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영국 연재 모음

시중에 식이 섬유소가 너무 중요하다, 프로바이오틱 유산균을 먹어줘야 한다, 유산균의 먹이가 되는 프리바이오틱도 같이 먹어줘야 한다, 저항성 전분 (resistance starch)를 먹어주면 더 좋다 말이 많습니다.  모두 장에 균을 많이 키워야 한다는 전제를 깔고 있는 것입니다. 


식이성 섬유는 영양소는 없으면서 대장까지 도달하여 장 운동성을 좋게하고 배변을 쉽게 하고자 하는 역할을 하는데 섬유소를 먹더라도 장 운동이 좋아지지 않고 오히려 나빠지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일부는 일반 음식에 포함된 섬유소에도 장이 예민하게 반응하고 장이 부풀고 복통에 심하게 가스가 차는 듯 현상을 호소하기에 장이 안좋다고 무조건 섬유소를 추천하는 것은 아니라 피해야 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곡류 껍질, 콩류 섬유소는 톱밥처럼 장 내막을 긁고 상당히 자극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따라서 장 질환이 있는 분들은 현미라든지 콩류, 섬유질 야채를 잘 못먹고 복부 팽만, 복통, 민감성 장을 호소합니다. 


저항성 전분은 전분이 상부 위장관에서 다 소화되지 않고 대장까지 도달하여 대장 내 세균 먹이를 제공하겠다는 발상으로서 밥 해서 바로 먹지 않고 냉장했다가 다음날 뎁혀 먹고, 익지 않은 초록 바나나, 생 감자 전분 등을 먹어서 장내 박테리아 먹이감을 많이 주겠다는 전략인데, 소화되지 않는 전분이 장을 지나가면서 어마 어마한 가스를 발생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장에 균을 많이 키워야 한다, 유산균이 많이 있어야 한다, 장내 상재 세균의 종류를 늘여야 한다하면서 많은 업자들이 다양한 프로바이오틱과 프리바이오틱 제품들을 들고 나오고 전국민에게 뿌리는데 막상 병원에서 환자들을 만나보면 장에 잡균이 너무 많아 이로 인한 염증 수준이 높고 장내 감염되어 있는 경우가 많은 것이 실제 임상 상의 문제입니다. 영양제도 매년 유행을 타고 출현하고 사라지는데 업자들은 기대 효과만을 강력하게 부각하고 곧 또다른 유행을 창출하며 부작용은 소비자의 몫으로 남습니다. 


내 장에 잡균이 많은가?


배가 잘 아프고 설사나 변비가 있는 분들, 음식물과 잡균의 합작 발효 부패로 복부 팽만, 항상 가스가 잘차고 방귀가 잦거나 트림을 잘 하는 분들은 장에 잡균이 많다고 보면 됩니다. 본인의 입냄새가 역하게 느껴지고 뭔가 해독을 해야겠다고 생각하는 분들도 장내 잡균이 많다고 유추하면 됩니다. 신체 전반에 염증도가 높은 분들도 장에 잡균이 많다고 볼 수 있습니다. 장내에 잡균은 Endotoxin 이라고 하고 이런 잡균 박테리아들은 LPS라고 독소를 분비하는데 본인이 본인이 가진 균에 ‘자가 감염’되는 상태가 되게 하여 신체 여기 저기에 염증을 유발합니다. 


정확한 진단이 필요


가장 확실한 진단은 저희 의원에서 자주 이용하는 GI Stool Test 대변 검사를 하여 음식물의 소화도, 효소, 장내 염증도 그리고 마이크로바이옴, 장내 세균총이 어떠한지 어떠한 세균이 분포하고 있는지 보는 것이 가장 정확한 진단을 내릴 수 있습니다. 


그간 많은 만성질환 환자 분들을 대상으로 검사 결과를 보면 잦은 항생제 사용으로 장내 세균이 사멸된 후 칸디다 곰팡이의 번성 상태를 확인할 수 있으며 몸에 좋으라고 유산균을 복용하였는데 어마 어마한 양의 온갖 균을 보유한 것을 볼 수 있는데 결코 건강 상태가 아닙니다. 암 환자분들이나 만성 질환자분들은 확실히 이상균의 증식이 확인되고 보호 효과가 있는 균들의 약화가 관찰됩니다. 유명한 락토바실러스 균들도 너무 많으면 장에 큰 자극을 일으킬 수 있으며 요즘 새로이 출시되고 있는 Spore-based 유산균들은 장내 생착이 잘 된다고 선전하는데 이들을 사용하는 것은 임상 실험 대상이 되는 것으로서 이 spore 들이 성공적으로 착상하면 임상적으로 어떠한 효과가 나타날 지는 미지수이며 사람의 장을 장악하여 시중의 항생제로는 제거할 수 없는 성격의 것입니다. 


