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영국 연재 모음

 

성경을 대하는 태도는 신앙의 깊이와 연결됩니다. 성경을 하나님의 말씀으로 대하는 사람과 일반 종교적 교훈서로 대하는 사람과는 그 신앙의 본질적 깊이가 같다 할 수 없을 것입니다. 기독교 신앙의 핵심은 성경에 있습니다. 성경은 하나님의 말씀이기 때문입니다. 지구상에 존재하는 크리스천 중에서 성경을 하나님의 말씀으로 믿는 사람들이 줄어 든다는 사실에 충격이 아닐 수 없습니다. 기독교라는 교인이 줄어드는 것보다도 성경이 하나님 말씀으로 믿는 신앙인이 줄어든다는 것은 이미 예수께서 친히 말씀하신 내용이기도 합니다. “인자가 올 때에 세상에서 믿음을 보겠느냐.”(눅18:8)며 안타까운 말씀을 하셨습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재림 하실 때 믿음을 가진 자가 급격하게 줄어든다는 의미입니다. 이는 기독교 단체, 기독교 문화, 기독교라는 종교인이 줄어든다는 의미가 아니라 성경을 하나님의 말씀으로 믿는 순수 신앙인이 줄어 든다는 의미입니다. 

 

 

기독교는 말씀의 종교입니다. 말씀의 종교라는 것은 종교적 교훈이나 설교가 중심이 된다는 의미가 아니라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이 믿음의 본질이라는 의미입니다. 성경은 하나님으로부터 완성된 책으로 주어지지 않았습니다. 구약성경은 1,500년, 신약 성경은 100년, 도합 1,600년 동안 40여명의 저자들에 의해 쓰여진 신앙역사서입니다. 성경은 저자들이 쓴 하나님의 말씀입니다. 하나님께서 저자들에게 말씀을 불러 주셔서 기록한 기계적 영감이 아니라 그들의 인격을 관통케 한 유기적 영감으로 쓰여졌습니다. 성경을 기록한 저자들은 나라도 다르고, 직업도 다르고, 그들의 삶의 배경이나 언어, 직업도 달랐습니다. 그러나 그들의 개인적인 신앙교훈이나 종교철학을 기록한 것이 아니라 자신의 삶에서 하나님을 경험한 것을 성령의 감동하심으로 기록한 것입니다. 사람이 썼지만 하나님의 말씀이 될 수 있었던 것은 성경의 원 저자가 성령 하나님이심을 시인하는 신앙의 기초가 되는 것입니다. 

 

 

기독교의 가장 큰 타락은 성경을 잃어버리는 것에 있습니다. 성경을 잃어 버렸다는 것은 성경책을 잃어버린 어떤 문화적 행위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성경의 내용과 상관없는 종교로 발전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성경 없는 기독교는 설혹 도덕적이나 윤리적으로 완벽하다 할지라도 주님의 몸으로서의 교회라 할 수 없게 됩니다. 진리의 말씀인 성경을 공적인 예배 시에만 사용하는 것과 일상의 삶에선 성경과 거리가 멀어지는 것 또한 신앙의 본질을 잃어버리고 형식적인 종교 의식만 행하는 종교로 전락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떠난 종교행위는 또 다른 우상에 불과합니다. 주어진 일상의 삶을 살아가는 동안 성경을 읽지 않는 것은 신앙의 본질이 흔들리고 있다는 증거입니다. 

