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영국 연재 모음

  


  
기업에서는 왜 일류대학 출신을 선호할까요? 그들이 남들보다 더 똑똑해서일까요? 더 일을 잘하기 때문일까요? 아니면, 주변에 일류대학을 나온 친구들이 많아서 좋은 인맥을 갖고 있기 때문일까요? 일부는 맞는 측면도 있지만 꼭 그렇지는 않습니다. 일류대학 출신이 공부는 잘하지만 상대적으로 사회성이 떨어져서 업무능력이 떨어지기도 합니다. 그래서, 이러한 한국사회의 지독한 학벌지상주의를 배제하기 위해 일부 기관에서는 입사지원을 받을 때 출신학교를 삭제하고 서류심사를 한다고도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계 어느 나라에서나 일류대학 출신이 더 높은 연봉을 받는 기업에 취업하고, 더 많이 더 빨리 승진의 기회를 잡는 것은 분명합니다. 도대체 왜 직업사회는 일류대학을 나온 사람들에게 더 많고 더 좋은 기회를 주는 것일까요? 오늘은 그 이유를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출신학교를 따지는 이유
회사에서 실제로 인력을 선발해서 일을 시켜본 사람들은 처음에는 출신학교를 가리지 않던 사람도 나중에는 출신학교를 따지게 됩니다. 필자도 그런 경험이 있는데, 이유는 간단합니다. 어느정도 공부를 해야 들어갈수 있는 명문대학 출신과 그렇지 않은 대학 출신에게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특징이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일을 대하는 태도’입니다. 명문대학 출신은 어려운 일을 맡겼을 때, 어떻게든 결과를 만들어서 가져옵니다. 그것이 잘 되었던, 잘 못 되었던간에 결과를 내기 위해 노력한 흔적이 보입니다. 반면에, 비유명대학 출신은 어려운 일이 주어지면 쉽게 포기합니다. “이걸 어떻게 하죠? 나는 못하겠는데요” 라는 반응을 보입니다. 또한, 약속을 잘 지키지 않습니다. 언제까지 완료하기로 한 일을 시간이 되어도 시작도 안하고 있기도 합니다. 출근도 제멋대로인 경우가 많습니다. 자기가 하기 싫은 일은 피하고, 쉽고 편한 일만 하려고 합니다. 한마디로 책임의식이 잘 갖추어져 있지 않습니다. 필자가 너무 심하게 표현한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그 이상으로 일을 대하는 태도가 엉망인 친구들이 많습니다. 비명문대학을 나온 사람이 아무리 “나는 그렇지 않다”고 항변을 해도 직업사회에는 이미 그런 경험이 누적되어 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요즘같이 취업경쟁이 치열한 상황에서는 좋은 일자리를 찾는데 불리할 수 밖에 없습니다.


일을 대하는 태도
그렇다면, 명문대학 출신이 일에 대한 태도가 좋고, 비명문대학 출신이 그렇지 않다는 판단이 타당하고 근거가 있는 것일까요? 필자는 어느정도 근거가 있다고 봅니다. 왜냐하면, ‘일을 대하는 태도’는 그 사람이 ‘공부를 대하는 태도’와 다르지 않기 때문입니다. 공부를 할 때 힘들어도 참고 해본 경험, 주어진 숙제를 끝까지 해낸 경험, 결과를 내기 위해 노력하고 성취한 경험, 그리고 더 잘하고 싶은 욕심과 결심하고 약속한 것을 지키려는 의지를 가진 사람은 그 결과로 좋은 성적을 받고 좋은 대학에 들어가게 되어 있습니다. 공부하다가 힘들다고 쉽게 포기하고, 자기가 하고 싶은 것만 하려고 들고, 게임이나 노는데에만 빠져있는데도 좋은 성적이 나오지는 않겠지요. 
직장인이 일을 대하는 태도는 학생이 공부를 대하는 태도보다 훨씬 중요합니다. 공부를 대하는 태도에 따른 결과는 본인에게 주어집니다. 내가 공부를 안해서 성적이 나쁘면 나만 손해보면 됩니다. 다른 사람들은 오히려 내 덕분에 성적이 올라갈 수 있어서 해피(Happy)합니다. 그러나, 직장에서 일에 대한 태도가 나쁘면, 많은 사람에게 피해를 끼치는 결과로 이어지기 때문에 매우 위험합니다. 세월호가 침몰할 때 그 배의 선장이 자기만 살겠다고 혼자 빠져나온 결과가 어떠했는지 우리 모두는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을 것입니다. 그래서 직업사회는 일에 대한 태도가 나쁜 사람을 뽑지 않으려고 하는 것입니다. 인재를 채용할 때 출신학교와 성적을 따지는 이유는 그가 그러한 결과를 내기 위해 공부하는 과정에서 어떤 태도를 가졌었는지를 가늠해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공부에 대한 태도
“나는 예체능으로 진로를 정했는데, 굳이 다른 공부를 왜 해야 하는지 모르겠어요” 라고 말하는 친구가 있습니다. 많은 청소년들이 이와 같은 생각에 공감할 것입니다. 만약 그렇다면 직업에 대한 개념을 잘 모르는 것입니다. 직업은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하는 것이 아니라, 남들이 원하는 것을 내가 제공하는 것입니다. 자기가 하고 싶은 것을 하는 사람을 ‘아마추어’라고 합니다. ‘프로’는 다른 사람이 원하는 것을 서비스하고 그 댓가로 돈을 받는 사람입니다. 그래서 프로는 ‘내가 싫어도 사람들이 원한다면 무엇이든 할 수 있는 자세’를 갖고 있어야 합니다. 
또한, 직업은 나와 직장이 상호 매칭하여 선택하는 시스템입니다. 내가 아무리 그 일을 하고 싶다고 해서 그 직업을 가질 수 없습니다. 자기 혼자 어떤 일을 좋아서 하는 사람은 ‘아마추어’입니다. ‘프로’가 되려면 직장에서 나를 선택해줘야 합니다. 선택권은 나보다 직장이 더 많이 가지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돈을 지불하는 쪽은 직장이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어떤 직업을 갖기 위해 어떤 공부를 하는지를 나와 직장중에 누가 정하게 될까요? 그것은 당연히 직장이 정하는 것입니다. 그 직장이 원하는 인재의 기준에 맞추어서 내가 공부를 하고 준비를 해서 조건을 갖추었을 때 그 직장에서 나를 선택할 것입니다. 
“내가 공부하고 싶은 것만 공부해서 어떤 직업을 갖겠다.”는 것은 아마추어적이며 매우 미숙한 생각입니다. 프로의식을 갖춘 직업인이 되려면 최소한 “내가 싫어도 배워야 할 것은 배우고, 주어진 일은 기꺼이 한다.”는 정도의 생각은 가져야 할 것입니다.


