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한인사회소식

 

프랑스 파리에서 아파트 집세가 밀린 한국인 부부가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 3일 파리 남서부 빌쥐이프에 있는 한 아파트에서 60살 남편과 49살 아내가 문고리에 목을 매 각각 숨진 채 발견됐다고 프랑스 신문 <르 파리지앵>이 5일 보도했다. 부부는 탁자 위에 서툰 불어로 쓴 유서를 남겼다. 유서에는 “저희는 연락할 가족과 친구가 없습니다. 보증금(1350유로·약 167만원)은 집주인에게 (임대료 대신) 전해 주세요. 우리를 프랑스에 묻어주세요. 미안합니다”라고 적혀 있었다. 이는 지난 2014년 2월 마지막 집세와 공과금 70만원, 그리고 ‘죄송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송파 세모녀 사건’과 비슷하다.
프랑스어 유서 옆에는 반지와 휴대전화 그리고 68센트(약 840원)가 놓여있었다. 탁자에서 또다른 편지도 발견됐는데, <르 파리지앵>은 프랑스어가 아니었으며 이메일 주소와 번호가 적혀 있었다며, 한국 가족과 관련있는 내용인 것으로 추정했다. 한국인 부부가 언제 숨졌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부부의 주검이 발견된 건 임대료가 밀렸기 때문이다. 집 주인은 부부가 임대료가 3개월씩 밀리고 연락도 되지 않자 열쇠공을 불러 9층에 있는 부부의 집 현관문을 열고 들어갔고, 이때 주검이 발견됐다.
이웃들은 부부를 지난주에도 슈퍼마켓에서 봤다고 말했다. 한 건물 경비원은 <르 파리지앵>에 “좋은 분들이었다. 프랑스어를 못했지만 언제나 고개를 숙여 인사를 했다. 옷을 잘 입었고 부인은 우아했다”고 말했다. 한 이웃은 “부부는 매우 예의가 바른 사람들이었지만 말은 거의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부부가 살던 지역의 임대료는 월 800~900유로인 것으로 전해진다. 밀린 석달치 임대료는 2500유로(약 310만원) 정도였다. 부부는 6년 동안 이 아파트에서 살았으며, 추방 절차가 진행된 흔적은 없었다고 <르 파리지앵>은 덧붙였다.

 

한겨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425 주영 대사관 스완지, 카디프, 브리스톨 순회영사 안내 hherald 2017.02.06
424 킹스턴 카운슬 한국문화강좌 수강생 모집 hherald 2017.01.16
423 재영한인예술인협회 전시 Kid 우리어릴적 file hherald 2017.01.16
422 터키 이스탄불 나이트클럽 총격테러 발생 관련 신변안전유의 hherald 2017.01.02
421 외교부 e-아포스티유(e-apostille) 시범서비스 실시 hherald 2017.01.02
420 1월 뉴몰든 순회영사 안내(2017년) hherald 2017.01.02
419 2017년도 제18기 TaLK 정부초청 영어봉사장학생 모집 안내 hherald 2016.12.19
418 2017년 영국 내 한국어능력시험(TOPIK) 시행 계획 hherald 2016.12.19
417 테임즈 필하모니아 콘서트 file hherald 2016.11.21
416 차세대 한국인의 밤 역사강연 file hherald 2016.11.21
415 재외동포학생 동계학교 지원자 모집 hherald 2016.11.21
414 재영 한인과 학생을 위한 ‘아티스트 비자’ 설명회 hherald 2016.11.14
413 한반도 통일강연회 hherald 2016.11.07
412 영국에서 가장 '핫'한 한국음식은? file hherald 2016.11.07
411 대한항공 동계 운항 스케줄, 카운터 변경 hherald 2016.11.07
410 아시아나항공,'업그레이드 회원권' 통해 '퍼스트석' 탑승 기회 확대 hherald 2016.10.31
409 뉴몰든 순회영사 안내(2016년 11월) hherald 2016.10.31
408 대한항공 동계 스케줄 및 체크인 카운터 변경 hherald 2016.10.31
407 주영 대사관- 던디, 애버딘 순회영사 안내 hherald 2016.10.17
406 한국계 아동을 위한 골수 기증자 모집 file hherald 2016.10.1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