 

일주일에 한번 교회에 가서 설교를 감상하는 것과 종교행위는 신앙을 지탱해 갈 수 없게 됩니다. 종교적 믿음은 있지만 성경에서 말씀하시는 믿음의 본질이 흔들릴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과거에 살았던 믿음의 선조들은 성경을 기록하고 전하기 위해 목숨을 초개와 같이 버렸습니다. 오늘날은 성경책의 홍수 속에 살고 있습니다. 개인이 가지고 있는 스마트 폰에 원한다면 여러 버전의 성경을 다운로드 할 수 있습니다. 원하는 곳이면 어디에서든지 성경을 읽을 수 있고 또한 들을 수 있습니다. 그렇게 성경의 홍수 속에 살게 되다 보니 오히려 성경을 읽지 않게 됩니다. 일주일에 한번 교회에서 설교를 듣는 것으로 신앙생활에 만족하다 보니 세상을 이겨내고 거룩하게 해석해 낼 능력을 상실하게 되는 것입니다. 성경은 종교적 교훈서가 아닙니다. 어쩌다 한번 들추어 보는 것이 아니라 매일 매일 육신을 위해 양식을 먹어야 하는 것처럼 성경은 영혼을 위한 하나님의 말씀이기에 매일 매일의 일용한 영적 양식을 먹지 않으면 신앙의 성장이나 깊이를 기대할 수 없게 됩니다. 주님 다시 오실 때 믿음을 가진 자를 보겠느냐 한탄하셨습니다. 기독교라는 종교인에 머물지 않고 성경이 하나님의 말씀임을 믿으며 그 말씀을 일상의 삶에서 읽고 듣고 지키는 것이 신앙의 본질이며 세상을 이길 수 있는 능력이 있게 됩니다. 

 

 

박심원 목사

예드림커뮤니티교회 공동담임
박심원 문학세계 http://seemwon.com
목사, 시인, 수필가, 칼럼리스트
Email : seemwon@gmail.com
카톡아이디 : seemwon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655 말씀의 향기 목회자칼럼- 재의 수요일과 사순절은 미신이다. (1) hherald 2018.02.19
1654 가족코칭컬럼 “ “그렇게 부모가 된다! #49 반항하는 사춘기는 구라다 hherald 2018.02.19
1653 부동산 상식- extensions & conversions 시 유용한 시간 및 비용 절약 방법 hherald 2018.02.19
1652 헬스벨- 부장님도 썰매를 타셨어야 hherald 2018.02.19
1651 이민칼럼- 병역미필자, 영국시민권과 한국체류 hherald 2018.02.19
1650 이민칼럼- 비자신청자 NHS분담금 2배 인상 hherald 2018.02.12
1649 말씀의 향기 목회자칼럼- 교회란 무엇인가? (15) hherald 2018.02.12
1648 부동산 상식- Buy-to-Let 집을 위한 가구 마련 hherald 2018.02.12
» 신앙칼럼- 성경을 대하는 태도가 신앙의 본질이다 hherald 2018.02.12
1646 헬스벨- 일년 중 가장 피곤한 계절 hherald 2018.02.12
1645 영국축구출필곡반필면- 프리미어리그 27라운드 토트넘 홋스퍼 vs 아스널 hherald 2018.02.12
1644 말씀의 향기 목회자칼럼- 교회란 무엇인가? (14) hherald 2018.02.05
1643 가족코칭컬럼 “ “그렇게 부모가 된다! #47 세 살버릇 여든 살까지 가는 이유 hherald 2018.02.05
1642 부동산 상식- 황금 개 띠해를 맞이한, 주방을 새롭게 단장할 수 있는 쉽고 저렴한 팁! hherald 2018.02.05
1641 헬스벨- 지방을 먹지 않으면 어떻게 되는가 hherald 2018.02.05
1640 이민칼럼- 비자시작일보다 일찍 입국하는 경우 hherald 2018.02.05
1639 영국축구출필곡반필면-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 아스널 vs 에버턴 hherald 2018.02.05
1638 헬스벨- 당신은 당분을 태우는가, 지방을 태우는가 hherald 2018.01.29
1637 이민칼럼- 취업비자와 종교비자 상호전환과 영주권 hherald 2018.01.29
1636 가족코칭컬럼 “ “그렇게 부모가 된다 #46 자녀 두뇌개발 :: 천재의 뇌 만들기 hherald 2018.01.2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