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영국 연재 모음

 

부신(adrenal glands)이라고 작지만 굉장히 중요한 기관이 있습니다. 좌우 콩팥 위에 위치한 삼각형의 작은 내분비선으로서 코르티졸, 알도스테론, 안드로젠 등 중요한 호르몬을 분비하여 신체의 스트레스 반응, 물과 전해질, 혈압 조절, 그리고 성 호르몬을 분비 조절합니다.  부신 상태에 따라 성장 상태나 노화 과정이 피폐해질 수도, 순탄할지 좌지우지 될 수 있는 굉장히 중요한 내분비 기관입니다. 한의학에서는 전통적으로 부신 기능의 상태를 생명력의 기반으로 굉장히 중요하게 생각하였고 에너지, 정력, 혈액 순환, 소변 상태 등으로 부신 상태를 파악하기 위한 면밀한 진단법을 개발하였습니다. 동양에서는 지난 2000년간에 걸쳐 수많은 인구를 대상으로 임상 실험을 누적하여 부신 기능을 향상시킬 수 있는 처방을 성립하였습니다. 보약(補藥)으로 불리는 한약 처방들이 부신 기능을 향상시키는데  효과가 있는 것으로 최근 과학적 실험으로도 밝혀졌는데 학계에서는 보약에 해당하는 카테고리의 약물을 adaptogen 이라고 부릅니다. 인체의 적응력을 향상시키는 효과가 있는 약물로 번역하는데 참으로 적절한 번역이라고 생각합니다. 오늘은 부신 기능, 그 중에서도 스트레스에 대처하는 코르티졸에 대해서 이야기 하고자 합니다.  

 

스트레스 호르몬- 코르티졸  

부신 피질에서 분비되는 코르티졸을 '스트레스 호르몬'이라고 합니다. 심한 스트레스를 받는 경우 외부의 해로운 자극으로부터 방어하기 위해 분비됩니다. 코르티솔은 맹수에게 잡혀 먹을 위험한 상황에서 엄청난 속도로 질주하는 것을 가능케하고 아이가 자동차에 깔렸을 때 평소 연약하던 엄마가 장사가 되어 자동차를 번쩍 드는 등 응급 상황에서 바짝 힘내게 하는 호르몬입니다. 모든 호르몬이 그렇듯 필요한 상황에서 정확하게 적정량이 분비되고 작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코르티솔이 아주 저하되어 있거나 분비되지 않는 사람은 일상 생활에서 아침에 일어나서 활기차게 하루를 시작하는 것도 버거울 만큼 무기력하고 작은 스트레스에도 몸이 꺼지고 영 대처할 수 있는 능력이 없기에 코르티졸은 스트레스에 대처하는 데 필요한 ‘항 스트레스 호르몬’이기도 합니다.  코르티졸을 만성적으로 과다 분비하는 사람들이 문제인데 일상의 작은 스트레스도 맹수가 달려드는 상황으로 과민하게 반응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는 본인 스스로 굉장한 손해를 자초하는 것으로 그냥 정신적 스트레스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과장된 스트레스 반응으로 몸을 쥐어 짜서 에너지를 내기에 몸이 빨리 부서지게 됩니다. 땔감이 절실한 상황에서 집에 있는 온갖 골동품이나 귀중품들을 다 태워서 벽난로를 불떼우는 것과 비슷한 상황으로 신체의 소중한 근육이나 조직을 녹여 혈관에 당분을 힘껏 업 시켜서 스트레스에 대처하기에 인체에 대단히 파괴적인 효과가 있으며 절대로 만성적으로 지속되어서는 안되는 상황입니다.    

 

합성 부신 피질 호르몬

코르티존(Cortisone), 세간에서 ‘스테로이드’로 부르는 합성 부신 피질 호르몬이 있습니다. 항생제와 함께 현대의 치료 혁명을 일으킨 것으로 평가되는 약물입니다. 1935년 Edward Kendall과 Taudeus Reichstein은 독립적으로 동물의 부신 피질에서 미량의 코르티존을 분리, 화학 구조를 결정하는데 성공하였고  이렇게 발견된 코르티존은 메이요 클리닉의 Philip Showalter Hench 가 류마티스 관절염의 치료에 효과적임을 밝혔습니다. Hench 박사가 환자들의 치료 전과 치료 후의 상태를 공개한 1949년의 회의 뒤에 이에 관한 뉴스가 언론을 통해 흘러나가자, 코르티존은 '기적의 치료약'으로 소개되었습니다. The Times의 의학담당기자는 "단 며칠의 투약 뒤에 환자들은 침대에서 일어나 주위를 걸었고, 관절이 아프거나 부어오르는 증상도 사라졌다."고 보도하기에 이르렀습니다. 노벨상 수여가 역사적으로 이렇게 빨리 결정된 적이 없다고 합니다. 1950년 Kendall, Reichstein, Hench 는 스톡홀름으로 가서 노벨의학상을 수상하였습니다. 그러나 기쁨과 기적도 잠시였습니다. 영국의 류마티즘 학자인 오스월드 세비지는 메이요 클리닉을 방문했을 때 Hench는  '계속 늘어나는 부작용에 대한 보고에 낙담해 있었다.'라고 했습니다. 류마티스 관절염의 치료약으로 코르티존에 대한 열광적인 반응은 점차 사그라지기 시작했습니다.

