 2019.01.07
1885 이민칼럼 - 2019년 새해 취업비자 연장과 CoS할당 hherald 2019.01.07
1884 헬스벨- 남성 인구의 ‘호머 심슨’화, 막을 수 있을 것인가 hherald 2019.01.07
1883 헬스벨 -내 유전자가 노출된 환경 hherald 2018.12.17
1882 이민칼럼-영국서 개별적 결혼과 결혼증명서 hherald 2018.12.17
1881 신앙칼럼-본질을 잃은 성탄절 산타 마스 (Santa-Mas) hherald 2018.12.17
1880 말씀의 향기 목회자칼럼- 성탄절은 절기가 아니다 hherald 2018.12.17
1879 천수보감 보따리와 건강 -수면과 연말 보너스 hherald 2018.12.17
1878 부동산 상식- 영국에서 크리스마스 집안 장식하기 팁! hherald 2018.12.17
1877 진로코칭 컬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36 미래의 직업을 전망하기 hherald 2018.12.17
1876 헬스벨-어떤 사람이 심장병과 중풍에 걸리는가 hherald 2018.12.10
1875 이민칼럼-26세미만 취업 연봉책정 어떻게 hherald 2018.12.10
1874 진로코칭 컬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35 직업의 때를 알자 hherald 2018.12.1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