잡균, 소장까지 밀고 올라오다


소장은 영양소가 흡수되고 파동과 같은 움직임이 일어나 음식물이 정체되는 일이 없이 디자인 된 곳입니다. 원래 균은 대장에 머물고 있어야 하는데 대장에 균이 너무 많거나 갑상선 저하 등으로 소장의 움직임이 둔해지면 소장으로 세균이 파급되게 되는데 이를 ‘SIBO, Small Intestine Bacterial Overgrowth 소장 내 세균 과다 증식’ 질환으로 미국 영국에서는 이제 인식되고 있는 질환인데 한국에서는 아직 그 개념이 도입되지 않았습니다. 다들 과민성대장이다, 대장 질환으로만 진단 받는데 소장은 위 내시경, 대장 내시경도 도달할 수 없는 6-7미터의 구조로서 주위에 소장 질환으로 진단 받은 사람들을 보지 못했을 것입니다. 

위에 대변 검사 상 잡균 증식이 심하고 복부 불편함을 호소하는 경우 SIBO 테스트를 하게 되는데 이는 호흡 가스 검사로서 세균들이 소장에서 번식하고 있는 경우 호흡에 메탄가스나 황화수소가 검출되며 어떠한 균들이 번식하고 있는지 추측할 수 있습니다. 소장에 잡균이 득실하고 자신이 보유한 세균에 압도되어 잇는 경우 보통은 소화기 증상 뿐만 아니라 두뇌, 관절을 비롯 온 몸에 증상으로 파급되며 특히 최근 파킨슨 질환과는 뚜렷한 연관성이 밝혀졌으며 많은 만성 질환의 뿌리 역할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의 핵심은 광고에 현혹되어 무조건 장내 세균을 늘이면서 장 질환이 낫기를 바라지 않는 것으로 장내 각종 세균, 곰팡이, 기생충의 무분별한 증식은 백병의 근원이 된다는 점입니다. 

 

 런던한의원 원장 
류 아네스  MBAcC, MRCHM

 

대한민국 한의사
前 Middlesex 대학 부설 병원 진단학 강의
The Times선정 Best Practice criteria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959 부동산 칼럼- 영국 부동산 법률과 규제의 변화 hherald 2024.02.19
» 헬스벨 - 장 박테리아를 더 늘일 것인가? hherald 2024.02.19
2957 신앙칼럼- 삶은 이곳에서 그곳으로 hherald 2024.02.19
2956 김준환 변호사 칼럼- 파운드 스털링 hherald 2024.02.12
2955 신앙칼럼- 차 한잔에 담긴 인생의 개혁 hherald 2024.02.12
2954 부동산 상식- 2024년 영국 주택시장 전망 한눈에 보기 hherald 2024.02.12
2953 요가칼럼- 허리통증2탄 폼롤러 마사지와 스트레칭 file hherald 2024.02.12
2952 요가칼럼- 허리통증 2탄 폼롤러 마사지와 스트레칭 hherald 2024.02.12
2951 헬스벨 - 전당뇨도 이미 당뇨 hherald 2024.02.12
2950 부동산 상식- 2월, 집 판매 최적의 시기 hherald 2024.02.05
2949 헬스벨 - 당신의 고혈압이 의미하는 것 hherald 2024.02.05
2948 신앙칼럼-광야에서 외치는 소리 hherald 2024.02.05
2947 김준환 변호사 칼럼- 마리앙투아네트 hherald 2024.02.05
2946 요가칼럼- 허리통증 없애주는 효과보장 TOP3 스트레칭 file hherald 2024.02.05
2945 런던통신- 영국 남자들은 사교클럽에서 길러진다 hherald 2024.02.05
2944 헬스벨 - 운동을 안해서 살찐다고 생각한다면, 그것은 착각! hherald 2024.01.22
2943 런던통신- 돈보다 진심을 중시하는 영국인들의 봉사관 hherald 2024.01.22
2942 요가칼럼- 안전하고 쉽게 역자세에 성공하는 방법 헤드스탠드편 file hherald 2024.01.22
2941 김준환 변호사 칼럼 - 마라톤이 42.195km인 것은 영국 왕실 때문 hherald 2024.01.22
2940 부동산 상식- Party Wall Agreement hherald 2024.01.2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