 

스테로이드 부작용

스테로이드는 여러가지 염증이나 통증, 알러지,면역계 질환에 참 많이도 쓰입니다. 이렇게 강력하고 부작용이 많은 약물은 숏건 요법으로 짧게 쓰는 것이 원칙이지만 부작용은 주위에서 자주 볼 수 있습니다. 아토피가 있는 어린이들도 장기간 전신에 스테로이드를 도포하고 온 경우가 많은데 신체의 염증 반응을 억제하는 댓가로 단백질이 분해되고 미네랄이소실되기 때문에 아이의 성장이 저해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쿠싱 증후군이라고 하여 종양이 생겨 코르티졸이 너무 많이 분비되거나 흔하게 스테로이드제를 너무 오래 써서 생기는 질환이 있는데  신체 조직에서 조직에서 단백질이 분해되어 근육이 없어지고 사지가 마르며 혈당이 미친듯이 상승, 당뇨가 생기고 복부가 부풀어 오르며 신체가 지방질이 되며 몸에 물이 고이고 붓고 혈압이 오릅니다. 얼굴은 특징적으로 달덩이처럼 붓게 됩니다. 면역계가 손상되고 골다공증도 오게 됩니다. 명약이라고 소문난데서 약을 타먹다가 이렇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외부적으로 스테로이드를 쓰지 않더라도 갱년기 여성에게서 쿠싱 증후군과 같은 모습을 자주 보게 되는데 갑상선, 난소, 부신 피질 기능의 저하로 호르몬이 떨어지면서 과도한 스트레스에 부신 기능이 매우 혹사되고 피로해져서 발생합니다.  

 

 

 

런던한의원 원장 

류 아네스  MBAcC, MRCHM

대한민국한의사

前 Middlesex 대학 부설 병원 진단학 강의

The Times선정Best Practice criteria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709 영국축구출필곡반필면- 아르센 웽거 아스널 감독의 마지막 홈경기 file hherald 2018.05.07
1708 말씀의 향기 목회자칼럼- 교회란 무엇인가? (21) hherald 2018.05.07
1707 신앙칼럼- 수저 논쟁 hherald 2018.05.07
1706 헬스벨- 자궁, 난소, 끝까지 보존한다! hherald 2018.05.07
1705 이민칼럼- 영국 시민권 신청과 레프리 규정 hherald 2018.05.07
1704 부동산 상식- 계약 종료시 Cleaning 을 위한 꿀팁. hherald 2018.05.07
1703 진로코칭 컬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07 나는 진주인가? 조개인가? hherald 2018.05.07
1702 말씀의 향기 목회자칼럼- 교회란 무엇인가? (20) hherald 2018.04.30
1701 진로코칭 컬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06 내 삶의 화두 찾기 hherald 2018.04.30
1700 부동산 상식- 런던 시내로 출퇴근을 한다면 어느 곳에 있는 집을 렌트해야 할까요? hherald 2018.04.30
1699 신앙칼럼- 세상의 빛 hherald 2018.04.30
1698 헬스벨- 수면 중의 기적 hherald 2018.04.30
1697 영국축구출필곡반필면- 크리스탈 팰리스 vs 레스터 hherald 2018.04.30
1696 말씀의 향기 목회자칼럼- 교회란 무엇인가? (19) hherald 2018.04.23
1695 부동산상식- 런던 시내로 출퇴근을 한다면 어느 곳에 있는 집을 렌트해야 할까요? hherald 2018.04.23
1694 신앙칼럼- 개혁, 영혼이 살아 있음의 증거 hherald 2018.04.23
» 헬스벨- 코르티존, 부은 얼굴 그리고 갱년기 hherald 2018.04.23
1692 진로코칭 컬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05 직업 선택의 기준 hherald 2018.04.23
1691 이민칼럼- 10년영주권 신청까지 4개월이 모자란데 hherald 2018.04.23
1690 영국축구출필곡반필면- 아르센 벵거 감독, 22시즌 만에 아스널 떠난다 hherald 2018.04.2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