그렇다면, 프로의식을 갖춘 학생은 공부에 대해 어떤 태도를 갖고 있을까요? 적어도 공부가 재미없다고 팽게치고, 조금 힘들다고 숙제를 게을리하거나 게임에 빠져 시간을 낭비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귀찮고 싫어도 할 일은 하고, 공부할 때는 최대한 집중하고 여가 시간에는 최대한 재미있게 놀려고 할 것입니다. 여러분은 이런 사람이 멋지지 않습니까?  이렇게 공부하면서 직업을 준비해온 사람은 때가 되면 ‘프로의 아우라’가 보이기 시작합니다. 물론 이들에게 좋은 성적을 받아 일류대학에 입학하는 정도의 성취는 당연히 주어질 것입니다. 


노력을 인정받기
한국의 지나치게 학벌중심으로 편향된 채용관행은 개선되어야 합니다. 그러나, 일류대학 출신을 찾는 것을 비판하기보다, 그렇게 인내하고 노력하면 어떻게 인정받는지를 먼저 이해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들의 노력은 그런 인정을 받을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힘들다고 노력하지 않고, 자기가 좋아하는 것만 하면서 시간을 보낸 사람이 더 나쁜 대우를 받는 직업을 갖는 것은 당연합니다. 그런 사회가 건강한 사회입니다.


우리가 진로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꼭 일류대학을 갈 필요는 없습니다. 그러나, 내가 프로가 되기 위해 준비하고 노력한 것을 증명할 수 있는 성과는 만들어 놓아야 합니다. ‘이런 결과를 내어 봤으니, 우리 일도 맡길 수 있겠다’라는 증거가 있어야 직장에서 나를 선택할 것입니다. 그런 증거들을 당신은 어떻게 준비해 나갈 것입니까? 미래의 직장이 당신을 어떤 사람으로 인정해 주기를 원합니까?
 

 

 

이성훈 / 브리티시코칭센터 대표코치
shone@ukcoaching.ne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795 헬스벨- 남성 갱년기 hherald 2018.08.27
1794 신앙칼럼- 줄탁동시 啐啄同時 hherald 2018.08.27
1793 말씀의 향기 목회자칼럼- 교회란 무엇인가? (37) hherald 2018.08.27
1792 이민칼럼- 남편 영국시민권 받고 한국거주 중 가족비자 hherald 2018.08.27
1791 진로코칭 컬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22 직업의 의미 hherald 2018.08.27
1790 말씀의 향기 목회자칼럼- 교회란 무엇인가? (36) hherald 2018.08.20
1789 이민칼럼- 동반비자 별도신청시 재정증명 hherald 2018.08.20
1788 부동산 상식- 주택 임대 시 진행되는 필수 항목인 Reference 체크란? hherald 2018.08.20
1787 헬스벨 - 과당(Fructose)의 저주 hherald 2018.08.20
1786 진로코칭 컬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21 일하는 것과 노는 것의 차이 hherald 2018.08.20
1785 말씀의 향기 목회자칼럼- 교회란 무엇인가? (35) hherald 2018.08.13
1784 신앙칼럼- 만시지탄 晩時之歎 hherald 2018.08.13
1783 이민칼럼- 영주권 신청과 배우자 동의 문제 hherald 2018.08.13
1782 헬스벨 - 미토콘드리아를 자양한다, 오미자! hherald 2018.08.13
1781 부동산 상식- Q. 이사를 하여 새로운 집으로 들어갔습니다. Utility Bill 은 어떻게 처리해야 하나요? hherald 2018.08.13
» 진로코칭 컬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20 일류대학을 찾는 이유 hherald 2018.08.13
1779 말씀의 향기 목회자칼럼- 교회란 무엇인가? (34) hherald 2018.08.06
1778 이민칼럼- 사업비자 현지인 고용장출 hherald 2018.08.06
1777 진로코칭 컬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19 진로선택은 빠를수록 좋다 hherald 2018.08.06
1776 부동산 상식- 여름 휴가시 빈집 관리 방법 hherald 2018.08.0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