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단상

한인합창단 또 착한 잔치 벌였네

hherald 2018.06.11 17:38 조회 수 : 67

 

 

지난 연말 <통일과 화합의 목소리, 런던한인합창단>이란 제목의 헤럴드 단상은 런던에 사는 한인과 탈북민이 모여 만든 영국 한인 '아가페 합창단'에 관한 소개를 했다. '아가페 합창단'은 지난해 3월 결성됐고 매주 금요일 한인회관에서 연습을 하고(이때는 뉴몰든에 노인회관 겸 문화센터가 없었다) Thames Philharmonic Orchestra를 이끄는 유병윤 씨가 감독을 맡아 지도를 했다. 합창단을 만들며 알린 내용은 <합창으로 영국 땅에 우리나라의 문화를 널리 알리려 계획되었다는 한인 합창단은 한국의 가곡, 클래식, 찬송 등을 준비하고 연습해 해마다 2회 정도 정기 발표회를 가질 예정이며 합창단이 필요한 곳을 방문해 위로공연을 할 것>이었다. 그로부터 약 아홉 달이 흘러 작년 연말에 뉴몰든에 있는 성공회 교회에서 합창단 발표회를 했다.

 

그날의 소감을 이렇게 썼다. <좀 거창하게 말하자면 영국한인합창단은 남과 북의 목소리가 하나 된 통일의 목소리다. 재영한인들과 재영탈북민이 함께 만든 최초의 남북 합창단이다. 더 거창하게 얘기하면 영국한인합창단은 과거 거의 10년째 표류했던 한인사회를 묶어주는 화합의 목소리다.> 과하다는 느낌이 들만큼 좋게 본 감이 없지 않으나 그동안 연습하고 보인 결과물이 대단했다고 느낀 건 분명하다. 단원이 많지 않아 일당백의 목소리를 내야 하는 그들의 은근과 끈기, 이들을 조련한 유병윤 감독의 혹독한 연습 과정, 이런 것들이 보이는 듯했다.

 

그러나 무엇보다 놀라운 건 노인회 임선화 회장이다. 말로만 모든 걸 다 하는 사람이 주로 한인사회 각종 단체의 회장 직함을 갖는 그 전 사례와 달리 소리 없이 강한 임 회장의 행보는 영국의 한인 단체가 이렇듯 봉사심과 실천력이 있고 제대로된 봉사정신으로 단체를 이끌면 영국의 한인사회가 또는 그 속의 각급 단체가 이렇게 건강할 수 있다는 신선한 충격을 한인들에게 안겼다. 그래서 그날 이렇게 표현했다. <어쩌면 이제 영국의 한인사회는 이처럼 제대로 갈 수 있는 자정 능력이 충만한 만큼 위기상황이란 위기론을 제발 더 퍼뜨리지 말라는 서민적인 호소로 보였다.> '썩' 뛰어나지 않은 합창단의 공연에 '푹' 매료된 날의 소감은 이렇게 이어졌다. <그들은 남과 북에서 영국으로 온 우리 이웃들이었다. 그들은 합창단의 일원으로 자신의 자리에서 열심히 자신의 목소리를 내고 있었다. 이들을 모은 사람도 이들을 지도한 사람도 이들을 후원한 사람도 그들이 진짜 실천으로 제 목소리를 내는 사람들이 아닐까. 진짜 목소리를 내야 할 데를 모르고 목소리 큰 사람만 많기로 유명한 이곳에서 그들의 목소리가 진짜였다.>

그리고 이번에 또 깜짝 놀랄 소식을 받았다. 7월 7일 이스트본 타운홀에서 발표회를 한다는 것이다. 이번에는 영국인 50명이 참가하는데 이들에게 한국 가곡을 가르쳐 함께 부른다는 것이다. 임선화 회장이 내게 준 정보를 그대로 옮기면 오케스트라 40명, 합창단 60명, 무용단 10명, 가야금 8명, 사물놀이 3명 등 약 130명이나 되니 어마어마한 규모다. 출연진이 130명이면 지금까지 웬만한 공연에 모인 관람객보다 많다. 이 공연을 '한국을 영국에 알리는 기회로 한다'는 임 회장의 표현이 오히려 사족이다. 말하지 않아도 알겠는데 이분 대단한 일을 한다 싶다. 과연 어떤 일을 벌였는지 7월 7일 이스트본에 가서 반드시 확인해야겠다. 얼마나 착한 잔치인지.

 

KOREAN ART FESTIVAL 2018
Korean Art Performance / Thames Philharmonia Orchestra with Choir / Korean Buffet Dinner
7th July (SAT) 6PM-9PM
Town Hall Rrove Rd Eastbourne BN21 4TX

 

 

헤럴드 김 종백
 

 

위로