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영국 연재 모음

 


당신은 직업을 선택할 때 어떤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까?
아래 5개의 보기 중에서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순서대로 번호를 써 보세요.
1. 내가 좋아하는 일 (    )
2. 즐겁게 할 수 있는 일 (    )
3. 보람을 느낄 수 있는 일 (    )
4. 내가 잘 할 수 있는 일 (    )
5. 돈을 잘 버는 일 (    )


무엇을 첫 번째로 선택했나요? 앞의 질문에 답을 해보면 자신이 직업을 어떻게 정의하고 있으며, 어떤 태도로 진로를 생각하고 있는지를 알 수 있습니다. 어떤 이는 직업을 ‘돈을 버는 활동’으로 이해하고, 또 어떤 이는 ‘자기 시간을 활용하는 활동’ 쯤으로만 생각하기도 합니다. 직업을 취미생활이나 봉사활동과 구분해서 정의하지 못하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같이 한 번 생각해볼까요? ‘내가 좋아하는 일’은 취미생활의 영역입니다. 보람은 봉사활동을 할 때 더 많이 느낍니다. 이것으로 직업선택의 기준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 그렇지 않다면 직업을 선택할 때 어떤 기준을 가지면 좋을 까요?
   

 


직업의 개념
그 기준을 말하기에 앞서 우선 직업에 대한 개념부터 분명히 잡아야 합니다.
직업은 나를 위한 일을 하는 것일까요? 아니면, 다른 사람을 위한 일을 하는 것일까요? 일반적으로 나를 위한 일을 할 때는 돈을 낼 때가 많습니다. 그 때는 내가 ‘고객’이라는 뜻입니다. 다른 사람을 위한 일을 하면 돈을 법니다. 그런 사람을 ‘직업인’이라고 합니다. 미안하지만 ‘내가 좋아하는 일’을 직업 선택의 첫번째 기준으로 꼽은 분은 직업에 대한 이해를 잘못하고 있는 것입니다. 직업인은 내가 좋아하는 일을 하는 것이 아니라, 남들이 좋아하는 것을 해주는 일을 사람입니다. 이것을 헷갈리는 친구들이 많습니다. ‘좋아한다’를 어디에 붙여야 하는지를 헷갈려 합니다. ‘내가 좋아하는 일’이을 하는 사람을 아마추어라고 합니다. 아마추어는 직업인은 아닙니다. 직업인은 프로입니다. 진정한 프로는 ‘남들이 원하는 것을 해주는 일을 하면서 즐거움을 얻는 사람’입니다. 직업에 대해 이정도의 개념은 가지고 있는 것이 직업을 선택할 때 도움이 될 것입니다.


‘직업이라는 것이 왜 만들어졌을까?’에 대해서 생각해 보면, 직업을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직업사회 이전에는 한 사람이 농사도 짓고, 집을 짓고, 옷도 만들고, 음식도 하는 비능률적인 생활을 했습니다. 이것을 분업을 통한 대량 생산으로 전체사회의 생산성이 혁신적으로 올라가게 만든 공동체 시스템이 바로 직업입니다. 따라서 직업은 공동체 안에서 필요한 역할을 사람들이 나누어서 수행하는 활동입니다. 이것을 기본 개념으로 갖고 있으면 직업을 선택하는 기준을 잡기가 훨씬 쉬워집니다. “내가 어떤 역할을 했을 때 내가 소속된 공동체의 생산성이 더 높아지고 공동체 구성원에게 더 많은 이익이 돌아갈 수 있을까?”를 생각해 보면 됩니다. 이것을 잘 하는 사람에게 공동체는 충분한 금전적인 보상을 하게 되어 있습니다. 공동체에 기여하는 것이 없는 사람이 돈을 많이 버는 것을 사람들은 싫어합니다. 그래서 그런 시도를 하는 사람을 공동체는 기피하고 벌을 받게 만듭니다. 지금까지 직업과 관련해서 인류 공동체의 역사는 그렇게 발전해 왔습니다.


직업 선택의 기준
공동체 입장에서 보면 “누가 이 일을 잘 할 수 있을까?”는 사회 전체의 생산성을 올리기 위해 아주 중요한 기준입니다. 직업 내에서 생산성이 낮은 사람은 도태될 수 밖에 없습니다. 따라서 나를 기준으로 ‘내가 잘 할 수 있는 일’을 선택하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그렇다면, 이것으로 직업 선택의 기준이 충분할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좀 더 균형있는 기준이 필요합니다. 필자에게 직업 선택의 기준을 말해보라고 한다면 이렇게 말합니다.  


“사람들이 원하는 것을 내가 잘 할 수 있으며, 그 일을 할 때 즐겁고 보람을 느끼며, 생활에 필요한 돈을 벌 수 있는 직업을 선택하세요”


이 기준 안에는 ‘내가 잘할 수 있는 일’, ‘즐겁게 할 수 있는 일’, ‘보람을 느낄 수 있는 일’, ‘돈을 벌 수 있는 일’의 개념이 다 들어가 있습니다. 우리는 자신의 능력을 발휘하고, 즐거운 환경에서 일하면서, 가치와 보람을 느끼는 동시에 생활을 영위하기 위한 수입이 보장되는 직업 안에 있을 때 성장하고 행복하게 됩니다.


