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한인사회소식

 

프랑스 파리에서 아파트 집세가 밀린 한국인 부부가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 3일 파리 남서부 빌쥐이프에 있는 한 아파트에서 60살 남편과 49살 아내가 문고리에 목을 매 각각 숨진 채 발견됐다고 프랑스 신문 <르 파리지앵>이 5일 보도했다. 부부는 탁자 위에 서툰 불어로 쓴 유서를 남겼다. 유서에는 “저희는 연락할 가족과 친구가 없습니다. 보증금(1350유로·약 167만원)은 집주인에게 (임대료 대신) 전해 주세요. 우리를 프랑스에 묻어주세요. 미안합니다”라고 적혀 있었다. 이는 지난 2014년 2월 마지막 집세와 공과금 70만원, 그리고 ‘죄송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송파 세모녀 사건’과 비슷하다.
프랑스어 유서 옆에는 반지와 휴대전화 그리고 68센트(약 840원)가 놓여있었다. 탁자에서 또다른 편지도 발견됐는데, <르 파리지앵>은 프랑스어가 아니었으며 이메일 주소와 번호가 적혀 있었다며, 한국 가족과 관련있는 내용인 것으로 추정했다. 한국인 부부가 언제 숨졌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부부의 주검이 발견된 건 임대료가 밀렸기 때문이다. 집 주인은 부부가 임대료가 3개월씩 밀리고 연락도 되지 않자 열쇠공을 불러 9층에 있는 부부의 집 현관문을 열고 들어갔고, 이때 주검이 발견됐다.
이웃들은 부부를 지난주에도 슈퍼마켓에서 봤다고 말했다. 한 건물 경비원은 <르 파리지앵>에 “좋은 분들이었다. 프랑스어를 못했지만 언제나 고개를 숙여 인사를 했다. 옷을 잘 입었고 부인은 우아했다”고 말했다. 한 이웃은 “부부는 매우 예의가 바른 사람들이었지만 말은 거의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부부가 살던 지역의 임대료는 월 800~900유로인 것으로 전해진다. 밀린 석달치 임대료는 2500유로(약 310만원) 정도였다. 부부는 6년 동안 이 아파트에서 살았으며, 추방 절차가 진행된 흔적은 없었다고 <르 파리지앵>은 덧붙였다.

 

한겨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450 국외거주 참전유공자 등록 신청 안내 hherald 2017.05.08
449 5월 주영대사관 뉴몰든 순회영사 hherald 2017.05.08
448 청소년 멘토링 강연 - 영국에서 법조인이 되는 길 hherald 2017.05.08
447 주영문화원 전시 file hherald 2017.05.01
446 황준국 주영한국대사 대영박물관과의 협력 방안 협의 file hherald 2017.05.01
445 제17회 세계한민족여성네트워크대회 참가자 모집 hherald 2017.05.01
444 신앙칼럼- 거듭난 삶의 증거 hherald 2017.04.24
443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어느 노병의 마지막 소원 hherald 2017.04.24
442 제19대 대통령 재외선거 투표기간 안내 hherald 2017.04.24
441 주영대사관공지- 영문운전경력증명서 발급안내 hherald 2017.04.24
440 런던 대한 아가페 합창단 합창 연습 hherald 2017.04.24
439 아시아나, 마일리지 제휴 ‘갤럭시 S8-아시아나폰’ 출시 hherald 2017.04.10
438 전통문화용품 지원사업 수요조사 실시 hherald 2017.04.03
437 세월호 3주기 추모집회와 관련 행사 안내 hherald 2017.04.03
436 4월 주영대사관 순회영사 안내 hherald 2017.04.03
435 2017 재외동포 청소년(중고생/대학생) 모국연수 hherald 2017.03.27
434 민주평통 제 18기 해외자문위원 후보자 모집 공고 hherald 2017.03.20
433 주영대사관 스완지, 카디프, 브리스톨 순회영사 hherald 2017.03.06
432 황준국 대사, Chatham House 강연 hherald 2017.03.06
431 주영국대사관 뉴몰든 순회영사 hherald 2017.02.2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