이 기준들 중에서 무엇이 먼저냐구요? 그것보다 중요한 것은 이 기준들의 균형(Balance)이 유지되는 것입니다. 한 두개의 기준만으로 직업을 선택하면 우리의 삶이 균형을 잃게 될 수 있습니다. 성인에게 직업은 일상 중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영역이기 때문입니다. 아무리 돈을 많이 벌어도 일하는 시간이 힘들고 고통스럽다면 그 삶은 불행해집니다. 자신의 능력을 발휘하지 못하는 일, 아무런 보람도 가치도 느끼지 못하는 일, 기본적인 생활을 영위할 수입이 보장되지 않는 일을 하면서 성공과 행복을 말할 수 없겠지요.


지금 “이 직업이 나에게 맞는 직업일까?”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면 스스로에게 다음의 질문을 던져보세요.


1. 이 일을 통해 내가 가진 재능을 개발하고, 개발된 역량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는 일인가?
2. 이 일이 내가 추구하는 가치와 맞고, 내가 이 일을 하면서 보람을 느낄 수 있는가?
3. 이 일을 오랫동안 해도 고통스럽지 않고, 즐겁게 일할 수 있는가?
4. 이 일을 통해 나와 가족의 생활을 지원할 수 있는 수입이 확보되는가?


이 질문들에 대해서 모두 긍정적인 답을 주는 직업이라면 당신에게 잘 맞는 직업일 것입니다. 그렇지 않다면, 다시 생각해 보아야 겠죠.
많은 사람들이 1~3번이 부정적이더라도 4번만 좋다면 ‘OK’를 외칩니다. 한마디로 ‘돈 많이 주는 직업이 장땡’이라는 거죠. 돈이 있으면 무엇이든 살 수 있다는 믿음이 있어서 1~3번은 돈으로 해결할 수 있을 것 같기도 합니다. 그러나 1~3번이 과연 돈으로 살 수 있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여러분이 생각해 보기 바랍니다.


자기 이해의 중요성
4번 ‘금전적 보상’을 제외한 나머지 기준들은 모두 개인의 적성과 관련되어 있습니다. 1번은 ‘개인의 재능’, 2번은 ‘개인의 가치’, 3번은 ‘개인적 선호’와 관련된 기준들입니다. 이 기준들은 모두 그 사람의 선천적 기질을 근간으로 만들어집니다. 따라서 직업을 선택하는 기준을 잡으려면 ‘내가 어떤 사람인가?’에 대한 이해가 필요합니다. 자신이 누구인지 알면 그만큼 직업을 선택하는 기준이 분명해 집니다. 따라서 진로설계를 할 때 자신의 가치와 선호, 재능을 찾는 작업이 선행되어야 합니다. 
이것을 알아보기 위한 다양한 진단 도구들이 시중에 나와 있습니다.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또한 부모가 이런 기준에 따라 아이를 어려서부터 관찰해주고, 코칭 대화를 통해 아이 스스로 자신에 대한 이해를 가질 수 있게 해주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당신은 어떤 사람입니까?


 shone_020.jpg 

 

 

 

 

 

이성훈 / 브리티시코칭센터 대표코치
shone@ukcoaching.ne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709 영국축구출필곡반필면- 아르센 웽거 아스널 감독의 마지막 홈경기 file hherald 2018.05.07
1708 말씀의 향기 목회자칼럼- 교회란 무엇인가? (21) hherald 2018.05.07
1707 신앙칼럼- 수저 논쟁 hherald 2018.05.07
1706 헬스벨- 자궁, 난소, 끝까지 보존한다! hherald 2018.05.07
1705 이민칼럼- 영국 시민권 신청과 레프리 규정 hherald 2018.05.07
1704 부동산 상식- 계약 종료시 Cleaning 을 위한 꿀팁. hherald 2018.05.07
1703 진로코칭 컬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07 나는 진주인가? 조개인가? hherald 2018.05.07
1702 말씀의 향기 목회자칼럼- 교회란 무엇인가? (20) hherald 2018.04.30
1701 진로코칭 컬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06 내 삶의 화두 찾기 hherald 2018.04.30
1700 부동산 상식- 런던 시내로 출퇴근을 한다면 어느 곳에 있는 집을 렌트해야 할까요? hherald 2018.04.30
1699 신앙칼럼- 세상의 빛 hherald 2018.04.30
1698 헬스벨- 수면 중의 기적 hherald 2018.04.30
1697 영국축구출필곡반필면- 크리스탈 팰리스 vs 레스터 hherald 2018.04.30
1696 말씀의 향기 목회자칼럼- 교회란 무엇인가? (19) hherald 2018.04.23
1695 부동산상식- 런던 시내로 출퇴근을 한다면 어느 곳에 있는 집을 렌트해야 할까요? hherald 2018.04.23
1694 신앙칼럼- 개혁, 영혼이 살아 있음의 증거 hherald 2018.04.23
1693 헬스벨- 코르티존, 부은 얼굴 그리고 갱년기 hherald 2018.04.23
» 진로코칭 컬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05 직업 선택의 기준 hherald 2018.04.23
1691 이민칼럼- 10년영주권 신청까지 4개월이 모자란데 hherald 2018.04.23
1690 영국축구출필곡반필면- 아르센 벵거 감독, 22시즌 만에 아스널 떠난다 hherald 2018.04.2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